용기에 대하여

핀치 타래여성서사페미니즘

용기에 대하여

성추행 당했던 이야기가 있습니다, 참고해주세요.

서울안개구리

갓 성인이 된 첫 걸음, 시간제 근무 즉 아르바이트가 너무 해보고 싶었다. 너무 신이 났던 기억이 난다. 다른 것들은 해볼 생각도 없이  빠르게 보건증을 발급 받고 집 근처 카페 겸 베이커리에서 근무를 시작했다.


'아르바이트 처음이죠? 궁금한 거 있어요?'

'아니요.'

기대 반, 긴장 반으로 도저히 표정을 숨기지 못했다. 2-30대 여성이었던 점장님과 매니저님은 앞으로 아르바이트 할 땐 이런 점들에 유의하고 꼭 물어봐야 한다며 여러가지로 신경 써주셨다. 막내로 귀여움도 톡톡히 받고  도움도 많이 받았다.


문제의 발단은 회식이었다. 본사 직원이라는 사람들 몇몇과 우리 매장 직원들이 함께 식사를 하게 되었다. 몇년이 지나서야 이 자리가 얼마나 이상하고 불편한 자리였는지 깨달았다. 회식이나 사회 생활의 기본이 전혀 없는 나는 그저 묻는 말에 우물쭈물 답하기 바빴다. 그러다 아버지 뻘의 남성의 손이 내 허벅지를 쓰다듬었다. 그 순간 나는 온몸이 얼어버렸고 이것이 무엇을 의미하는지 전혀 몰랐다. 그저 당황스러울 뿐이었다. 눈을 끔벅거리며 같이 근무하는 사람들을 쳐다봤다.

'그렇게 하시는 거 성추행입니다.'

전에 들어본 적 없이 단호한 점장님의 목소리가 아직도 귓가에 맴돈다. 내 허벅지를 쓰다듬던 손의 주인은 머쓱해 하며 웃어 넘겼다. 그 때부터였나, 긴장한 줄 알았던 점장님의 표정이 어두워졌다. 생각이 많으신가 보다 했다. 몇년이 지난 지금에야 그 상황과 점장님의 언행의 의미를 알 수 있게 되었다.


당시 점장님은 굉장한 용기를 낸 것이다. 혹시 이렇게 맞서는 것이 나의 일자리를 앗아갈지도 모른다는 생각이 스쳤을지 모를 상황이었다. 하지만 분명한 건 그날 그 단호한 말 한마디가 나를 보다 나은 사회로 이끌었다는 것이다. 그 목소리가  없었다면 나는 아마 비슷하거나 더 환멸나는 환경에서 말도 안되는 싸움을 하고 좌절했을 것이다. 하지만 그분을 비롯해 많은 선배 여성들이 용기를 내준 덕분에 나는 지금 이 자리에 서서 목소리를 낼 수 있다.

다시 한번, 그 분께 감사를 드리고 싶다.


서울안개구리의 최신 글

더 많은 타래 만나기

보장 중에 보장, 내 자리 보장!

이운

#방송 #여성
나는 땡땡이다. 아마 팟캐스트 ‘송은이 김숙의 비밀보장’을 듣는 사람들이라면 내가 무슨 말을 하는 건지 바로 알아챌 수 있을 것이다. 이 팟캐스트는 쓰잘데기 없는 고민에 시간을 올인하고 있는 5천만 결정장애 국민들을 위한 해결 상담소로, 철저하게 비밀을 보장하여 해결해 준다는 취지하에 만들어진 방송이다. 그리고 ‘땡땡이’는 이 취지에 맞게, 사연자의 익명을 보장하기 위해 사용하다 만들어진 애칭이다. 비밀보장 73회에서..

4. Mit Partnerin

여성 파트너와 함께

맥주-

#여성서사 #퀴어
여성 파트너와 함께 이성애 규범과 그 역할에 익숙해진 내가, 동성애를 하기 위한 일련의 역할들과 그 수행에 익숙해지기까지는 조금 시간이 걸렸다. 대부분의 시간에 나는 실용적- 불필요한 장식이 없고 기능에 충실한-인 옷을 입고 있기 때문에, 여가로 쓸 수 있는 시간에는 사회에서 ‘여성적’ 이라고 해석하는 복장을 하고 있기를 좋아한다. 하늘하늘하고, 레이스나 프릴이 달려 있고, 패턴이 화려한 옷들. 재미있는 것은 패턴..

말하지도 적지도 못한 순간들 -13

환자가 떠난 후 남은 딸이 할 일

beforeLafter

#죽음 #상속
장례도 끝났고 삼오제(삼우제)도 끝났다. 49재의 첫 칠일 오전, 나는 일하던 도중 이제 식을 시작한다는 가족의 연락을 받고 창가로 나와 하늘을 보며 기도했다. 부디 엄마의 영혼이 존재해서 젊고 건강할 때의 편안함을 만끽하며 여기저기 가고 싶은 곳을 실컷 다니고 있거나, 혹은 그 생명의 끝을 끝으로 영원히 안식에 들어가 모든 것을 잊었기를. 삼오제까지 끝나면 문상 와 준 분들께 문자나 전화로 감사 인사를 해도 좋..

오늘도 결국 살아냈다 1

매일매일 사라지고 싶은 사람의 기록

차오름

#심리 #우울
하필 이 시기에 고3으로 태어난 나는 , 우울증과 공황발작으로 많이 불안해진 나는, 대견하게도 오늘 하루도 잘 버텨냈다. 우울증과 공황발작이 시작된 건 중3. 하지만 부모는 어떤 말을 해도 정신과는 데려가주지 않는다. 이것이 내가 20살이 되고 알바를 하면 첫 번째로 갈 장소를 정신과로 정한 이유이다. 부디 그때가 되면 우울증이 사라지지 않을까라는 말도 안 되는 기대를 가지면서. 부모는 우울증은 내가 의지를 가지고 긍정적으로..

말 하지도 적지도 못한 순간들 -14

환자가 떠난 후 남은 딸이 할 일

beforeLafter

#죽음 #장례
상속인 조회 서비스 조회 완료 후 한 달 정도는 은행과 보험 정리에만 매달렸다. 사실 지점이 많이 없는 곳은 5개월 여 뒤에 정리하기도 했다. 그 사이에는 자동차 등을 정리했고 건강보험공단, 연금공단, 주민센터 등을 방문했다. 상속인 조회 서비스에 나온 내역들을 한꺼번에 출력해 철 해 두고 정리될 때마다 표시해두고 어떻게 처리했는지(현금수령인지 계좌이체인지 등)를 간략하게 메모해두면 나중에 정리하기 편하다. 주민..

병원이 다녀왔다

..

낙타

정신병원과 한의원에 다녀왔다 이번엔 둘다 끝까지 치료하고 싶다.....
더 보기

타래를 시작하세요

여자가 쓴다. 오직 여자만 쓴다. 오직 여성을 위한 글쓰기 플랫폼

타래 시작하기오늘 하루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