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소와 젠더 [1] 뛰쳐나간 여성들을 생각하며

핀치 타래장소여성서사페미니즘

장소와 젠더 [1] 뛰쳐나간 여성들을 생각하며

어떤 장소를 누가 어떻게 점유하는가?

진실



   어떤 장소를 누가 어떻게 점유하는가의 문제는 단순히 '누군가 거기 있다'는 물리적 사실을 훌쩍 넘어서는 의미를 갖고 있다. 장소는 사람들의 특정한 의도에 의해 구성되고, 사람들에 의해 점유되며, 그들의 활동을 통해 재구성되기 때문이다. 그러므로 장소는 그 자체로 젠더, 계급, 성적 지향, 장애 여부 등 다양한 요소를 통한 권력 분배 과정 속에서 생성된 것이고, 거기 입장해 자리를 차지할 자격이 있는 이와 그렇지 못한 이를 구분 짓는 조건 또한 이미 함축하고 있다. 그러니까 장소는 단순히 사람과 이들 간의 상호작용을 담는 정적이고 중립적인 컨테이너가 아니라 그것을 촉진, 유지, 또는 중단시키는 역할을 수행하고 있다는 것이다. 대중교통 및 공공시설과 일반 가정집 시설 등 거의 모든 장소가 성인 남성의 평균 신체를 기준으로 설계 및 건설돼 있지만, 유일하게 부엌만은 성인 여성의 신체를 설계 기준으로 삼고 있다는 점은 이를 보여주는 가장 유명하고 단적인 예시라 하겠다. 부엌이 여성의 공간으로 설계되고, 그래서 여성이 거기 있게 되고, 그러니까 다시 부엌은 여성의 공간이 되는 것이다.   


   그렇지만 장소의 점유만큼 그 정치적 면모가 자주 잊혀지는 것이 있을까! 매일의 일상이 이루어지는 장소가 사실 거기 발 딛고 살아가는 비남성 존재의 종속에 기여하고 있다는 점을 포착하기는 쉽지 않다. 그 가장 중요한 이유는 발전과 성장을 상징하고 야만에서 문명으로의 이행을 불러일으키는 요소로 여겨져 온 시간과 달리, 장소는 시간과 항상 짝지어지는 요소이면서도 언제나 거기 가만히 있으면서 인간에 의해 고쳐 지어질 뿐인 정적이고 무력한 요소로 간주돼 왔기 때문이다. 따라서 많은 페미니스트 지리학자들이 시간과 장소의 관계를 남성과 여성의 권력 관계와 유사한 것으로 개념화시켜 왔다. 장소-여성은 고정된 채 그 자리에 머물러 있고, 시간-남성은 권력을 휘둘러 장소-여성에 영향을 미치고 변형시키면서 자유롭게 이동하고 성장한다.  

저 관념적인 이야기 같지만 이런 개념화는 우리 주변의 수많은 시간과 장소에 대한 상징과 이야기들을 낯설게 바라볼 수 있는 중요한 관점을 제공한다. ‘처녀림’을 정복하는 호기심 많은 백인 남성 탐험가들, 자연의 비밀을 드러내기 위해 ’여성다운 자연‘을 끊임없이 괴롭히고 정복하고 개발할 것을 주장했던 근대 철학의 창시자 프랜시스 베이컨, 그리고 ’남자는 배 여자는 항구‘에 이르기까지.  


   이처럼 우리가 발 딛은 장소를 낯설게 다시 봄으로써 그 속의 권력관계를 전복하기 위한 장소의 점유 및 변화 전략을 세우는 것은 젠더 기반 억압에 대한 중요한 저항의 열쇠가 된다. 이미 여성 억압적인 젠더 권력 관계가 지속되어 온 오랜 역사만큼이나 많은 여성들은 자신을 보호하고 가부장제에 도전하기 위한 다양한 장소 전략을 세워왔다. 가정 내에서 다양한 방식으로 자신의 자리를 만들고 장소를 변화시키거나, 최근의 비혼 운동과 같이 아예 여성혐오적인 특정 장소에 편입되길 거부하거나, 자신이 속해 있던 곳을 뛰쳐나오기도 한다. 

     여성들의 이야기는 언제나 음소거되고 왜곡되고 무시되어 왔지만, 특히 그 중에서도 자신에게 배정된 장소를 뛰쳐나가는 걸 선택한 이들은 여기는 너의 자리가 아니라는 이유로, 여기선 그렇게 행동하면 안된다는 이유로 창녀, 히스테리 정신병자, 또는 행려병자로 취급되면서 겹겹이 쌓인 소외를 겪었다. 이들의  선구적이면서도 익숙하고, 매혹적이면서도 일상적인 이야기는 바다 밑으로 죽은 산호가 가라앉듯이 역사에서 흐려져 간다. 

  장소와 젠더에 대한 고민을 담아, 그리고 무엇보다도 '뛰쳐나간 이들'과 그들의 이야기에 대한 경외를 담아 나는 몇 편의 글을 통해 자신이 속해있던 자리로부터의 탈출을 감행한 여성들의 이야기를 모아 소개하고, 이를 젠더 권력과 장소 전략의 관점에서 풀어내고자 한다. 장소를 다시 생각하고, 뛰쳐나간 여성들의 계보를 쓰기 위해서.   

SERIES

장소와 젠더

더 많은 타래 만나기

세 사람

세 사람

이운

#치매 #여성서사
1 요즘 들어 건망증이 심해졌습니다. 안경을 쓰고서 안경을 찾고 지갑은 어느 가방에 둔 건지 매번 모든 가방을 뒤져봐야 합니다. 친구들은 우리 나이 대라면 보통 일어나는 일이라며 걱정 말라하지만 언젠가 나에게 소중한 사람들이 생겼을 때 그들까지도 잊게 되면 어떡하지 라는 생각이 들곤 합니다. 하루는 수영을 다녀오는데 그날따라 비도 오고 몸도 따라주질 않아서 바지가 젖을 것은 생각도 안하고 무작정 길가에 털썩 주저앉..

13. 대화하는 검도..?

상대의 반응을 보며 움직이라는 말

이소리소

#검도 #운동
스스로를 돌이켜보기에, 다수의 취향을 좋아하는 데 소질이 없다. 사람들이 아이돌이나 예능 얘기를 꺼내기 시작하면 체온이 2~3도는 뚝뚝 떨어지는 것 같다. 대화에 섞일 적당한 말이 뭐 있지? 가만히 있어도 괜찮을까? 뭐라도 이야깃거리를 던져보지만 진심이 없어서인지 어정쩡한 말만 튀어나온다. 결국 혼자 속으로 “난 만화가 더 좋아.."라며 돌아서는 식이다. 맛집에도 크게 관심이 없고, 어째 운동 취향도 마이너한 듯하고.....

[제목없음] 일곱 번째

누군가를 만난다는건.

제목없음

#여성서사
누군가를 만난다는건 참으로 어렵다. 나같은 경우에는 끊임없이 되물어봤다. 그리고 의심했다. '저 사람은 만나도 괜찮은걸까?' '내가 착각하고 있는건 아닐까?' 처음에는 설레기도 하고 잘 맞는 사람이라고 생각이 든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불안한 마음은 사라지지 않는다. 과연 내가 누군가를 만나도 괜찮은걸까? 순간의 감정으로 선택한 것은 아닐까? 꼬리에 꼬리를 물다가 결국에는 좋으니까로 결론이 난다. 좋은걸 어떡하나? 만나야..

병원이 다녀왔다

..

낙타

정신병원과 한의원에 다녀왔다 이번엔 둘다 끝까지 치료하고 싶다.....

말하지도 적지도 못한 순간들 -12

환자가 떠난 후 남은 딸이 할 일

beforeLafter

#죽음 #장례
끝났다. 사흘 간의 지옥같고 전쟁같고 실눈조차 뜰 수 없는 컴컴한 폭풍우 속에서 혼자 소리를 지르는 것 같았던 시간이 끝났다. 끝났다는 것이 식이 끝난 것에 지나지 않는다는 사실이 더 절망스럽다. 불과 사흘 전만 해도 물리적으로 사회적으로 엄연히 존재했던, 60여년을 살았던 한 '사람'을 인생을 제대로 정리할 시간조차 갖지 못한 채 후루룩 종이 한 장으로 사망을 확인받고, 고인이 된 고인을 만 이틀만에 정리해 사람..

보장 중에 보장, 내 자리 보장!

이운

#방송 #여성
나는 땡땡이다. 아마 팟캐스트 ‘송은이 김숙의 비밀보장’을 듣는 사람들이라면 내가 무슨 말을 하는 건지 바로 알아챌 수 있을 것이다. 이 팟캐스트는 쓰잘데기 없는 고민에 시간을 올인하고 있는 5천만 결정장애 국민들을 위한 해결 상담소로, 철저하게 비밀을 보장하여 해결해 준다는 취지하에 만들어진 방송이다. 그리고 ‘땡땡이’는 이 취지에 맞게, 사연자의 익명을 보장하기 위해 사용하다 만들어진 애칭이다. 비밀보장 73회에서..
더 보기

타래를 시작하세요

여자가 쓴다. 오직 여자만 쓴다. 오직 여성을 위한 글쓰기 플랫폼

타래 시작하기오늘 하루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