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달의 어플] 나의 기분을 한눈에 들여다보는 법

핀치 타래리뷰생활정보

[이달의 어플] 나의 기분을 한눈에 들여다보는 법

무드 트래커 어플 Daylio

김 지현

 '무드 트래커'를 들어보셨나요?

무드 트래커는 기분을 모아볼 수 있는 기록 형식입니다. 일기와 유사하지만, 기분 기록에 중점이 맞추어져 있다는 점에서 차이를 지닙니다. 나는 몇 월에 특히 우울했는지, 어떤 활동을 할 때 기분이 좋았는지를 파악할 수 있어 유용하지요. 무드 트래커를 애용하는 사람이 늘어나자, 무드 트래커 전용 어플도 출시되었습니다. 


저는 원래 무드 트래커용으로 타 어플리케이션을 이용하다가 Daylio로 옮긴 지 한 달하고 2주가 지났습니다. Daylio는 (1) 기분과 활동을 클릭만 하면 되고, (2) 한 달의 기분을 한눈에 볼 수 있고, (3) 기분 분석서가 나오기에 무드 트래커 용으로 아주 좋습니다.


기분의 색상과 이름, 활동의 이름을 수정할 수 있으나, 일반 버전에는 색상과 활동 수 추가에 제한이 있습니다. 월 3900원인 프리미엄 버전을 구독하면 무제한이라고 하네요. 프리미엄 버전의 필요성을 못 느끼신다면 무료 버전으로도 어플의 주요 기능을 마음껏 누리실 수 있답니다.


기록을 잊지 않기 위해 매일 같은 시간에 알림을 설정해놓을 수도 있습니다. 저는 매일 오후 10시에 알림을 설정해놓았는데, 알림이 뜨면 1분도 안 되어서 그 날의 기분과 활동만 재빨리 클릭하고 어플을 닫곤 합니다. 짧은 시간 안에 기록할 수 있다고해서 간단한 기록만 할 수 있는 건 아닙니다. 더 적고 싶은 내용이 있을 때는 메모란을 활용하여 기록을 추가할 수 있습니다. 여러분도 저와 같이 매일의 기분을 기록해보시는 건 어떤가요?


-구글 스토어에 다운받으러 가기! [https://bit.ly/2V6XzQh]

-앱스토어에 다운받으러 가기! [https://apple.co/2SM8xcF]

SERIES

이달의 어플

더 많은 타래 만나기

말 하지도 적지도 못한 순간들 -14

환자가 떠난 후 남은 딸이 할 일

beforeLafter

#죽음 #장례
상속인 조회 서비스 조회 완료 후 한 달 정도는 은행과 보험 정리에만 매달렸다. 사실 지점이 많이 없는 곳은 5개월 여 뒤에 정리하기도 했다. 그 사이에는 자동차 등을 정리했고 건강보험공단, 연금공단, 주민센터 등을 방문했다. 상속인 조회 서비스에 나온 내역들을 한꺼번에 출력해 철 해 두고 정리될 때마다 표시해두고 어떻게 처리했는지(현금수령인지 계좌이체인지 등)를 간략하게 메모해두면 나중에 정리하기 편하다. 주민..

말하지도 적지도 못한 순간들 -13

환자가 떠난 후 남은 딸이 할 일

beforeLafter

#죽음 #상속
장례도 끝났고 삼오제(삼우제)도 끝났다. 49재의 첫 칠일 오전, 나는 일하던 도중 이제 식을 시작한다는 가족의 연락을 받고 창가로 나와 하늘을 보며 기도했다. 부디 엄마의 영혼이 존재해서 젊고 건강할 때의 편안함을 만끽하며 여기저기 가고 싶은 곳을 실컷 다니고 있거나, 혹은 그 생명의 끝을 끝으로 영원히 안식에 들어가 모든 것을 잊었기를. 삼오제까지 끝나면 문상 와 준 분들께 문자나 전화로 감사 인사를 해도 좋..

병원이 다녀왔다

..

낙타

정신병원과 한의원에 다녀왔다 이번엔 둘다 끝까지 치료하고 싶다.....

비건 페미 K-장녀 #1 가족의 생일

가족들과 외식은 다이나믹해지곤 한다

깨비짱나

#페미니즘 #비건
다음주 호적메이트의 생일이라고 이번주 일요일(오늘) 가족 외식을 하자는 말을 듣자마자, 다양한 스트레스의 요인들이 물밀듯이 내 머리속을 장악했지만 너무 상냥하고 부드럽고 조심스럽게 나에게 일요일에 시간이 되겠냐고 오랜만에 외식 하자고 너도 먹을 거 있는 데로 가자고 묻는 말에 못이겨 흔쾌히 알겠다고 해버린 지난주의 나를 불러다가 파이트 떠서 흠씬 패버리고 싶은 주말이다. 이 시국에 외식하러 가자는 모부도 이해 안가지..

[제목없음] 일곱 번째

누군가를 만난다는건.

제목없음

#여성서사
누군가를 만난다는건 참으로 어렵다. 나같은 경우에는 끊임없이 되물어봤다. 그리고 의심했다. '저 사람은 만나도 괜찮은걸까?' '내가 착각하고 있는건 아닐까?' 처음에는 설레기도 하고 잘 맞는 사람이라고 생각이 든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불안한 마음은 사라지지 않는다. 과연 내가 누군가를 만나도 괜찮은걸까? 순간의 감정으로 선택한 것은 아닐까? 꼬리에 꼬리를 물다가 결국에는 좋으니까로 결론이 난다. 좋은걸 어떡하나? 만나야..

주접

플레잉 카드

헤테트

#플레잉카드 #트럼프카드
버드 트럼프Bird Trump 원고를 하고 있는데 택배가 왔다. 까마득한 언젠가 텀블벅에서 후원한 플레잉 카드 (=트럼프 카드) ! 원래 쟉고 소듕한 조류를 별로 안 좋아하는데 (맹금류를 제외한 새를 무서워하는 편) 이건 보자마자 이성을 잃고 냅다 후원해버렸다. 그 뒤로 잊고 살았는데 오늘 도착. 실물로 보니 과거의 나를 매우 칭찬해주고 싶다. 아름답지 않은 구석이 없어, 세상에. 하다못해 쓸데없이 많이 들어있는 조..
더 보기

타래를 시작하세요

여자가 쓴다. 오직 여자만 쓴다. 오직 여성을 위한 글쓰기 플랫폼

타래 시작하기오늘 하루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