덜 침묵하겠다는 다짐

핀치 타래

덜 침묵하겠다는 다짐

오랜만에 인스타그램에 피드를 올렸다.

예림재수



오랜만에 인스타그램에 피드를 올렸다. 정치적인 글을 트위터가 아닌 sns에 올린 건 처음인 것 같다. 


어제까지만 해도 스토리에 n번방 청원 홍보 글이 몇 개 올라올 때 까진 난 청원 홍보 글을 올리지 않을 생각이었다. n번방을 비롯한 정치적인 이슈는 sns에 안 올려야지 하는 생각이 있었는데, 두려웠기 때문이다. 작고 구성원이 적고 좁고 폐쇄적인 커뮤니티에 속한 여자 대학생으로서 현재와 미래가 두려웠다. 그간 살아오며 보고 겪은 무수한 험담들이 나를 빗겨갈 거라고 장담할 수 없었다. 너무 부담스러웠고 최소한 학교 안에서는 안전하고 싶었다. 그래서 내가 페미니스트인 것도 바이섹슈얼인 것도 동성결혼을 지지하고 낙태 합법화 시위를 참가하는 것도 안 밝혔고 퀴퍼는 아웃팅이 두려워서 참가하지도 못했고 (쓸수록 왠지 구구절절하게 변명만 늘어놓는 느낌이고 자기혐오감이 들지만 나도 피해자라는 걸 내 입을 막는 놈들이 잘못했다는 걸 잊진 말아야지.)  


그런데 어제 친구들을 만나 n번방과 관련한 이야기를 나누고 방금까지 인스타를 보면서 생각을 고쳐먹게 됐다. 청원인이 100만 명을 넘겼다. 친구 학교 선배 동기 후배 지인들이 스토리에 청원 링크를 올렸다. 무의식 중에 이런 글을 안 올릴 거라고 생각해왔던 사람(이런 걸 안 올릴 거라고 지레짐작하는 건 또 뭐야ㄱ-..)들까지도. (그리고 이 모든 사람들의 성별은 (역시) 모두 여자였고…)그 스토리들을 쭉 보고 나니까 내가 더 이상 부담을 느낄 필요도 이유도 없었다. 몇 달 전 트위터에서 n번방 사건을 처음 접했을 때 왜 바로 올리지 않았을까 후회스럽고 반성도 되고.. 용기가 생겼다. 혼자가 아니라는 믿음도?  

이젠 내 주위  (남자?)사람들이 어떤 생각을 가질 지에 대해 생각하지 않을래 덜 눈치보고 살래. 

‘우리는 서로의 용기다’ 라는 문구가 떠오른다. 피해자는 일상으로 가해자는 감옥으로.    


+ 더이상 침묵하지 않겠다고 얼굴 까고 이름 걸고 영상까지 찍은 남자 연예인들의 얼굴이 오늘도 스쳐 지나간다.ㅋ.ㅋ.ㅋ.ㅋ 입을 절대 열 것 같진 않으니 죽는 날까지 기억해야지

안전하지 않은 공동체에서 내가 안전할 수 있긴 할까? 안전하려고 기를 쓰며 나를 검열하기 보단 위험을 감수하고 용기를 내서 안전한 공동체를 만들어 나가는 편이 더 안전할 것 같다는 생각이 들기 시작했다…

예림재수의 최신 글

더 많은 타래 만나기

세 사람

세 사람

이운

#치매 #여성서사
1 요즘 들어 건망증이 심해졌습니다. 안경을 쓰고서 안경을 찾고 지갑은 어느 가방에 둔 건지 매번 모든 가방을 뒤져봐야 합니다. 친구들은 우리 나이 대라면 보통 일어나는 일이라며 걱정 말라하지만 언젠가 나에게 소중한 사람들이 생겼을 때 그들까지도 잊게 되면 어떡하지 라는 생각이 들곤 합니다. 하루는 수영을 다녀오는데 그날따라 비도 오고 몸도 따라주질 않아서 바지가 젖을 것은 생각도 안하고 무작정 길가에 털썩 주저앉..

[제목없음] 일곱 번째

누군가를 만난다는건.

제목없음

#여성서사
누군가를 만난다는건 참으로 어렵다. 나같은 경우에는 끊임없이 되물어봤다. 그리고 의심했다. '저 사람은 만나도 괜찮은걸까?' '내가 착각하고 있는건 아닐까?' 처음에는 설레기도 하고 잘 맞는 사람이라고 생각이 든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불안한 마음은 사라지지 않는다. 과연 내가 누군가를 만나도 괜찮은걸까? 순간의 감정으로 선택한 것은 아닐까? 꼬리에 꼬리를 물다가 결국에는 좋으니까로 결론이 난다. 좋은걸 어떡하나? 만나야..

주접

플레잉 카드

헤테트

#플레잉카드 #트럼프카드
버드 트럼프Bird Trump 원고를 하고 있는데 택배가 왔다. 까마득한 언젠가 텀블벅에서 후원한 플레잉 카드 (=트럼프 카드) ! 원래 쟉고 소듕한 조류를 별로 안 좋아하는데 (맹금류를 제외한 새를 무서워하는 편) 이건 보자마자 이성을 잃고 냅다 후원해버렸다. 그 뒤로 잊고 살았는데 오늘 도착. 실물로 보니 과거의 나를 매우 칭찬해주고 싶다. 아름답지 않은 구석이 없어, 세상에. 하다못해 쓸데없이 많이 들어있는 조..

말하지도 적지도 못한 순간들 -12

환자가 떠난 후 남은 딸이 할 일

beforeLafter

#죽음 #장례
끝났다. 사흘 간의 지옥같고 전쟁같고 실눈조차 뜰 수 없는 컴컴한 폭풍우 속에서 혼자 소리를 지르는 것 같았던 시간이 끝났다. 끝났다는 것이 식이 끝난 것에 지나지 않는다는 사실이 더 절망스럽다. 불과 사흘 전만 해도 물리적으로 사회적으로 엄연히 존재했던, 60여년을 살았던 한 '사람'을 인생을 제대로 정리할 시간조차 갖지 못한 채 후루룩 종이 한 장으로 사망을 확인받고, 고인이 된 고인을 만 이틀만에 정리해 사람..

13. 대화하는 검도..?

상대의 반응을 보며 움직이라는 말

이소리소

#검도 #운동
스스로를 돌이켜보기에, 다수의 취향을 좋아하는 데 소질이 없다. 사람들이 아이돌이나 예능 얘기를 꺼내기 시작하면 체온이 2~3도는 뚝뚝 떨어지는 것 같다. 대화에 섞일 적당한 말이 뭐 있지? 가만히 있어도 괜찮을까? 뭐라도 이야깃거리를 던져보지만 진심이 없어서인지 어정쩡한 말만 튀어나온다. 결국 혼자 속으로 “난 만화가 더 좋아.."라며 돌아서는 식이다. 맛집에도 크게 관심이 없고, 어째 운동 취향도 마이너한 듯하고.....

오늘도 결국 살아냈다 1

매일매일 사라지고 싶은 사람의 기록

차오름

#심리 #우울
하필 이 시기에 고3으로 태어난 나는 , 우울증과 공황발작으로 많이 불안해진 나는, 대견하게도 오늘 하루도 잘 버텨냈다. 우울증과 공황발작이 시작된 건 중3. 하지만 부모는 어떤 말을 해도 정신과는 데려가주지 않는다. 이것이 내가 20살이 되고 알바를 하면 첫 번째로 갈 장소를 정신과로 정한 이유이다. 부디 그때가 되면 우울증이 사라지지 않을까라는 말도 안 되는 기대를 가지면서. 부모는 우울증은 내가 의지를 가지고 긍정적으로..
더 보기

타래를 시작하세요

여자가 쓴다. 오직 여자만 쓴다. 오직 여성을 위한 글쓰기 플랫폼

타래 시작하기오늘 하루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