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떤 남자랑 결혼해야 할까?

핀치 타래결혼사랑페미니즘

어떤 남자랑 결혼해야 할까?

결혼은 결국 끊임없는 '일'

피오나

여자들과 대화 주제에서 어떤 남자와 결혼해야 하는지에 대한 이야기는 제일 큰 이슈이다. 이 질문에는 항상 두 가지 답변이 빠지지 않고 나온다.  

돈 많은 남자 그리고 착한 남자.

이런 대화를 할 때마다 우리가 꿈꾸는 여성의 삶이 이분법적으로 나뉘는 것 같아 너무나 안타깝다. 돈 많은 남자와 결혼함으로서 삶이 업그레이드되고 싶다는 욕망이 있다. 자신의 커리어, 관계, 삶을 포기하면서까지 돈 많은 사람한테 시집가야 속 편하게 살 수 있다는 착각에 빠진다. 

그다음은 착한 남자다. 착한 남자는 여자 말 잘 듣고, 여자를 최우선에 두는 남자를 말한다. 착한 남자를 곁에 두고 내 마음대로 살고 싶다는 오만함에 빠진다. 둘 중의 하나의 조건에 충족하더라도 결국 사람은 항상 못 가진 것이 더 크게 보인다. 그래서 나는 이런 이분법적 말과 대화가 너무 싫다. 이런 대화는 결국 여성을 스스로 수동적인 삶으로 만들기 때문이다. 

그래서 나에게 어떤 남자와 결혼해야 하는지 물어본다면 나는 ‘일할 때 잘 맞는 사람’이라고 이야기한다. 결혼은 인생의 사업 파트너를 만나는 것으로 생각한다. 결혼은 일이고, 끊임없는 프로젝트이다. 그러기 때문에 어떤 사람과 일할 때 잘 맞고 즐거운지 스스로 물어봐야 한다. 일할 때 태도, 커뮤니케이션, 가치 등 이런 것들이 가장 일치하는 사람과 결혼해야한다.

우선 첫 번째. 결혼식은 인생 최대의 행사이다. 행사 준비해본 사람은 안다. 행사 당일까지 초조하고 빠진 건 없는지 신경이 곤두선다. RSVP, 버짓, 행사 순서, 각종 이벤트 등 이런 행사를 함께 치러야 한다. 그러니 손발이 맞지 않으면 그것부터 엄청난 스트레스이다. 

우리는 결혼 할 때 식장도 딱 두 군데만 갔다. 나는 1번이 마음에 들었다. 식장은 작았지만 이제 막 오픈해서 깔끔했고 정갈한 식장이었고, 오픈 특가로 가격도 저렴했다. 바무는 2번이었다. 서로 하객이 많으니 홀도 넓고 한 층을 다 쓸 수 있고, 위치나 여러 가지 고려했을 때 가격은 조금 더 비싸지만 2번이 좋을 것 같다고 했다. 이런 대화를 끝으로 우리는 바로 2번으로 합의했다. 이렇게 서로 이견이 있을 때 양쪽의 의견을 들어보고 바로 합의점을 찾는다. 

결혼 후에도 ‘일’은 끊이지 않는다. 부부의 가장 큰 과제는 바로 집안일인데, 이것도 바로 ‘일’이다. 요즘 대부분 맞벌이 부부인 경우에 가사는 당연히 남녀가 분담해야 한다. 여기서 일에 대한 태도와 커뮤니케이션이 굉장히 중요하다. 

바무는 손이 더 빠르고, 더 깔끔한 성격이어서 항상 나에게 불만이 많았다. 설거지도 밥 먹자마자 바로바로 하는 스타일이었지만, 나는 조금 놔두고 물에 담가두고 내일이라도 해야지 하는 스타일이었다. 그래서 어느 순간 바무 혼자 빨래, 설거지, 청소하게 되었고 불만이 엄청나게 쌓였다. 어느 날 나를 의자에 앉힌 후 ‘피오나 왜 나만 집안일 해?’라고 물었다. 할 말이 없었다. 바무만 한 게 맞으니깐. 나는 미안하다고 바로 사과했고, 바무는 바로 설거지, 재활용, 청소는 피오나가 담당하라고 말했다. 그리고 시간이 지나면 또 바무 혼자 집안일을 했고, 또 나를 불러 앉혀 잔소리를 했다. 이렇게 시간이 3~4달 지나니 이젠 나도 설거지를 바로바로 하는 습관이 생겼다. 바무는 설거지라도 바로 해줘서 고맙다고 말한다. 

아이를 낳고 육아를 하는 것은 어떠한가? 아이를 키운다는 것은 엄청난 육아 프로젝트이다. 아이의 가치관, 교육, 돈 이러한 것을 함께 논의하면서 아이의 삶을  좋은 방향으로 이끌어나가야 한다. 

이렇게 결혼은 뜨거운 사랑이 아니라 서로 티격태격 타협과 협의를 해나가는 과정이다. 이런 협의는 돈으로도 할 수 없고, 단순히 착함으로도 해결할 수 없다. 유연한 사고, 배려, 신뢰, 명확한 커뮤니케이션 같은 동료에게 필요한 다층적인 가치가 더 중요하다.   

SERIES

비혼주위자의 결혼이야기

더 많은 타래 만나기

[제목없음] 일곱 번째

누군가를 만난다는건.

제목없음

#여성서사
누군가를 만난다는건 참으로 어렵다. 나같은 경우에는 끊임없이 되물어봤다. 그리고 의심했다. '저 사람은 만나도 괜찮은걸까?' '내가 착각하고 있는건 아닐까?' 처음에는 설레기도 하고 잘 맞는 사람이라고 생각이 든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불안한 마음은 사라지지 않는다. 과연 내가 누군가를 만나도 괜찮은걸까? 순간의 감정으로 선택한 것은 아닐까? 꼬리에 꼬리를 물다가 결국에는 좋으니까로 결론이 난다. 좋은걸 어떡하나? 만나야..

세 사람

세 사람

이운

#치매 #여성서사
1 요즘 들어 건망증이 심해졌습니다. 안경을 쓰고서 안경을 찾고 지갑은 어느 가방에 둔 건지 매번 모든 가방을 뒤져봐야 합니다. 친구들은 우리 나이 대라면 보통 일어나는 일이라며 걱정 말라하지만 언젠가 나에게 소중한 사람들이 생겼을 때 그들까지도 잊게 되면 어떡하지 라는 생각이 들곤 합니다. 하루는 수영을 다녀오는데 그날따라 비도 오고 몸도 따라주질 않아서 바지가 젖을 것은 생각도 안하고 무작정 길가에 털썩 주저앉..

4. Mit Partnerin

여성 파트너와 함께

맥주-

#여성서사 #퀴어
여성 파트너와 함께 이성애 규범과 그 역할에 익숙해진 내가, 동성애를 하기 위한 일련의 역할들과 그 수행에 익숙해지기까지는 조금 시간이 걸렸다. 대부분의 시간에 나는 실용적- 불필요한 장식이 없고 기능에 충실한-인 옷을 입고 있기 때문에, 여가로 쓸 수 있는 시간에는 사회에서 ‘여성적’ 이라고 해석하는 복장을 하고 있기를 좋아한다. 하늘하늘하고, 레이스나 프릴이 달려 있고, 패턴이 화려한 옷들. 재미있는 것은 패턴..

보장 중에 보장, 내 자리 보장!

이운

#방송 #여성
나는 땡땡이다. 아마 팟캐스트 ‘송은이 김숙의 비밀보장’을 듣는 사람들이라면 내가 무슨 말을 하는 건지 바로 알아챌 수 있을 것이다. 이 팟캐스트는 쓰잘데기 없는 고민에 시간을 올인하고 있는 5천만 결정장애 국민들을 위한 해결 상담소로, 철저하게 비밀을 보장하여 해결해 준다는 취지하에 만들어진 방송이다. 그리고 ‘땡땡이’는 이 취지에 맞게, 사연자의 익명을 보장하기 위해 사용하다 만들어진 애칭이다. 비밀보장 73회에서..

말하지도 적지도 못한 순간들 -12

환자가 떠난 후 남은 딸이 할 일

beforeLafter

#죽음 #장례
끝났다. 사흘 간의 지옥같고 전쟁같고 실눈조차 뜰 수 없는 컴컴한 폭풍우 속에서 혼자 소리를 지르는 것 같았던 시간이 끝났다. 끝났다는 것이 식이 끝난 것에 지나지 않는다는 사실이 더 절망스럽다. 불과 사흘 전만 해도 물리적으로 사회적으로 엄연히 존재했던, 60여년을 살았던 한 '사람'을 인생을 제대로 정리할 시간조차 갖지 못한 채 후루룩 종이 한 장으로 사망을 확인받고, 고인이 된 고인을 만 이틀만에 정리해 사람..

13. 대화하는 검도..?

상대의 반응을 보며 움직이라는 말

이소리소

#검도 #운동
스스로를 돌이켜보기에, 다수의 취향을 좋아하는 데 소질이 없다. 사람들이 아이돌이나 예능 얘기를 꺼내기 시작하면 체온이 2~3도는 뚝뚝 떨어지는 것 같다. 대화에 섞일 적당한 말이 뭐 있지? 가만히 있어도 괜찮을까? 뭐라도 이야깃거리를 던져보지만 진심이 없어서인지 어정쩡한 말만 튀어나온다. 결국 혼자 속으로 “난 만화가 더 좋아.."라며 돌아서는 식이다. 맛집에도 크게 관심이 없고, 어째 운동 취향도 마이너한 듯하고.....
더 보기

타래를 시작하세요

여자가 쓴다. 오직 여자만 쓴다. 오직 여성을 위한 글쓰기 플랫폼

타래 시작하기오늘 하루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