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무 살의 버킷리스트 NO1 유럽 배낭여행 가기

핀치 타래영화여행비혼

스무 살의 버킷리스트 NO1 유럽 배낭여행 가기

도망일기 - 도망치듯 유럽으로 다시 뉴질랜드로 그리고

굿모닝썬


글을 쓰려면 일단 주제부터 정해야 하는데 무엇이 좋을지 생각하며 나의 20대를 되돌아보았다. 

 거기에는 총 3번의 유럽여행과 실패한 나의 워킹홀리데이 가 있었다. 학창시절에 나는 서른 살이 되면 아주 멋진 삶은 아니더라도 나만의 공간에서 고양이들 함께 멋진 비혼 생활을 누릴 것이라고 생각했는데

  (아니다… 사실 아주 멋진 삶을 상상 했었다.) 

막상 서른 살이 된 지금의 나는 전 재산을 해외에 탈탈탈. 쏟아버리곤 한국으로 돌아와 부모님의 집에서 기거하며 경제적인 독립과는 거리가 먼 하루하루를 보내는 중이다. 

아무튼, 곧 이루어질 그래야만 하는 나의 완벽한 독립을 꿈꾸며 ….

나의 20대를 꽉 채워준 유럽여행 그리고 워킹홀리데이 실패한 듯 성공한 도망 일기 를 써보려고 한다. 


 제1장 

스무 살의 버킷리스트 : NO1 유럽 배낭여행 가기 

때는 2000년대 후반 

대한민국의 민주주의를 대표하는 두 대통령께서 연이어 서거 하셨으며 배우 장자연 씨의 사망사건 그리고 용산참사와 신종플루 감염 확산으로 인하여 수많은 생명이 이 나라를 떠나갔던 씁쓸하고 안타까운 해였다. 


그해 나는 대학교 입시시험에 광탈 한 후…. 처음으로 맞이하는 커다란 실패의 늪에서 허우적대고 있었다. 연극 영화과를 지망 했던 나에게는 수학 능력 시험 후 치러야 하는 실기시험이 남아 있었고 모두 수험 표를 들고 이곳 저곳 수험생 할인을 받으며 해방의 기쁨을 만끽한 동안 수험 표의 할인 혜택을 단 한 가지도 써보지 못한 채 다이어트에만 집중하고 있었다. 


극에 달했던 스트레스는 대학교의 결과 발표 후 터지고 말았는데 ….혹독한 다이어트로 인해 44kg 이었던 몸무게는 한 달 만에 58kg 까지 불어나게 되었다. 한 달 동안 아무도 만나지 않고 방에서 먹고자고를 반복하던 나를 처음 밖으로 꺼내준 것은 바로 새벽반 프랑스어 학원 다니기였다. 


 비록 대학교 입시에는 실패했지만 …. 그래도 그동안 해보고 싶었던 스무 살의 버킷리스트 를 하나씩 실천해 보기로 했다. 


 그 첫 번째 버킷리스트는 프랑스어 배우기 였다.


내가 프랑스어를 배우고 싶었던 이유는 위대한 개츠비 의 데이지 역으로 잘 알려진 배우 캐리 멀리건(Carey Mulligan) 의 대표작 언 에듀케이션(An Education) 이라는 영화의 한 장면 때문이였다. 영화에는 제니(극 중 이름)가 자신의 방에 누워 Sous Le Ciel De Paris – Edith Piaf 의 LP를 들으며 그녀가 꿈꾸는 파리에서의 삶을 그리는 장면이 나온다. 나도 제니 처럼 …. 영화 속 한 장면을 보고 파리에 대한 환상을 꿈꾸게 되었다



그리하여 나는 종각역에 있는 프랑스어 학원 새벽반에 다니게  되었다. 프랑스어 기초반 수업을 주 2회 두 달 정도 다녔었는데…. 10년이 지난 지금은 학원에서 배웠던 아주 짧은 자기소개 한 문장 정도를 기억하고 있다. 


 Je m'appelle OO : 내 이름은 OO입니다. 

 Je suis Coréen : 나는 한국인입니다. 


 여행할 때 뭐… 이 정도면 뭐 …. 됐지 안 그런가? 그리고 아베세데 (ABCD) 알파벳을 불어 발음으로 읽을 수 있게 되었다. 프랑스어 학원은 나의 계획과 다르게 겨우 두 달 정도 다니고 그만두게 되었는데 첫 번째 이유 는 내가 새벽형 인간이 아니라는 점이였다.일어나는 것부터가 너~무 힘들어서 오후 반으로 옮길까? 하고 생각을 하고 있던 차에 두 번째 이유 가 생겨서 학원을 그만두게 되었다. 그 이유는 바로  내가 가장 하고 싶었던 일  연기를 할 수 있게 된 것이었다. 

너무나 좋은 기회로 나는 대학로 아르코 극장에서 열리는 신춘문예 당선작 릴레이 공연에 배우로서 참여할 수 있게 되었고 이러한 이유로 프랑스어 학원은 두 달을 끝으로 그만 두게 되었다.

하지만 나는 이 시작을 계기로  꼭 돈을 모아 프랑스 파리에 가겠다며 유럽 배낭여행을 꿈꾸게 되었다.





SERIES

도망일기 - 도망치듯 유럽으로 다시 뉴질랜드로 그리고

더 많은 타래 만나기

말하지도 적지도 못한 순간들 -13

환자가 떠난 후 남은 딸이 할 일

beforeLafter

#죽음 #상속
장례도 끝났고 삼오제(삼우제)도 끝났다. 49재의 첫 칠일 오전, 나는 일하던 도중 이제 식을 시작한다는 가족의 연락을 받고 창가로 나와 하늘을 보며 기도했다. 부디 엄마의 영혼이 존재해서 젊고 건강할 때의 편안함을 만끽하며 여기저기 가고 싶은 곳을 실컷 다니고 있거나, 혹은 그 생명의 끝을 끝으로 영원히 안식에 들어가 모든 것을 잊었기를. 삼오제까지 끝나면 문상 와 준 분들께 문자나 전화로 감사 인사를 해도 좋..

세 사람

세 사람

이운

#치매 #여성서사
1 요즘 들어 건망증이 심해졌습니다. 안경을 쓰고서 안경을 찾고 지갑은 어느 가방에 둔 건지 매번 모든 가방을 뒤져봐야 합니다. 친구들은 우리 나이 대라면 보통 일어나는 일이라며 걱정 말라하지만 언젠가 나에게 소중한 사람들이 생겼을 때 그들까지도 잊게 되면 어떡하지 라는 생각이 들곤 합니다. 하루는 수영을 다녀오는데 그날따라 비도 오고 몸도 따라주질 않아서 바지가 젖을 것은 생각도 안하고 무작정 길가에 털썩 주저앉..

보장 중에 보장, 내 자리 보장!

이운

#방송 #여성
나는 땡땡이다. 아마 팟캐스트 ‘송은이 김숙의 비밀보장’을 듣는 사람들이라면 내가 무슨 말을 하는 건지 바로 알아챌 수 있을 것이다. 이 팟캐스트는 쓰잘데기 없는 고민에 시간을 올인하고 있는 5천만 결정장애 국민들을 위한 해결 상담소로, 철저하게 비밀을 보장하여 해결해 준다는 취지하에 만들어진 방송이다. 그리고 ‘땡땡이’는 이 취지에 맞게, 사연자의 익명을 보장하기 위해 사용하다 만들어진 애칭이다. 비밀보장 73회에서..

오늘도 결국 살아냈다 1

매일매일 사라지고 싶은 사람의 기록

차오름

#심리 #우울
하필 이 시기에 고3으로 태어난 나는 , 우울증과 공황발작으로 많이 불안해진 나는, 대견하게도 오늘 하루도 잘 버텨냈다. 우울증과 공황발작이 시작된 건 중3. 하지만 부모는 어떤 말을 해도 정신과는 데려가주지 않는다. 이것이 내가 20살이 되고 알바를 하면 첫 번째로 갈 장소를 정신과로 정한 이유이다. 부디 그때가 되면 우울증이 사라지지 않을까라는 말도 안 되는 기대를 가지면서. 부모는 우울증은 내가 의지를 가지고 긍정적으로..

병원이 다녀왔다

..

낙타

정신병원과 한의원에 다녀왔다 이번엔 둘다 끝까지 치료하고 싶다.....

[제목없음] 일곱 번째

누군가를 만난다는건.

제목없음

#여성서사
누군가를 만난다는건 참으로 어렵다. 나같은 경우에는 끊임없이 되물어봤다. 그리고 의심했다. '저 사람은 만나도 괜찮은걸까?' '내가 착각하고 있는건 아닐까?' 처음에는 설레기도 하고 잘 맞는 사람이라고 생각이 든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불안한 마음은 사라지지 않는다. 과연 내가 누군가를 만나도 괜찮은걸까? 순간의 감정으로 선택한 것은 아닐까? 꼬리에 꼬리를 물다가 결국에는 좋으니까로 결론이 난다. 좋은걸 어떡하나? 만나야..
더 보기

타래를 시작하세요

여자가 쓴다. 오직 여자만 쓴다. 오직 여성을 위한 글쓰기 플랫폼

타래 시작하기오늘 하루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