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달의 어플] 내가 할 일을 체계적으로 분리하는 법

핀치 타래리뷰생활정보이달의어플

[이달의 어플] 내가 할 일을 체계적으로 분리하는 법

어플리케이션 todoist

김 지현

여러분은 할 일(to-do)를 어떻게 정리하시나요?

저는 할 일이 있으면 다이어리에 수기로 적고는 했습니다. 혹은 어플리케이션에 일자로 나열했지요. 그러다 더 체계적으로 정리 가능한 to-do 어플리케이션이 많다는 사실을 알게 되었습니다. 어플리케이션 구매 욕구가 솟던 와중(...!) 오늘 소개해드릴 어플 'todoist'를 발견했습니다.

todoist가 타 to-do어플 혹은 수기로 나열하는 to-do list보다 좋은 점을 알려드리겠습니다. 우선, 프로젝트별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프로젝트 안에서도 여러 섹션으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그 섹션 안에 있는 to-do 아래에도 여러 to-do를 넣어, 체계적으로 내가 할 일을 정리할 수 있습니다.

예를 들어, 제가 '타래'에 글을 쓸 걸 todoist에 적는다고 칩시다. 우선 프로젝트 '업무'를 만듭니다. 업무 안에 섹션 '타래'를 적습니다. '타래'안에 '타래'와 관련된 모든 to-do를 적을 수 있겠네요. 그래서 '월요일까지 타래에 글 올리기'를 적습니다. 여기서 to-do 입력이 끝날 수도 있으나, 더 나아가 밑에 '자료 조사하기', '다음 타래 글 계획하기'를 하위 to-do로 집어넣는 게 가능합니다.

여기에 더 나아가, 일부 프로젝트는 타인과 공유 가능하기에 협업에 용이합니다. 또, to-do에 우선 순위를 부여할 수 있고, 라벨을 붙일 수 있고, 반복적인 to-do를 설정할 수 있고, 미리 알림 기능이 가능합니다. 데스크탑과 위젯도 지원하나, 어플-위젯-데스크탑 간의 연동이 빠른 편은 아닙니다. 

일일 목표 to-do 개수도 설정할 수 있기에, 목표치를 세우고 달성하기 좋은 편입니다. 무료 버전과 프리미엄 버전이 있고, 두 버전은 세부 기능 사용 가능의 차이가 있습니다. 학생이시라면 todoist 홈페이지 접속 후 학생 인증을 하면 할인된 가격에 이용하실 수 있습니다. 할인 받으면 월 1500원입니다. 앱 스토어에서 정기 구독을 하는 것보다 todoist 홈페이지에 바로 들어가서 구독하시면 보다 저렴한 가격에 구독 가능합니다! 



SERIES

이달의 어플

더 많은 타래 만나기

보장 중에 보장, 내 자리 보장!

이운

#방송 #여성
나는 땡땡이다. 아마 팟캐스트 ‘송은이 김숙의 비밀보장’을 듣는 사람들이라면 내가 무슨 말을 하는 건지 바로 알아챌 수 있을 것이다. 이 팟캐스트는 쓰잘데기 없는 고민에 시간을 올인하고 있는 5천만 결정장애 국민들을 위한 해결 상담소로, 철저하게 비밀을 보장하여 해결해 준다는 취지하에 만들어진 방송이다. 그리고 ‘땡땡이’는 이 취지에 맞게, 사연자의 익명을 보장하기 위해 사용하다 만들어진 애칭이다. 비밀보장 73회에서..

세 사람

세 사람

이운

#치매 #여성서사
1 요즘 들어 건망증이 심해졌습니다. 안경을 쓰고서 안경을 찾고 지갑은 어느 가방에 둔 건지 매번 모든 가방을 뒤져봐야 합니다. 친구들은 우리 나이 대라면 보통 일어나는 일이라며 걱정 말라하지만 언젠가 나에게 소중한 사람들이 생겼을 때 그들까지도 잊게 되면 어떡하지 라는 생각이 들곤 합니다. 하루는 수영을 다녀오는데 그날따라 비도 오고 몸도 따라주질 않아서 바지가 젖을 것은 생각도 안하고 무작정 길가에 털썩 주저앉..

말하지도 적지도 못한 순간들 -12

환자가 떠난 후 남은 딸이 할 일

beforeLafter

#죽음 #장례
끝났다. 사흘 간의 지옥같고 전쟁같고 실눈조차 뜰 수 없는 컴컴한 폭풍우 속에서 혼자 소리를 지르는 것 같았던 시간이 끝났다. 끝났다는 것이 식이 끝난 것에 지나지 않는다는 사실이 더 절망스럽다. 불과 사흘 전만 해도 물리적으로 사회적으로 엄연히 존재했던, 60여년을 살았던 한 '사람'을 인생을 제대로 정리할 시간조차 갖지 못한 채 후루룩 종이 한 장으로 사망을 확인받고, 고인이 된 고인을 만 이틀만에 정리해 사람..

4. Mit Partnerin

여성 파트너와 함께

맥주-

#여성서사 #퀴어
여성 파트너와 함께 이성애 규범과 그 역할에 익숙해진 내가, 동성애를 하기 위한 일련의 역할들과 그 수행에 익숙해지기까지는 조금 시간이 걸렸다. 대부분의 시간에 나는 실용적- 불필요한 장식이 없고 기능에 충실한-인 옷을 입고 있기 때문에, 여가로 쓸 수 있는 시간에는 사회에서 ‘여성적’ 이라고 해석하는 복장을 하고 있기를 좋아한다. 하늘하늘하고, 레이스나 프릴이 달려 있고, 패턴이 화려한 옷들. 재미있는 것은 패턴..

오늘도 결국 살아냈다 1

매일매일 사라지고 싶은 사람의 기록

차오름

#심리 #우울
하필 이 시기에 고3으로 태어난 나는 , 우울증과 공황발작으로 많이 불안해진 나는, 대견하게도 오늘 하루도 잘 버텨냈다. 우울증과 공황발작이 시작된 건 중3. 하지만 부모는 어떤 말을 해도 정신과는 데려가주지 않는다. 이것이 내가 20살이 되고 알바를 하면 첫 번째로 갈 장소를 정신과로 정한 이유이다. 부디 그때가 되면 우울증이 사라지지 않을까라는 말도 안 되는 기대를 가지면서. 부모는 우울증은 내가 의지를 가지고 긍정적으로..

[제목없음] 일곱 번째

누군가를 만난다는건.

제목없음

#여성서사
누군가를 만난다는건 참으로 어렵다. 나같은 경우에는 끊임없이 되물어봤다. 그리고 의심했다. '저 사람은 만나도 괜찮은걸까?' '내가 착각하고 있는건 아닐까?' 처음에는 설레기도 하고 잘 맞는 사람이라고 생각이 든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불안한 마음은 사라지지 않는다. 과연 내가 누군가를 만나도 괜찮은걸까? 순간의 감정으로 선택한 것은 아닐까? 꼬리에 꼬리를 물다가 결국에는 좋으니까로 결론이 난다. 좋은걸 어떡하나? 만나야..
더 보기

타래를 시작하세요

여자가 쓴다. 오직 여자만 쓴다. 오직 여성을 위한 글쓰기 플랫폼

타래 시작하기오늘 하루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