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무 살의 버킷리스트 NO1 유럽 배낭여행 가기

핀치 타래영화여행비혼

스무 살의 버킷리스트 NO1 유럽 배낭여행 가기

도망일기 - 도망치듯 유럽으로 다시 뉴질랜드로 그리고

굿모닝썬


글을 쓰려면 일단 주제부터 정해야 하는데 무엇이 좋을지 생각하며 나의 20대를 되돌아보았다. 

 거기에는 총 3번의 유럽여행과 실패한 나의 워킹홀리데이 가 있었다. 학창시절에 나는 서른 살이 되면 아주 멋진 삶은 아니더라도 나만의 공간에서 고양이들 함께 멋진 비혼 생활을 누릴 것이라고 생각했는데

  (아니다… 사실 아주 멋진 삶을 상상 했었다.) 

막상 서른 살이 된 지금의 나는 전 재산을 해외에 탈탈탈. 쏟아버리곤 한국으로 돌아와 부모님의 집에서 기거하며 경제적인 독립과는 거리가 먼 하루하루를 보내는 중이다. 

아무튼, 곧 이루어질 그래야만 하는 나의 완벽한 독립을 꿈꾸며 ….

나의 20대를 꽉 채워준 유럽여행 그리고 워킹홀리데이 실패한 듯 성공한 도망 일기 를 써보려고 한다. 


 제1장 

스무 살의 버킷리스트 : NO1 유럽 배낭여행 가기 

때는 2000년대 후반 

대한민국의 민주주의를 대표하는 두 대통령께서 연이어 서거 하셨으며 배우 장자연 씨의 사망사건 그리고 용산참사와 신종플루 감염 확산으로 인하여 수많은 생명이 이 나라를 떠나갔던 씁쓸하고 안타까운 해였다. 


그해 나는 대학교 입시시험에 광탈 한 후…. 처음으로 맞이하는 커다란 실패의 늪에서 허우적대고 있었다. 연극 영화과를 지망 했던 나에게는 수학 능력 시험 후 치러야 하는 실기시험이 남아 있었고 모두 수험 표를 들고 이곳 저곳 수험생 할인을 받으며 해방의 기쁨을 만끽한 동안 수험 표의 할인 혜택을 단 한 가지도 써보지 못한 채 다이어트에만 집중하고 있었다. 


극에 달했던 스트레스는 대학교의 결과 발표 후 터지고 말았는데 ….혹독한 다이어트로 인해 44kg 이었던 몸무게는 한 달 만에 58kg 까지 불어나게 되었다. 한 달 동안 아무도 만나지 않고 방에서 먹고자고를 반복하던 나를 처음 밖으로 꺼내준 것은 바로 새벽반 프랑스어 학원 다니기였다. 


 비록 대학교 입시에는 실패했지만 …. 그래도 그동안 해보고 싶었던 스무 살의 버킷리스트 를 하나씩 실천해 보기로 했다. 


 그 첫 번째 버킷리스트는 프랑스어 배우기 였다.


내가 프랑스어를 배우고 싶었던 이유는 위대한 개츠비 의 데이지 역으로 잘 알려진 배우 캐리 멀리건(Carey Mulligan) 의 대표작 언 에듀케이션(An Education) 이라는 영화의 한 장면 때문이였다. 영화에는 제니(극 중 이름)가 자신의 방에 누워 Sous Le Ciel De Paris – Edith Piaf 의 LP를 들으며 그녀가 꿈꾸는 파리에서의 삶을 그리는 장면이 나온다. 나도 제니 처럼 …. 영화 속 한 장면을 보고 파리에 대한 환상을 꿈꾸게 되었다



그리하여 나는 종각역에 있는 프랑스어 학원 새벽반에 다니게  되었다. 프랑스어 기초반 수업을 주 2회 두 달 정도 다녔었는데…. 10년이 지난 지금은 학원에서 배웠던 아주 짧은 자기소개 한 문장 정도를 기억하고 있다. 


 Je m'appelle OO : 내 이름은 OO입니다. 

 Je suis Coréen : 나는 한국인입니다. 


 여행할 때 뭐… 이 정도면 뭐 …. 됐지 안 그런가? 그리고 아베세데 (ABCD) 알파벳을 불어 발음으로 읽을 수 있게 되었다. 프랑스어 학원은 나의 계획과 다르게 겨우 두 달 정도 다니고 그만두게 되었는데 첫 번째 이유 는 내가 새벽형 인간이 아니라는 점이였다.일어나는 것부터가 너~무 힘들어서 오후 반으로 옮길까? 하고 생각을 하고 있던 차에 두 번째 이유 가 생겨서 학원을 그만두게 되었다. 그 이유는 바로  내가 가장 하고 싶었던 일  연기를 할 수 있게 된 것이었다. 

너무나 좋은 기회로 나는 대학로 아르코 극장에서 열리는 신춘문예 당선작 릴레이 공연에 배우로서 참여할 수 있게 되었고 이러한 이유로 프랑스어 학원은 두 달을 끝으로 그만 두게 되었다.

하지만 나는 이 시작을 계기로  꼭 돈을 모아 프랑스 파리에 가겠다며 유럽 배낭여행을 꿈꾸게 되었다.





SERIES

도망일기 - 도망치듯 유럽으로 다시 뉴질랜드로 그리고

더 많은 타래 만나기

4. Mit Partnerin

여성 파트너와 함께

맥주-

#여성서사 #퀴어
여성 파트너와 함께 이성애 규범과 그 역할에 익숙해진 내가, 동성애를 하기 위한 일련의 역할들과 그 수행에 익숙해지기까지는 조금 시간이 걸렸다. 대부분의 시간에 나는 실용적- 불필요한 장식이 없고 기능에 충실한-인 옷을 입고 있기 때문에, 여가로 쓸 수 있는 시간에는 사회에서 ‘여성적’ 이라고 해석하는 복장을 하고 있기를 좋아한다. 하늘하늘하고, 레이스나 프릴이 달려 있고, 패턴이 화려한 옷들. 재미있는 것은 패턴..

병원이 다녀왔다

..

낙타

정신병원과 한의원에 다녀왔다 이번엔 둘다 끝까지 치료하고 싶다.....

주접

플레잉 카드

헤테트

#플레잉카드 #트럼프카드
버드 트럼프Bird Trump 원고를 하고 있는데 택배가 왔다. 까마득한 언젠가 텀블벅에서 후원한 플레잉 카드 (=트럼프 카드) ! 원래 쟉고 소듕한 조류를 별로 안 좋아하는데 (맹금류를 제외한 새를 무서워하는 편) 이건 보자마자 이성을 잃고 냅다 후원해버렸다. 그 뒤로 잊고 살았는데 오늘 도착. 실물로 보니 과거의 나를 매우 칭찬해주고 싶다. 아름답지 않은 구석이 없어, 세상에. 하다못해 쓸데없이 많이 들어있는 조..

말 하지도 적지도 못한 순간들 -14

환자가 떠난 후 남은 딸이 할 일

beforeLafter

#죽음 #장례
상속인 조회 서비스 조회 완료 후 한 달 정도는 은행과 보험 정리에만 매달렸다. 사실 지점이 많이 없는 곳은 5개월 여 뒤에 정리하기도 했다. 그 사이에는 자동차 등을 정리했고 건강보험공단, 연금공단, 주민센터 등을 방문했다. 상속인 조회 서비스에 나온 내역들을 한꺼번에 출력해 철 해 두고 정리될 때마다 표시해두고 어떻게 처리했는지(현금수령인지 계좌이체인지 등)를 간략하게 메모해두면 나중에 정리하기 편하다. 주민..

말하지도 적지도 못한 순간들 -12

환자가 떠난 후 남은 딸이 할 일

beforeLafter

#죽음 #장례
끝났다. 사흘 간의 지옥같고 전쟁같고 실눈조차 뜰 수 없는 컴컴한 폭풍우 속에서 혼자 소리를 지르는 것 같았던 시간이 끝났다. 끝났다는 것이 식이 끝난 것에 지나지 않는다는 사실이 더 절망스럽다. 불과 사흘 전만 해도 물리적으로 사회적으로 엄연히 존재했던, 60여년을 살았던 한 '사람'을 인생을 제대로 정리할 시간조차 갖지 못한 채 후루룩 종이 한 장으로 사망을 확인받고, 고인이 된 고인을 만 이틀만에 정리해 사람..

[제목없음] 일곱 번째

누군가를 만난다는건.

제목없음

#여성서사
누군가를 만난다는건 참으로 어렵다. 나같은 경우에는 끊임없이 되물어봤다. 그리고 의심했다. '저 사람은 만나도 괜찮은걸까?' '내가 착각하고 있는건 아닐까?' 처음에는 설레기도 하고 잘 맞는 사람이라고 생각이 든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불안한 마음은 사라지지 않는다. 과연 내가 누군가를 만나도 괜찮은걸까? 순간의 감정으로 선택한 것은 아닐까? 꼬리에 꼬리를 물다가 결국에는 좋으니까로 결론이 난다. 좋은걸 어떡하나? 만나야..
더 보기

타래를 시작하세요

여자가 쓴다. 오직 여자만 쓴다. 오직 여성을 위한 글쓰기 플랫폼

타래 시작하기오늘 하루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