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애와 결혼 사이

핀치 타래결혼페미니즘사랑

연애와 결혼 사이

연애처럼 결혼하는 마음

피오나

피오나 나랑 결혼하자.

많은 남자를 만난 건 아니었지만, 정말 이상하게 나의 ‘전’남친들은 모두 나에게 결혼을 하자고 말했다. 어린 나이에도 안정감을 위해 결혼을 하고 싶어했던 사람도 있었고, 2~3년정도 만나니 결혼을 원하기도 했었다. 근데 만난지 3개월된 바무는 갑자기 결혼이야기를 꺼냈다. 분명 사귀기 전에는 결혼 생각은 전~혀 없다고 말했는데 3개월만에 결혼이라니. 도대체 그냥 연애만 할 남자는 어디에 있냐고  하늘에 외치고 싶었다.  

왜 나 인걸까? 한편으로는 의문이 들었다. 자칭 타칭 자유로운 영혼에 가만히 집에 붙어있질 못하고, 친구들이 나오라고 하면 그게 지구 끝이라도 찾아가 사람이었다. 정말 결혼한 여자의 어떠한 캐릭터도 어울리지 않는 사람이었다. 여자 나이 서른. 이제부터 진짜 꽃이 피는 나이라고 생각했다. 커리어도 4~5년차 안정적으로 쌓고, 연애도 더 다양하게 해보고, 여행도 많이 다니며 진짜 내 인생을 즐기리라 마음 먹지만, 다시 결혼이라는 문턱 앞에 섰다.  

그동안 결혼 앞에서 뒤도 안 돌아보고 도망쳤다. 여자는 결혼하면 행복끝 고생시작이라는 말. 결혼을 할 때 느껴질 엄마의 빈자리에 대한 두려움. 내 개인시간 쇼핑 모두 다 끝. 결혼은 하면 내 인생이 다 끝난다고 생각했다. 그래서 결혼은 말하는 상대방에게 NO라고 단호하게 대답했다. 이번은 뭔가 달랐다. 연애와 결혼 사이에서 갈팡질팡 했다. 

예전에 나같으면 ‘결혼은 무슨 결혼이야. 나는 연애만 할거야. 아니면 헤어져’라고 말했을텐데... 이번에는 참 이러지도 저러지도 못했다. 결혼에 대한 결심도 서지 않았고, 헤어짐에 대한 생각도 들지 않았다. 머리 아픈 고민을 못견뎌하는 성격이라 바로 당장 결정이 필요했다. 그러다 든 생각은 이렇게 단호하게 헤어지자고 못하는 것 보면 어쩌면 결혼에 대한 ‘두려움’에 도망가고 싶은 것 아닐까라는 의구심이 들었다. 두려움은 과연 어디서 오는 건지 고민했다. 이 사람이 정말 결혼할 사람이 맞는 건지 의심하는지, 아니면 여자의 삶이 결혼으로 인해 모든 것이 끝난다는 두려움인지, 결혼에 실패할 것 같은 두려움 인지. 

으악 머리가 너무 아파서 ‘에라 모르겠다. 살다가 아니면 헤어지면 되지’라는 마음으로 결혼을 결심했다. ‘아님 말고’라는 마음이 이렇게 사람을 편하게 하는지 몰랐다. 물론 누구나 행복하게 잘 살려고 결혼을 한다. 이혼하려고 결혼하는 사람은 없으니깐. 그러나 ‘이혼할 수 있다’는 마음으로 결혼한다면 조금 더 쉬워진다. 

나는 무조건 행복하게 살꺼야라는 마음 만큼 자신을 괴롭히는 마음도 없다. 연애처럼 결혼하는 마음. 결혼해도  헤어질 수 있다는 것을 인지하는 것.  '아님 말고' 마인드가 결국 행복한 결혼 생활을 만들 수 있다고 믿는다. 그러니 너무 행복하려 애쓰지 말자 우리.

SERIES

비혼주위자의 결혼이야기

더 많은 타래 만나기

오늘도 결국 살아냈다 1

매일매일 사라지고 싶은 사람의 기록

차오름

#심리 #우울
하필 이 시기에 고3으로 태어난 나는 , 우울증과 공황발작으로 많이 불안해진 나는, 대견하게도 오늘 하루도 잘 버텨냈다. 우울증과 공황발작이 시작된 건 중3. 하지만 부모는 어떤 말을 해도 정신과는 데려가주지 않는다. 이것이 내가 20살이 되고 알바를 하면 첫 번째로 갈 장소를 정신과로 정한 이유이다. 부디 그때가 되면 우울증이 사라지지 않을까라는 말도 안 되는 기대를 가지면서. 부모는 우울증은 내가 의지를 가지고 긍정적으로..

말하지도 적지도 못한 순간들 -13

환자가 떠난 후 남은 딸이 할 일

beforeLafter

#죽음 #상속
장례도 끝났고 삼오제(삼우제)도 끝났다. 49재의 첫 칠일 오전, 나는 일하던 도중 이제 식을 시작한다는 가족의 연락을 받고 창가로 나와 하늘을 보며 기도했다. 부디 엄마의 영혼이 존재해서 젊고 건강할 때의 편안함을 만끽하며 여기저기 가고 싶은 곳을 실컷 다니고 있거나, 혹은 그 생명의 끝을 끝으로 영원히 안식에 들어가 모든 것을 잊었기를. 삼오제까지 끝나면 문상 와 준 분들께 문자나 전화로 감사 인사를 해도 좋..

말하지도 적지도 못한 순간들 -12

환자가 떠난 후 남은 딸이 할 일

beforeLafter

#죽음 #장례
끝났다. 사흘 간의 지옥같고 전쟁같고 실눈조차 뜰 수 없는 컴컴한 폭풍우 속에서 혼자 소리를 지르는 것 같았던 시간이 끝났다. 끝났다는 것이 식이 끝난 것에 지나지 않는다는 사실이 더 절망스럽다. 불과 사흘 전만 해도 물리적으로 사회적으로 엄연히 존재했던, 60여년을 살았던 한 '사람'을 인생을 제대로 정리할 시간조차 갖지 못한 채 후루룩 종이 한 장으로 사망을 확인받고, 고인이 된 고인을 만 이틀만에 정리해 사람..

말 하지도 적지도 못한 순간들 -14

환자가 떠난 후 남은 딸이 할 일

beforeLafter

#죽음 #장례
상속인 조회 서비스 조회 완료 후 한 달 정도는 은행과 보험 정리에만 매달렸다. 사실 지점이 많이 없는 곳은 5개월 여 뒤에 정리하기도 했다. 그 사이에는 자동차 등을 정리했고 건강보험공단, 연금공단, 주민센터 등을 방문했다. 상속인 조회 서비스에 나온 내역들을 한꺼번에 출력해 철 해 두고 정리될 때마다 표시해두고 어떻게 처리했는지(현금수령인지 계좌이체인지 등)를 간략하게 메모해두면 나중에 정리하기 편하다. 주민..

주접

플레잉 카드

헤테트

#플레잉카드 #트럼프카드
버드 트럼프Bird Trump 원고를 하고 있는데 택배가 왔다. 까마득한 언젠가 텀블벅에서 후원한 플레잉 카드 (=트럼프 카드) ! 원래 쟉고 소듕한 조류를 별로 안 좋아하는데 (맹금류를 제외한 새를 무서워하는 편) 이건 보자마자 이성을 잃고 냅다 후원해버렸다. 그 뒤로 잊고 살았는데 오늘 도착. 실물로 보니 과거의 나를 매우 칭찬해주고 싶다. 아름답지 않은 구석이 없어, 세상에. 하다못해 쓸데없이 많이 들어있는 조..

비건 페미 K-장녀 #1 가족의 생일

가족들과 외식은 다이나믹해지곤 한다

깨비짱나

#페미니즘 #비건
다음주 호적메이트의 생일이라고 이번주 일요일(오늘) 가족 외식을 하자는 말을 듣자마자, 다양한 스트레스의 요인들이 물밀듯이 내 머리속을 장악했지만 너무 상냥하고 부드럽고 조심스럽게 나에게 일요일에 시간이 되겠냐고 오랜만에 외식 하자고 너도 먹을 거 있는 데로 가자고 묻는 말에 못이겨 흔쾌히 알겠다고 해버린 지난주의 나를 불러다가 파이트 떠서 흠씬 패버리고 싶은 주말이다. 이 시국에 외식하러 가자는 모부도 이해 안가지..
더 보기

타래를 시작하세요

여자가 쓴다. 오직 여자만 쓴다. 오직 여성을 위한 글쓰기 플랫폼

타래 시작하기오늘 하루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