망망대해를 헤엄칠 수 있는 힘

핀치 타래일상일기

망망대해를 헤엄칠 수 있는 힘

<작은마음동호회>, 윤이형

잔잔


요 며칠 물 속에서 사는 기분이었다.  사람은 환경에 적응하는 법이었으므로, 이러다 손에 물갈퀴가 생길지도 몰랐다. 망망대해는 헤엄을 쳐도 그곳이 그곳 같은 법인데. 새로 넘긴 달력과 함께 시작된 시시콜콜한 생각들은 모난 곳 없이 도는 관람차 같았다. 알지 못했던 것과 알게 된 것들에 대해 생각하며 넘실대는 물살 속에 출렁이며 보낸 나날들이었다.




"그럼 아예 다 놓아버리면 되잖아."


글쎄. 커피에 들어있던 얼음을 입안에서 굴리며 시큰둥하게 대답할 수밖에 없었다. 각얼음은 입안에서 녹고 또 녹았다. 본래의 각져있는 형태는 허물어지고 다시 물로 돌아가는 것. 비가 올 것처럼 거무죽죽한 하늘 사이사이로 빛줄기 같은 볕이 쏟아지는 걸 보는 건 천하태평인데 품고 있는 고민은 누구보다 복잡했다. 다 놓아버리고 싶나요? 어쩌면 예와 아니오로 답할 수 있는 문항같기도 했는데. 다 지나가버린 날들을 떠올리면 바람이 가는 길을 따라 가지고 있는 모든 것들이 우수수 낙하했다. 이따금은 나 자신까지도.







"그 순간, 내 몸의 벌어진 틈 속에서 어떤 목소리가 말한다. 잊지마, 이 모든 걸. 이 아픔을, 이 냄새를, 콧속에 스미는 바람을. 네가, 우리가 찢기고 조각났다는 사실을. 너는 잊으면 안 돼. 몸에 닿는 빳빳한 천의 이 불친절함을. 이 치욕을, 끓어오르는 눈물을. 너의 들판과, 우리의 이름을. 네 안에 떠다니는 몸들이 거쳐온 시간을. 기억해, 그 모든 칼날의 차가움을, 그 상처 하나하나를."(작은마음동호회, p.350)


 헤아릴 수 없이 깊은 긍정적인 태도와 낙관으로 매일매일이 꽃과 금과 옥, 또 유사한 것들로 이루어졌다고 생각하지는 않지만, 좋은 일들이 있을 거라고 생각한다. 그 생각으로 살아간다.  어쩌면 이 책이 말하고자 하는 지점도 그리 멀지 않을 지도 모르겠다.  망망대해를 부유하며 모든 것을 다 놓아버리고 싶다는 생각을 할 때 책은 우리의 부서진 말들, 아직은 답을 모르는 질문들이 또다른 새로운 시작이 될 수 있기를 바라는 강한 열망으로 부딪혀 온다. 


비가 내린 날들을 빼면, 최근 드리운 볕은 믿을 수 없게 따사로웠다. 겨울이라고 하기에도, 아니라고 하기에도 애매한 날씨였지만 마음에 남은 서리들은 녹지 못한 채 자리를 지켰다.  그렇다면 아직 겨울이라 할 수 있는 걸까. 이처럼 상승과 하강으로 요동치는 곡선 없는 날들. 멈춰 서 있는 변곡점이 즐겁고 아늑해 이대로만 있고 싶지만 언제까지고 이러고만 있을 수는 없으니, 가라앉지 않기 위해 계속해서 헤엄치는 수밖에 없겠다.

더 많은 타래 만나기

주접

플레잉 카드

헤테트

#플레잉카드 #트럼프카드
버드 트럼프Bird Trump 원고를 하고 있는데 택배가 왔다. 까마득한 언젠가 텀블벅에서 후원한 플레잉 카드 (=트럼프 카드) ! 원래 쟉고 소듕한 조류를 별로 안 좋아하는데 (맹금류를 제외한 새를 무서워하는 편) 이건 보자마자 이성을 잃고 냅다 후원해버렸다. 그 뒤로 잊고 살았는데 오늘 도착. 실물로 보니 과거의 나를 매우 칭찬해주고 싶다. 아름답지 않은 구석이 없어, 세상에. 하다못해 쓸데없이 많이 들어있는 조..

13. 대화하는 검도..?

상대의 반응을 보며 움직이라는 말

이소리소

#검도 #운동
스스로를 돌이켜보기에, 다수의 취향을 좋아하는 데 소질이 없다. 사람들이 아이돌이나 예능 얘기를 꺼내기 시작하면 체온이 2~3도는 뚝뚝 떨어지는 것 같다. 대화에 섞일 적당한 말이 뭐 있지? 가만히 있어도 괜찮을까? 뭐라도 이야깃거리를 던져보지만 진심이 없어서인지 어정쩡한 말만 튀어나온다. 결국 혼자 속으로 “난 만화가 더 좋아.."라며 돌아서는 식이다. 맛집에도 크게 관심이 없고, 어째 운동 취향도 마이너한 듯하고.....

병원이 다녀왔다

..

낙타

정신병원과 한의원에 다녀왔다 이번엔 둘다 끝까지 치료하고 싶다.....

말하지도 적지도 못한 순간들 -12

환자가 떠난 후 남은 딸이 할 일

beforeLafter

#죽음 #장례
끝났다. 사흘 간의 지옥같고 전쟁같고 실눈조차 뜰 수 없는 컴컴한 폭풍우 속에서 혼자 소리를 지르는 것 같았던 시간이 끝났다. 끝났다는 것이 식이 끝난 것에 지나지 않는다는 사실이 더 절망스럽다. 불과 사흘 전만 해도 물리적으로 사회적으로 엄연히 존재했던, 60여년을 살았던 한 '사람'을 인생을 제대로 정리할 시간조차 갖지 못한 채 후루룩 종이 한 장으로 사망을 확인받고, 고인이 된 고인을 만 이틀만에 정리해 사람..

4. Mit Partnerin

여성 파트너와 함께

맥주-

#여성서사 #퀴어
여성 파트너와 함께 이성애 규범과 그 역할에 익숙해진 내가, 동성애를 하기 위한 일련의 역할들과 그 수행에 익숙해지기까지는 조금 시간이 걸렸다. 대부분의 시간에 나는 실용적- 불필요한 장식이 없고 기능에 충실한-인 옷을 입고 있기 때문에, 여가로 쓸 수 있는 시간에는 사회에서 ‘여성적’ 이라고 해석하는 복장을 하고 있기를 좋아한다. 하늘하늘하고, 레이스나 프릴이 달려 있고, 패턴이 화려한 옷들. 재미있는 것은 패턴..

말하지도 적지도 못한 순간들 -13

환자가 떠난 후 남은 딸이 할 일

beforeLafter

#죽음 #상속
장례도 끝났고 삼오제(삼우제)도 끝났다. 49재의 첫 칠일 오전, 나는 일하던 도중 이제 식을 시작한다는 가족의 연락을 받고 창가로 나와 하늘을 보며 기도했다. 부디 엄마의 영혼이 존재해서 젊고 건강할 때의 편안함을 만끽하며 여기저기 가고 싶은 곳을 실컷 다니고 있거나, 혹은 그 생명의 끝을 끝으로 영원히 안식에 들어가 모든 것을 잊었기를. 삼오제까지 끝나면 문상 와 준 분들께 문자나 전화로 감사 인사를 해도 좋..
더 보기

타래를 시작하세요

여자가 쓴다. 오직 여자만 쓴다. 오직 여성을 위한 글쓰기 플랫폼

타래 시작하기오늘 하루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