결혼은 했지만, 가족은 만들지 않을 거야

핀치 타래페미니즘사랑결혼

결혼은 했지만, 가족은 만들지 않을 거야

룸메이트 같은 남자와 살기

피오나

퇴근한 어느 날 나는 남편에게 선언했다.  

결혼은 했지만, 가족은 만들지 않을 거야.

결혼식은 올렸지만, 혼인신고를 미룬 이유는 대출과 청약 때문이었다. 신혼부부 전세자금 대출이라는 제도가 있지만 둘이 합쳐 연봉 6,000만 원이 넘지 않아야 한다. 사회 초년생들이 결혼하면 가능하지만, 우리 같이 애매한 6~8년 차들은 둘이 합쳐 6000은 바로 넘는다. 차라리 혼자 연봉으로 디딤돌이나 버팀목 같은 대출은 받는 편이 나았다.  

시간이 지날수록 혼인신고 하지 않고 법적으로 각자 1인 가구로 독립된 것이 좋겠다는 생각이 들었다. 결혼해도 느슨하게 룸메이트처럼 묶여있는 관계가 더 매력적으로 느껴졌다. 가족이라는 공동체로 묶여 개인을 포기하고 가족의 역할이 커지면 숨이 막힐 것 같았다.

아이러니하게도 나는 딸로서의 어떠한 책임감을 강요받지 않았다. 내가 새벽 3시까지 집에 안 돌아 와도 우리 부모님은 일절 전화를 안 하신다. 그냥 푹 주무신다. "너 인생은 너 인생이지." 알아서 책임지고 살라고 나를 믿어주신다. 한 번 자유를 가지면 그 자유보다 더 소중한 것은 없어서 결혼이 두려웠다. 다행히 남편은 나의 자유를 인정해주는 너무 멋진 남자였다. 아내의 역할보다는 한 사람으로서 일과 삶을 존중해주었다.  

남편과 가족이 되지 않기 위한 가장 큰 전제조건은 아이가 없는 삶이다. 엄마라는 역할에 짓눌려 나를 잃어버리는 삶을 살고 싶지 않았다. 지금 당장 아이가 생기면 내 인생이 정말 끝날 것 같았다. 바무는 다행히 이런 나의 마음을 잘 헤아려 주었다. "그래. 우리가 행복한 것이 제일 중요해." 그의 말을 듣고 와락 안아버렸다.  

결혼했다는 것은 또 하나의 가족이 늘어난다는 의미이기도 하다. 우리 며느리라는 말을 들을 때마다 숨이 턱턱 막힌다. 다행히 며느리의 역할도 최소한의 예의만 지킬 수 있게 암묵적으로 합의했다. 생신, 명절 당일, 어버이날, 결혼기념일 날 연락 또는 밥을 먹는 것으로 심플하게 정리되었고, 정기적으로 전화를 드리거나 찾아뵙는 며느리 업무는 일절 하지 않는다. 한편으로 시부모님께 미안한 마음도 있지만, 느슨한 관계를 만들 수 있는 시월드를 만나 다행이라는 생각이 들었다.  

결혼을 통해 많은 여성이 '아내' '며느리' '딸'같이 가족의 역활에 큰 책임감을 느끼지 않았으면 좋겠다. 결혼을 통해서 더 단단히 자신의 두 발로 설 수 있는 '룸메이트' 같은 남자를 만나길 바란다.


SERIES

비혼주위자의 결혼이야기

더 많은 타래 만나기

13. 대화하는 검도..?

상대의 반응을 보며 움직이라는 말

이소리소

#검도 #운동
스스로를 돌이켜보기에, 다수의 취향을 좋아하는 데 소질이 없다. 사람들이 아이돌이나 예능 얘기를 꺼내기 시작하면 체온이 2~3도는 뚝뚝 떨어지는 것 같다. 대화에 섞일 적당한 말이 뭐 있지? 가만히 있어도 괜찮을까? 뭐라도 이야깃거리를 던져보지만 진심이 없어서인지 어정쩡한 말만 튀어나온다. 결국 혼자 속으로 “난 만화가 더 좋아.."라며 돌아서는 식이다. 맛집에도 크게 관심이 없고, 어째 운동 취향도 마이너한 듯하고.....

보장 중에 보장, 내 자리 보장!

이운

#방송 #여성
나는 땡땡이다. 아마 팟캐스트 ‘송은이 김숙의 비밀보장’을 듣는 사람들이라면 내가 무슨 말을 하는 건지 바로 알아챌 수 있을 것이다. 이 팟캐스트는 쓰잘데기 없는 고민에 시간을 올인하고 있는 5천만 결정장애 국민들을 위한 해결 상담소로, 철저하게 비밀을 보장하여 해결해 준다는 취지하에 만들어진 방송이다. 그리고 ‘땡땡이’는 이 취지에 맞게, 사연자의 익명을 보장하기 위해 사용하다 만들어진 애칭이다. 비밀보장 73회에서..

말하지도 적지도 못한 순간들 -13

환자가 떠난 후 남은 딸이 할 일

beforeLafter

#죽음 #상속
장례도 끝났고 삼오제(삼우제)도 끝났다. 49재의 첫 칠일 오전, 나는 일하던 도중 이제 식을 시작한다는 가족의 연락을 받고 창가로 나와 하늘을 보며 기도했다. 부디 엄마의 영혼이 존재해서 젊고 건강할 때의 편안함을 만끽하며 여기저기 가고 싶은 곳을 실컷 다니고 있거나, 혹은 그 생명의 끝을 끝으로 영원히 안식에 들어가 모든 것을 잊었기를. 삼오제까지 끝나면 문상 와 준 분들께 문자나 전화로 감사 인사를 해도 좋..

병원이 다녀왔다

..

낙타

정신병원과 한의원에 다녀왔다 이번엔 둘다 끝까지 치료하고 싶다.....

[제목없음] 일곱 번째

누군가를 만난다는건.

제목없음

#여성서사
누군가를 만난다는건 참으로 어렵다. 나같은 경우에는 끊임없이 되물어봤다. 그리고 의심했다. '저 사람은 만나도 괜찮은걸까?' '내가 착각하고 있는건 아닐까?' 처음에는 설레기도 하고 잘 맞는 사람이라고 생각이 든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불안한 마음은 사라지지 않는다. 과연 내가 누군가를 만나도 괜찮은걸까? 순간의 감정으로 선택한 것은 아닐까? 꼬리에 꼬리를 물다가 결국에는 좋으니까로 결론이 난다. 좋은걸 어떡하나? 만나야..

말 하지도 적지도 못한 순간들 -14

환자가 떠난 후 남은 딸이 할 일

beforeLafter

#죽음 #장례
상속인 조회 서비스 조회 완료 후 한 달 정도는 은행과 보험 정리에만 매달렸다. 사실 지점이 많이 없는 곳은 5개월 여 뒤에 정리하기도 했다. 그 사이에는 자동차 등을 정리했고 건강보험공단, 연금공단, 주민센터 등을 방문했다. 상속인 조회 서비스에 나온 내역들을 한꺼번에 출력해 철 해 두고 정리될 때마다 표시해두고 어떻게 처리했는지(현금수령인지 계좌이체인지 등)를 간략하게 메모해두면 나중에 정리하기 편하다. 주민..
더 보기

타래를 시작하세요

여자가 쓴다. 오직 여자만 쓴다. 오직 여성을 위한 글쓰기 플랫폼

타래 시작하기오늘 하루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