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애와 결혼 사이

핀치 타래결혼페미니즘사랑

연애와 결혼 사이

연애처럼 결혼하는 마음

피오나

피오나 나랑 결혼하자.

많은 남자를 만난 건 아니었지만, 정말 이상하게 나의 ‘전’남친들은 모두 나에게 결혼을 하자고 말했다. 어린 나이에도 안정감을 위해 결혼을 하고 싶어했던 사람도 있었고, 2~3년정도 만나니 결혼을 원하기도 했었다. 근데 만난지 3개월된 바무는 갑자기 결혼이야기를 꺼냈다. 분명 사귀기 전에는 결혼 생각은 전~혀 없다고 말했는데 3개월만에 결혼이라니. 도대체 그냥 연애만 할 남자는 어디에 있냐고  하늘에 외치고 싶었다.  

왜 나 인걸까? 한편으로는 의문이 들었다. 자칭 타칭 자유로운 영혼에 가만히 집에 붙어있질 못하고, 친구들이 나오라고 하면 그게 지구 끝이라도 찾아가 사람이었다. 정말 결혼한 여자의 어떠한 캐릭터도 어울리지 않는 사람이었다. 여자 나이 서른. 이제부터 진짜 꽃이 피는 나이라고 생각했다. 커리어도 4~5년차 안정적으로 쌓고, 연애도 더 다양하게 해보고, 여행도 많이 다니며 진짜 내 인생을 즐기리라 마음 먹지만, 다시 결혼이라는 문턱 앞에 섰다.  

그동안 결혼 앞에서 뒤도 안 돌아보고 도망쳤다. 여자는 결혼하면 행복끝 고생시작이라는 말. 결혼을 할 때 느껴질 엄마의 빈자리에 대한 두려움. 내 개인시간 쇼핑 모두 다 끝. 결혼은 하면 내 인생이 다 끝난다고 생각했다. 그래서 결혼은 말하는 상대방에게 NO라고 단호하게 대답했다. 이번은 뭔가 달랐다. 연애와 결혼 사이에서 갈팡질팡 했다. 

예전에 나같으면 ‘결혼은 무슨 결혼이야. 나는 연애만 할거야. 아니면 헤어져’라고 말했을텐데... 이번에는 참 이러지도 저러지도 못했다. 결혼에 대한 결심도 서지 않았고, 헤어짐에 대한 생각도 들지 않았다. 머리 아픈 고민을 못견뎌하는 성격이라 바로 당장 결정이 필요했다. 그러다 든 생각은 이렇게 단호하게 헤어지자고 못하는 것 보면 어쩌면 결혼에 대한 ‘두려움’에 도망가고 싶은 것 아닐까라는 의구심이 들었다. 두려움은 과연 어디서 오는 건지 고민했다. 이 사람이 정말 결혼할 사람이 맞는 건지 의심하는지, 아니면 여자의 삶이 결혼으로 인해 모든 것이 끝난다는 두려움인지, 결혼에 실패할 것 같은 두려움 인지. 

으악 머리가 너무 아파서 ‘에라 모르겠다. 살다가 아니면 헤어지면 되지’라는 마음으로 결혼을 결심했다. ‘아님 말고’라는 마음이 이렇게 사람을 편하게 하는지 몰랐다. 물론 누구나 행복하게 잘 살려고 결혼을 한다. 이혼하려고 결혼하는 사람은 없으니깐. 그러나 ‘이혼할 수 있다’는 마음으로 결혼한다면 조금 더 쉬워진다. 

나는 무조건 행복하게 살꺼야라는 마음 만큼 자신을 괴롭히는 마음도 없다. 연애처럼 결혼하는 마음. 결혼해도  헤어질 수 있다는 것을 인지하는 것.  '아님 말고' 마인드가 결국 행복한 결혼 생활을 만들 수 있다고 믿는다. 그러니 너무 행복하려 애쓰지 말자 우리.

SERIES

비혼주위자의 결혼이야기

더 많은 타래 만나기

세 사람

세 사람

이운

#치매 #여성서사
1 요즘 들어 건망증이 심해졌습니다. 안경을 쓰고서 안경을 찾고 지갑은 어느 가방에 둔 건지 매번 모든 가방을 뒤져봐야 합니다. 친구들은 우리 나이 대라면 보통 일어나는 일이라며 걱정 말라하지만 언젠가 나에게 소중한 사람들이 생겼을 때 그들까지도 잊게 되면 어떡하지 라는 생각이 들곤 합니다. 하루는 수영을 다녀오는데 그날따라 비도 오고 몸도 따라주질 않아서 바지가 젖을 것은 생각도 안하고 무작정 길가에 털썩 주저앉..

주접

플레잉 카드

헤테트

#플레잉카드 #트럼프카드
버드 트럼프Bird Trump 원고를 하고 있는데 택배가 왔다. 까마득한 언젠가 텀블벅에서 후원한 플레잉 카드 (=트럼프 카드) ! 원래 쟉고 소듕한 조류를 별로 안 좋아하는데 (맹금류를 제외한 새를 무서워하는 편) 이건 보자마자 이성을 잃고 냅다 후원해버렸다. 그 뒤로 잊고 살았는데 오늘 도착. 실물로 보니 과거의 나를 매우 칭찬해주고 싶다. 아름답지 않은 구석이 없어, 세상에. 하다못해 쓸데없이 많이 들어있는 조..

말 하지도 적지도 못한 순간들 -14

환자가 떠난 후 남은 딸이 할 일

beforeLafter

#죽음 #장례
상속인 조회 서비스 조회 완료 후 한 달 정도는 은행과 보험 정리에만 매달렸다. 사실 지점이 많이 없는 곳은 5개월 여 뒤에 정리하기도 했다. 그 사이에는 자동차 등을 정리했고 건강보험공단, 연금공단, 주민센터 등을 방문했다. 상속인 조회 서비스에 나온 내역들을 한꺼번에 출력해 철 해 두고 정리될 때마다 표시해두고 어떻게 처리했는지(현금수령인지 계좌이체인지 등)를 간략하게 메모해두면 나중에 정리하기 편하다. 주민..

보장 중에 보장, 내 자리 보장!

이운

#방송 #여성
나는 땡땡이다. 아마 팟캐스트 ‘송은이 김숙의 비밀보장’을 듣는 사람들이라면 내가 무슨 말을 하는 건지 바로 알아챌 수 있을 것이다. 이 팟캐스트는 쓰잘데기 없는 고민에 시간을 올인하고 있는 5천만 결정장애 국민들을 위한 해결 상담소로, 철저하게 비밀을 보장하여 해결해 준다는 취지하에 만들어진 방송이다. 그리고 ‘땡땡이’는 이 취지에 맞게, 사연자의 익명을 보장하기 위해 사용하다 만들어진 애칭이다. 비밀보장 73회에서..

[제목없음] 일곱 번째

누군가를 만난다는건.

제목없음

#여성서사
누군가를 만난다는건 참으로 어렵다. 나같은 경우에는 끊임없이 되물어봤다. 그리고 의심했다. '저 사람은 만나도 괜찮은걸까?' '내가 착각하고 있는건 아닐까?' 처음에는 설레기도 하고 잘 맞는 사람이라고 생각이 든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불안한 마음은 사라지지 않는다. 과연 내가 누군가를 만나도 괜찮은걸까? 순간의 감정으로 선택한 것은 아닐까? 꼬리에 꼬리를 물다가 결국에는 좋으니까로 결론이 난다. 좋은걸 어떡하나? 만나야..

4. Mit Partnerin

여성 파트너와 함께

맥주-

#여성서사 #퀴어
여성 파트너와 함께 이성애 규범과 그 역할에 익숙해진 내가, 동성애를 하기 위한 일련의 역할들과 그 수행에 익숙해지기까지는 조금 시간이 걸렸다. 대부분의 시간에 나는 실용적- 불필요한 장식이 없고 기능에 충실한-인 옷을 입고 있기 때문에, 여가로 쓸 수 있는 시간에는 사회에서 ‘여성적’ 이라고 해석하는 복장을 하고 있기를 좋아한다. 하늘하늘하고, 레이스나 프릴이 달려 있고, 패턴이 화려한 옷들. 재미있는 것은 패턴..
더 보기

타래를 시작하세요

여자가 쓴다. 오직 여자만 쓴다. 오직 여성을 위한 글쓰기 플랫폼

타래 시작하기오늘 하루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