학교를 그만둔 이유 -1

핀치 타래청소년인권체벌여성서사

학교를 그만둔 이유 -1

누구도 맞지 않을 권리

라일락

학교를 그만둔 건 16살 때였다.

 당시 내 주변에는 학교를 그만둔 사람이 아무도 없었다. 학교를 그만둘까 고민하는 사람도 없었다. 

 중학교 때 ‘반강제’로 학교를 떠난 친구 3명을 떠올릴 수 있는 정도이다. 중학교 2학년 때 우리 반은 여학생만 모여 있는 학급이었다. 친구 3명이  교무실로 불려 나가더니 몇 일 뒤 복도에 <강제 전학> 공고가 붙었다. 이유는 ‘흡연’. 나중에 이야기를 들으니 남학생들과 같이 하교 후에 담배를 피웠는데 여학생들에게만 조치가 취해진 것이다. 애초에 흡연을 하면서 다른 사람에게 피해를 준 것도 아닌데 여학생이라는 이유로 강제 전학을 당한 것이다. 이해가 되지 않았다. 


그 때 즈음에 이해가 되지 않는 것들이 점점 쌓여서 나는 견디듯 학교를 다니고 있었다. 그 중 하나는 학교에서 체벌은 너무나 일상적이라는 것이었다. 수업이 시작할 때는 수업에 늦게 들어와서 맞고, 숙제를 못해와서 맞고, 수업 중에는 ‘딴짓’(수업에 집중하지 않는 모든 행위를 일컫는다. 졸거나 낙서하기, 친구와 소근거리며 이야기하기 등)해서 맞고, 수업이 끝날 때는 쪽지시험에서 틀린 개수 대로 맞았다. 너희를 위해서라는 명목으로 ‘사랑의 매’를 드는 교사들에게 화가 났다. 맞는 친구를 가만히 지켜봐야 할 때 무력감도 컸다. 


 교사의 체벌이 결코 사랑의 매가 아니라고 확신했던 사건이 있다. 초등학교 때 교사가 부모 확인을 받아오라는 서명지를 못 가져온 친구가 있었다. 교사가 “부모님 사인 왜 안 받아왔니?”라고 묻자 친구가 ‘모르겠다’고 건성으로 답했다. 교사가 다시 “모르겠어? 왜 몰라? 언제 받아올거야?”라고 물었고 친구가 모르겠다는 말만 반복했다. 교사가 순간 자기 감정에 못 이겨서 학생들 앞에서 그 친구 뺨을 때렸다. 


교실 분위기가 순식간에 싸늘해졌다. 그 친구는 부모와 같이 살고 있지 않는 친구였다. 누군가를 때릴 수 있는 것은 권력이라는 것을 그 때 알게 되었다. 너희를 위해서라는 그럴듯한 이유는 결국 내 말을 안 듣거나 내 마음에 안 드는 행동을 했을 때도 때릴 수 있다는 것이다. 


 학교에서 체벌이 일상적이라는 사실과 달리 맞는다는 행위는 내게 절대로 익숙해질 수 없는 성격의 것이었다. 맞는 순간의 굴욕감, 내가 인간으로 대해지지 않는다는 그 느낌은 정말 치욕적이다.  


- 2편에 이어집니다. 

라일락의 최신 글

더 많은 타래 만나기

말하지도 적지도 못한 순간들 -12

환자가 떠난 후 남은 딸이 할 일

beforeLafter

#죽음 #장례
끝났다. 사흘 간의 지옥같고 전쟁같고 실눈조차 뜰 수 없는 컴컴한 폭풍우 속에서 혼자 소리를 지르는 것 같았던 시간이 끝났다. 끝났다는 것이 식이 끝난 것에 지나지 않는다는 사실이 더 절망스럽다. 불과 사흘 전만 해도 물리적으로 사회적으로 엄연히 존재했던, 60여년을 살았던 한 '사람'을 인생을 제대로 정리할 시간조차 갖지 못한 채 후루룩 종이 한 장으로 사망을 확인받고, 고인이 된 고인을 만 이틀만에 정리해 사람..

오늘도 결국 살아냈다 1

매일매일 사라지고 싶은 사람의 기록

차오름

#심리 #우울
하필 이 시기에 고3으로 태어난 나는 , 우울증과 공황발작으로 많이 불안해진 나는, 대견하게도 오늘 하루도 잘 버텨냈다. 우울증과 공황발작이 시작된 건 중3. 하지만 부모는 어떤 말을 해도 정신과는 데려가주지 않는다. 이것이 내가 20살이 되고 알바를 하면 첫 번째로 갈 장소를 정신과로 정한 이유이다. 부디 그때가 되면 우울증이 사라지지 않을까라는 말도 안 되는 기대를 가지면서. 부모는 우울증은 내가 의지를 가지고 긍정적으로..

13. 대화하는 검도..?

상대의 반응을 보며 움직이라는 말

이소리소

#검도 #운동
스스로를 돌이켜보기에, 다수의 취향을 좋아하는 데 소질이 없다. 사람들이 아이돌이나 예능 얘기를 꺼내기 시작하면 체온이 2~3도는 뚝뚝 떨어지는 것 같다. 대화에 섞일 적당한 말이 뭐 있지? 가만히 있어도 괜찮을까? 뭐라도 이야깃거리를 던져보지만 진심이 없어서인지 어정쩡한 말만 튀어나온다. 결국 혼자 속으로 “난 만화가 더 좋아.."라며 돌아서는 식이다. 맛집에도 크게 관심이 없고, 어째 운동 취향도 마이너한 듯하고.....

주접

플레잉 카드

헤테트

#플레잉카드 #트럼프카드
버드 트럼프Bird Trump 원고를 하고 있는데 택배가 왔다. 까마득한 언젠가 텀블벅에서 후원한 플레잉 카드 (=트럼프 카드) ! 원래 쟉고 소듕한 조류를 별로 안 좋아하는데 (맹금류를 제외한 새를 무서워하는 편) 이건 보자마자 이성을 잃고 냅다 후원해버렸다. 그 뒤로 잊고 살았는데 오늘 도착. 실물로 보니 과거의 나를 매우 칭찬해주고 싶다. 아름답지 않은 구석이 없어, 세상에. 하다못해 쓸데없이 많이 들어있는 조..

말 하지도 적지도 못한 순간들 -14

환자가 떠난 후 남은 딸이 할 일

beforeLafter

#죽음 #장례
상속인 조회 서비스 조회 완료 후 한 달 정도는 은행과 보험 정리에만 매달렸다. 사실 지점이 많이 없는 곳은 5개월 여 뒤에 정리하기도 했다. 그 사이에는 자동차 등을 정리했고 건강보험공단, 연금공단, 주민센터 등을 방문했다. 상속인 조회 서비스에 나온 내역들을 한꺼번에 출력해 철 해 두고 정리될 때마다 표시해두고 어떻게 처리했는지(현금수령인지 계좌이체인지 등)를 간략하게 메모해두면 나중에 정리하기 편하다. 주민..

말하지도 적지도 못한 순간들 -13

환자가 떠난 후 남은 딸이 할 일

beforeLafter

#죽음 #상속
장례도 끝났고 삼오제(삼우제)도 끝났다. 49재의 첫 칠일 오전, 나는 일하던 도중 이제 식을 시작한다는 가족의 연락을 받고 창가로 나와 하늘을 보며 기도했다. 부디 엄마의 영혼이 존재해서 젊고 건강할 때의 편안함을 만끽하며 여기저기 가고 싶은 곳을 실컷 다니고 있거나, 혹은 그 생명의 끝을 끝으로 영원히 안식에 들어가 모든 것을 잊었기를. 삼오제까지 끝나면 문상 와 준 분들께 문자나 전화로 감사 인사를 해도 좋..
더 보기

타래를 시작하세요

여자가 쓴다. 오직 여자만 쓴다. 오직 여성을 위한 글쓰기 플랫폼

타래 시작하기오늘 하루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