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송국 파견노동자 일기_(2) 초과근무

핀치 타래

방송국 파견노동자 일기_(2) 초과근무

첫날 초과근무를 6시간 반이나 했다.

다정이

첫 근무날 원래 업무시간보다 1시간 반 일찍 갔는데, 초과근무를 6시간 반이나 해서 총 14시간이나 회사에 갇혀 있었다. 안 그래도 첫날이라 업무 처리 속도가 느린데 기사가 막 쏟아졌다. 마지막에 세보니 무려 100개가 넘는 기사를 정리했더라. ​ 


두번째 근무날은 초과근무를 4시간 넘기지 않겠다는 목표로 이 악물고 했다. 그런데 일이 정말 거의 안 밀렸다. 초과근무를 40분 밖에 안 했다. 기사 수는 70개 조금 덜 됐다. 이 정도라면 할 만하다고

 느꼈다. ​ 


나름 업무를 빨리 이해한 것 같은데도 첫날 기본 근무시간 이상의 초과근무를 했다. 번역 속도가 느린 문제가 있었지만 애초에 기사가 너무 많아서 영상 녹화만 하기에도 시간이 빠듯했다. 임금은 정해진 근무시간만큼만 받기로 계약했는데, 업무량은 정해진 근무시간과 상관없이 기사 수에 따라 큰 폭으로 늘어났다. 


 다들 초과근무가 불가피하다고 말하는데 이 부당한 계약조건은 계속 이어져왔다는 게 끔찍하다. 하지만 4교대 근무에 1-2년 계약 파견근로 형태상 단체 교섭 행동을 하기도 어렵고 근로조건을 바꿀 의지를 가지는 것조차 쉽지 않다. 당연히 조직화도 어렵다. 방송국에는 아마 이런 파견직이 수백수천 명이 있을 것이다. ​ 


사옥 로비 엘리베이터 앞에 붙어있는 노보에는 파견직 처우에 관한 이야기는 단 한 문장도 없었다. 


 2019년 9월 16일 월요일




방송국 보도본부 국제팀 모니터링실에서 외신을 번역하고 영상 녹화하는 일을 하고 있습니다. 

많은 분들이 코로나19 여파로 여유로운 칩거 생활을 즐기시는 것 같은데 저는 관련 기사가 쏟아져 매우 바쁘군요! (모두 건강 조심하십시오...)

다음 글은 또 언제 올라올지 저도 잘 모르겠습니다.  잠은 잘 자고 있습니다. 

SERIES

방송국 파견노동자 일기

더 많은 타래 만나기

병원이 다녀왔다

..

낙타

정신병원과 한의원에 다녀왔다 이번엔 둘다 끝까지 치료하고 싶다.....

13. 대화하는 검도..?

상대의 반응을 보며 움직이라는 말

이소리소

#검도 #운동
스스로를 돌이켜보기에, 다수의 취향을 좋아하는 데 소질이 없다. 사람들이 아이돌이나 예능 얘기를 꺼내기 시작하면 체온이 2~3도는 뚝뚝 떨어지는 것 같다. 대화에 섞일 적당한 말이 뭐 있지? 가만히 있어도 괜찮을까? 뭐라도 이야깃거리를 던져보지만 진심이 없어서인지 어정쩡한 말만 튀어나온다. 결국 혼자 속으로 “난 만화가 더 좋아.."라며 돌아서는 식이다. 맛집에도 크게 관심이 없고, 어째 운동 취향도 마이너한 듯하고.....

[제목없음] 일곱 번째

누군가를 만난다는건.

제목없음

#여성서사
누군가를 만난다는건 참으로 어렵다. 나같은 경우에는 끊임없이 되물어봤다. 그리고 의심했다. '저 사람은 만나도 괜찮은걸까?' '내가 착각하고 있는건 아닐까?' 처음에는 설레기도 하고 잘 맞는 사람이라고 생각이 든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불안한 마음은 사라지지 않는다. 과연 내가 누군가를 만나도 괜찮은걸까? 순간의 감정으로 선택한 것은 아닐까? 꼬리에 꼬리를 물다가 결국에는 좋으니까로 결론이 난다. 좋은걸 어떡하나? 만나야..

말하지도 적지도 못한 순간들 -13

환자가 떠난 후 남은 딸이 할 일

beforeLafter

#죽음 #상속
장례도 끝났고 삼오제(삼우제)도 끝났다. 49재의 첫 칠일 오전, 나는 일하던 도중 이제 식을 시작한다는 가족의 연락을 받고 창가로 나와 하늘을 보며 기도했다. 부디 엄마의 영혼이 존재해서 젊고 건강할 때의 편안함을 만끽하며 여기저기 가고 싶은 곳을 실컷 다니고 있거나, 혹은 그 생명의 끝을 끝으로 영원히 안식에 들어가 모든 것을 잊었기를. 삼오제까지 끝나면 문상 와 준 분들께 문자나 전화로 감사 인사를 해도 좋..

세 사람

세 사람

이운

#치매 #여성서사
1 요즘 들어 건망증이 심해졌습니다. 안경을 쓰고서 안경을 찾고 지갑은 어느 가방에 둔 건지 매번 모든 가방을 뒤져봐야 합니다. 친구들은 우리 나이 대라면 보통 일어나는 일이라며 걱정 말라하지만 언젠가 나에게 소중한 사람들이 생겼을 때 그들까지도 잊게 되면 어떡하지 라는 생각이 들곤 합니다. 하루는 수영을 다녀오는데 그날따라 비도 오고 몸도 따라주질 않아서 바지가 젖을 것은 생각도 안하고 무작정 길가에 털썩 주저앉..

4. Mit Partnerin

여성 파트너와 함께

맥주-

#여성서사 #퀴어
여성 파트너와 함께 이성애 규범과 그 역할에 익숙해진 내가, 동성애를 하기 위한 일련의 역할들과 그 수행에 익숙해지기까지는 조금 시간이 걸렸다. 대부분의 시간에 나는 실용적- 불필요한 장식이 없고 기능에 충실한-인 옷을 입고 있기 때문에, 여가로 쓸 수 있는 시간에는 사회에서 ‘여성적’ 이라고 해석하는 복장을 하고 있기를 좋아한다. 하늘하늘하고, 레이스나 프릴이 달려 있고, 패턴이 화려한 옷들. 재미있는 것은 패턴..
더 보기

타래를 시작하세요

여자가 쓴다. 오직 여자만 쓴다. 오직 여성을 위한 글쓰기 플랫폼

타래 시작하기오늘 하루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