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지양

플러스 사이즈 모델, 플러스 사이즈 패션 컬처 매거진 66100 편집장. 먹고싶은 것이 늘 구체적인 사람.
서포트

ARTICLES

더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