팔공레인저(2)

핀치 타래주거대학생반려동물

팔공레인저(2)

팔공하우스 소개

셀렌

팔공하우스 누가 살고 있나?

바로 팔공레인저가 살고 있다. 팔공레인저 외에도 밥을 먹으러 오는 집밥 구독자들이 있다.

  1. 요리 담당 레드 : 손이 크지만 자기는 조금만 먹는 다람쥐
  2. 빨래 담당 민트 : 취미도 많고 이것저것 관심 많은 맥시멀리스트
  3. 설거지 담당 블루 : 항상 궂은 일을 묵묵히 해주는 든든한 맏언니(고마워용!)
  4. 청소 담당 보라 : 차(tea)와 TRPG, 보라색을 좋아하는 집순이


(사진 1) 팔공레인저 유니폼

팔공하우스 어떤 구조인가?

팔공하우스에 대해 소개하고 넘어갈까 한다. 팔공하우스는 복층 쓰리룸이고 베란다와 테라스가 딸려있고 층마다 화장실 하나, 창고 하나가 있다.

(사진 2) 팔공하우스 지도

왼쪽이 1층, 오른쪽이 2층이다. (밑에 설명이 나오는데 휴대폰을 돌리면서 보면 더욱 실감납니다)

1층 대문으로 들어가면 왼쪽에는 큰 방(민트)이, 오른쪽에는 부엌 겸 거실과 화장실, 2층으로 통하는 계단과 베란다로 향하는 문이 있다. 베란다에는 세탁기와 테라스로 나가는 문이 있고, 큰 창고가 붙어있다.

계단을 타고 2층으로 올라가면 작은 복도와 문 세 개가 나온다. 왼쪽 문으로 들어가면 큰 방(블루, 보라)이 하나 있고, 방에는 작은 창고가 딸려있다. 정면 문으로 들어가면 작은 방(레드)이 있다. 그리고 오른쪽 문은 화장실이다.

팔공하우스의 특징 중 하나는 이층 천장이 기울어져 있는 것이다.  그래서 실제 평수만큼 방을 넓게 사용할 수가 없어서 슬프다. 그리고 2층 작은 방은 에어컨과 보일러가 없다. (레드 : 서큘레이터로 버티는 중입니다)

하지만 가격이 정말 저렴하다던가(전용면적 50제곱미터에 300/45) 조용하고 깨끗하다는 장점이 아주 큰 스윗 하우스이다.

Q. 고양이 이름이 무엇인가요?

(사진 3) 시로(앞)와 미로(뒤)

귀여운 고양이들의 이름은 시로와 미로입니다. 서로 친동기(형제자매 관계를 성차 없이 부를 수 있는 단어) 사이랍니다!!



SERIES

팔공레인저

셀렌의 최신 글

더 많은 타래 만나기

주접

플레잉 카드

헤테트

#플레잉카드 #트럼프카드
버드 트럼프Bird Trump 원고를 하고 있는데 택배가 왔다. 까마득한 언젠가 텀블벅에서 후원한 플레잉 카드 (=트럼프 카드) ! 원래 쟉고 소듕한 조류를 별로 안 좋아하는데 (맹금류를 제외한 새를 무서워하는 편) 이건 보자마자 이성을 잃고 냅다 후원해버렸다. 그 뒤로 잊고 살았는데 오늘 도착. 실물로 보니 과거의 나를 매우 칭찬해주고 싶다. 아름답지 않은 구석이 없어, 세상에. 하다못해 쓸데없이 많이 들어있는 조..

보장 중에 보장, 내 자리 보장!

이운

#방송 #여성
나는 땡땡이다. 아마 팟캐스트 ‘송은이 김숙의 비밀보장’을 듣는 사람들이라면 내가 무슨 말을 하는 건지 바로 알아챌 수 있을 것이다. 이 팟캐스트는 쓰잘데기 없는 고민에 시간을 올인하고 있는 5천만 결정장애 국민들을 위한 해결 상담소로, 철저하게 비밀을 보장하여 해결해 준다는 취지하에 만들어진 방송이다. 그리고 ‘땡땡이’는 이 취지에 맞게, 사연자의 익명을 보장하기 위해 사용하다 만들어진 애칭이다. 비밀보장 73회에서..

말 하지도 적지도 못한 순간들 -14

환자가 떠난 후 남은 딸이 할 일

beforeLafter

#죽음 #장례
상속인 조회 서비스 조회 완료 후 한 달 정도는 은행과 보험 정리에만 매달렸다. 사실 지점이 많이 없는 곳은 5개월 여 뒤에 정리하기도 했다. 그 사이에는 자동차 등을 정리했고 건강보험공단, 연금공단, 주민센터 등을 방문했다. 상속인 조회 서비스에 나온 내역들을 한꺼번에 출력해 철 해 두고 정리될 때마다 표시해두고 어떻게 처리했는지(현금수령인지 계좌이체인지 등)를 간략하게 메모해두면 나중에 정리하기 편하다. 주민..

13. 대화하는 검도..?

상대의 반응을 보며 움직이라는 말

이소리소

#검도 #운동
스스로를 돌이켜보기에, 다수의 취향을 좋아하는 데 소질이 없다. 사람들이 아이돌이나 예능 얘기를 꺼내기 시작하면 체온이 2~3도는 뚝뚝 떨어지는 것 같다. 대화에 섞일 적당한 말이 뭐 있지? 가만히 있어도 괜찮을까? 뭐라도 이야깃거리를 던져보지만 진심이 없어서인지 어정쩡한 말만 튀어나온다. 결국 혼자 속으로 “난 만화가 더 좋아.."라며 돌아서는 식이다. 맛집에도 크게 관심이 없고, 어째 운동 취향도 마이너한 듯하고.....

말하지도 적지도 못한 순간들 -13

환자가 떠난 후 남은 딸이 할 일

beforeLafter

#죽음 #상속
장례도 끝났고 삼오제(삼우제)도 끝났다. 49재의 첫 칠일 오전, 나는 일하던 도중 이제 식을 시작한다는 가족의 연락을 받고 창가로 나와 하늘을 보며 기도했다. 부디 엄마의 영혼이 존재해서 젊고 건강할 때의 편안함을 만끽하며 여기저기 가고 싶은 곳을 실컷 다니고 있거나, 혹은 그 생명의 끝을 끝으로 영원히 안식에 들어가 모든 것을 잊었기를. 삼오제까지 끝나면 문상 와 준 분들께 문자나 전화로 감사 인사를 해도 좋..

[제목없음] 일곱 번째

누군가를 만난다는건.

제목없음

#여성서사
누군가를 만난다는건 참으로 어렵다. 나같은 경우에는 끊임없이 되물어봤다. 그리고 의심했다. '저 사람은 만나도 괜찮은걸까?' '내가 착각하고 있는건 아닐까?' 처음에는 설레기도 하고 잘 맞는 사람이라고 생각이 든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불안한 마음은 사라지지 않는다. 과연 내가 누군가를 만나도 괜찮은걸까? 순간의 감정으로 선택한 것은 아닐까? 꼬리에 꼬리를 물다가 결국에는 좋으니까로 결론이 난다. 좋은걸 어떡하나? 만나야..
더 보기

타래를 시작하세요

여자가 쓴다. 오직 여자만 쓴다. 오직 여성을 위한 글쓰기 플랫폼

타래 시작하기오늘 하루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