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래서 김지영 씨는 행복하게 살았을까요?

핀치 타래리뷰영화

그래서 김지영 씨는 행복하게 살았을까요?

영화 <82년생 김지영> 짧은 리뷰

온야

영화 <82년생 김지영>의 결말은 동명 소설과 다르다. 대한민국의 평범한 여성, 김지영 씨를 내세워 여성 혐오 사회와 그 속에서 살아가는 여성의 삶을 사실적으로 그린 소설은 다소 씁쓸한 결말로 갈무리된다. 김지영 씨의 이야기를 매듭짓는 건 40대 남자 주치의. 그는 아내가 한국 여성으로서 어떻게 살아왔는지를 알고 있기에, 여성의 삶과 그 실존적 고통을 이해한다고 말한다. 그래서 김지영 씨 역시 안쓰럽게 여긴다. 이 남자가 처방해준 항우울제와 수면제로, 다른 여성들의 말을 대신하여 발화하던 김지영 씨의 '증상'은 빈도가 줄어간다(고 그 남자가 서술한다). 

하지만 소설을 봉합하는 이 남자는 곧 독자들의 뒤통수를 얼얼하게 만든다. 보통 남자들과는 다르다고 자신한 이 남자 또한, 아이 때문에 퇴직하는 여성 동료를 보며 후임은 미혼으로 알아봐야겠다고 다짐한다.  이 지극히 현실적인 결말에서 여성학자 김고연주 선생은 이런 질문을 끌어올렸다. "이런 세상에서 김지영의 회복을 바라야 할까?" "김지영은 어떻게 잃어버린 목소리를 찾을 수 있을까?" 이 질문과 일맥상통하는 부피가 큰 물음들이 책을 덮고 난 뒤에 찾아온다. 이 '증상'이 치료되고 난 뒤 김지영 씨는 어떤 삶을 살게 될까? 자신을 지지해주는 여성들의 말을 발화하는 '병'이 사라지면, 김지영 씨는 완전히 입을 다물게 되는 걸까? "육아 문제가 해결되지 않은" "곤란한" "여직원"(p.175), "남편이 벌어다 주는 돈으로 커피나 마시면서 돌아다니는" "맘충"(p.164) 소리를 들어도, 그저 침묵을 지키게 될까? 결국 이 사회에서 김지영 씨는 자신의 말로 자신의 삶을 꾸려나갈 수 있을까?

영화 <82년생 김지영> 스틸 이미지 ⓒ네이버 영화

영화 <82년생 김지영> 스틸 이미지 ⓒ네이버 영화

영화는 소설이 남긴 질문에서 결말의 답을 찾는다. 영화의 엔딩에서 김지영 씨는 제 이야기로 글을 쓰기 시작한다. 김도영 감독은 영화 <82년생 김지영>을 두고"자신의 말을 잃어버린 여자가 자신의 말을 찾는 영화"라고 설명했다. 다른 여성들의 말을 신체에 담아온 김지영 씨는 영화 말미에 이르러, 자신의 이야기를 자신의 목소리로 세상에 내놓을 수 있게 된다.  소설이 남긴 질문에 대한 답을, 소설을 타고 흐른 사회적 물결에서 찾으면서,  원작을 예우하고 동시대 여성들의 움직임을 의미 있게 포착한 결말이다. 소설 <82년생 김지영>이 출간된 2016년 10월, 영화가 개봉한 2019년 11월, 영화는 그 시간 동안 이 소설이, 그리고 수많은 여성이 내온 목소리를 잊지 않았다. 그리고 앞으로의 목소리들을 예견한다. <82년생 김지영>이 목소리를 내온 것처럼, 지금껏 많은 여성이 목소리를 내온 것처럼, 앞으로도 수많은 여성은 '그렇게' 할 것이다. 자신의 말로 자신의 삶을 꾸려나갈 것이다.

김지영 씨가 살고 있는 사회가 완전히 변한 건 아니다. “오래오래 행복하게 잘 살았습니다”란 동화적 결말은 김지영 씨에게 가능하지 않다. 아니, "잘 살았습니다"도, 어떤 누군가에겐 "살았습니다"도 가능하지 않다. 우린 알고 있다.  매일 같이 느끼고, 보고, 듣는 일이다. 그렇지만 영화는 혜수 씨의 목소리를 빌어 이렇게 말한다. “지영이, 파이팅!”  당장 세상을 뒤집어 놓을 순 없지만, 삶의 조건이 완전히 바뀌지는 않는다는 걸 알고 있지만, 그럼에도 자신의 말로 전진하고 있는 여성들이 있다. 한 발 한 발 나아가려 애쓰는 내 옆, 앞, 뒤의 여성들. 서로가 서로에게 보내는 응원의 말이다. 세상의 모든 지영이, 파이팅.


참고

김고연주, <우리 모두의 김지영>, 『82년생 김지영』작품 해설

더 많은 타래 만나기

말하지도 적지도 못한 순간들 -13

환자가 떠난 후 남은 딸이 할 일

beforeLafter

#죽음 #상속
장례도 끝났고 삼오제(삼우제)도 끝났다. 49재의 첫 칠일 오전, 나는 일하던 도중 이제 식을 시작한다는 가족의 연락을 받고 창가로 나와 하늘을 보며 기도했다. 부디 엄마의 영혼이 존재해서 젊고 건강할 때의 편안함을 만끽하며 여기저기 가고 싶은 곳을 실컷 다니고 있거나, 혹은 그 생명의 끝을 끝으로 영원히 안식에 들어가 모든 것을 잊었기를. 삼오제까지 끝나면 문상 와 준 분들께 문자나 전화로 감사 인사를 해도 좋..

오늘도 결국 살아냈다 1

매일매일 사라지고 싶은 사람의 기록

차오름

#심리 #우울
하필 이 시기에 고3으로 태어난 나는 , 우울증과 공황발작으로 많이 불안해진 나는, 대견하게도 오늘 하루도 잘 버텨냈다. 우울증과 공황발작이 시작된 건 중3. 하지만 부모는 어떤 말을 해도 정신과는 데려가주지 않는다. 이것이 내가 20살이 되고 알바를 하면 첫 번째로 갈 장소를 정신과로 정한 이유이다. 부디 그때가 되면 우울증이 사라지지 않을까라는 말도 안 되는 기대를 가지면서. 부모는 우울증은 내가 의지를 가지고 긍정적으로..

주접

플레잉 카드

헤테트

#플레잉카드 #트럼프카드
버드 트럼프Bird Trump 원고를 하고 있는데 택배가 왔다. 까마득한 언젠가 텀블벅에서 후원한 플레잉 카드 (=트럼프 카드) ! 원래 쟉고 소듕한 조류를 별로 안 좋아하는데 (맹금류를 제외한 새를 무서워하는 편) 이건 보자마자 이성을 잃고 냅다 후원해버렸다. 그 뒤로 잊고 살았는데 오늘 도착. 실물로 보니 과거의 나를 매우 칭찬해주고 싶다. 아름답지 않은 구석이 없어, 세상에. 하다못해 쓸데없이 많이 들어있는 조..

보장 중에 보장, 내 자리 보장!

이운

#방송 #여성
나는 땡땡이다. 아마 팟캐스트 ‘송은이 김숙의 비밀보장’을 듣는 사람들이라면 내가 무슨 말을 하는 건지 바로 알아챌 수 있을 것이다. 이 팟캐스트는 쓰잘데기 없는 고민에 시간을 올인하고 있는 5천만 결정장애 국민들을 위한 해결 상담소로, 철저하게 비밀을 보장하여 해결해 준다는 취지하에 만들어진 방송이다. 그리고 ‘땡땡이’는 이 취지에 맞게, 사연자의 익명을 보장하기 위해 사용하다 만들어진 애칭이다. 비밀보장 73회에서..

비건 페미 K-장녀 #1 가족의 생일

가족들과 외식은 다이나믹해지곤 한다

깨비짱나

#페미니즘 #비건
다음주 호적메이트의 생일이라고 이번주 일요일(오늘) 가족 외식을 하자는 말을 듣자마자, 다양한 스트레스의 요인들이 물밀듯이 내 머리속을 장악했지만 너무 상냥하고 부드럽고 조심스럽게 나에게 일요일에 시간이 되겠냐고 오랜만에 외식 하자고 너도 먹을 거 있는 데로 가자고 묻는 말에 못이겨 흔쾌히 알겠다고 해버린 지난주의 나를 불러다가 파이트 떠서 흠씬 패버리고 싶은 주말이다. 이 시국에 외식하러 가자는 모부도 이해 안가지..

세 사람

세 사람

이운

#치매 #여성서사
1 요즘 들어 건망증이 심해졌습니다. 안경을 쓰고서 안경을 찾고 지갑은 어느 가방에 둔 건지 매번 모든 가방을 뒤져봐야 합니다. 친구들은 우리 나이 대라면 보통 일어나는 일이라며 걱정 말라하지만 언젠가 나에게 소중한 사람들이 생겼을 때 그들까지도 잊게 되면 어떡하지 라는 생각이 들곤 합니다. 하루는 수영을 다녀오는데 그날따라 비도 오고 몸도 따라주질 않아서 바지가 젖을 것은 생각도 안하고 무작정 길가에 털썩 주저앉..
더 보기

타래를 시작하세요

여자가 쓴다. 오직 여자만 쓴다. 오직 여성을 위한 글쓰기 플랫폼

타래 시작하기오늘 하루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