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송국 파견노동자 일기_(2) 초과근무

핀치 타래

방송국 파견노동자 일기_(2) 초과근무

첫날 초과근무를 6시간 반이나 했다.

다정이

첫 근무날 원래 업무시간보다 1시간 반 일찍 갔는데, 초과근무를 6시간 반이나 해서 총 14시간이나 회사에 갇혀 있었다. 안 그래도 첫날이라 업무 처리 속도가 느린데 기사가 막 쏟아졌다. 마지막에 세보니 무려 100개가 넘는 기사를 정리했더라. ​ 


두번째 근무날은 초과근무를 4시간 넘기지 않겠다는 목표로 이 악물고 했다. 그런데 일이 정말 거의 안 밀렸다. 초과근무를 40분 밖에 안 했다. 기사 수는 70개 조금 덜 됐다. 이 정도라면 할 만하다고

 느꼈다. ​ 


나름 업무를 빨리 이해한 것 같은데도 첫날 기본 근무시간 이상의 초과근무를 했다. 번역 속도가 느린 문제가 있었지만 애초에 기사가 너무 많아서 영상 녹화만 하기에도 시간이 빠듯했다. 임금은 정해진 근무시간만큼만 받기로 계약했는데, 업무량은 정해진 근무시간과 상관없이 기사 수에 따라 큰 폭으로 늘어났다. 


 다들 초과근무가 불가피하다고 말하는데 이 부당한 계약조건은 계속 이어져왔다는 게 끔찍하다. 하지만 4교대 근무에 1-2년 계약 파견근로 형태상 단체 교섭 행동을 하기도 어렵고 근로조건을 바꿀 의지를 가지는 것조차 쉽지 않다. 당연히 조직화도 어렵다. 방송국에는 아마 이런 파견직이 수백수천 명이 있을 것이다. ​ 


사옥 로비 엘리베이터 앞에 붙어있는 노보에는 파견직 처우에 관한 이야기는 단 한 문장도 없었다. 


 2019년 9월 16일 월요일




방송국 보도본부 국제팀 모니터링실에서 외신을 번역하고 영상 녹화하는 일을 하고 있습니다. 

많은 분들이 코로나19 여파로 여유로운 칩거 생활을 즐기시는 것 같은데 저는 관련 기사가 쏟아져 매우 바쁘군요! (모두 건강 조심하십시오...)

다음 글은 또 언제 올라올지 저도 잘 모르겠습니다.  잠은 잘 자고 있습니다. 

SERIES

방송국 파견노동자 일기

더 많은 타래 만나기

오늘도 결국 살아냈다 1

매일매일 사라지고 싶은 사람의 기록

차오름

#심리 #우울
하필 이 시기에 고3으로 태어난 나는 , 우울증과 공황발작으로 많이 불안해진 나는, 대견하게도 오늘 하루도 잘 버텨냈다. 우울증과 공황발작이 시작된 건 중3. 하지만 부모는 어떤 말을 해도 정신과는 데려가주지 않는다. 이것이 내가 20살이 되고 알바를 하면 첫 번째로 갈 장소를 정신과로 정한 이유이다. 부디 그때가 되면 우울증이 사라지지 않을까라는 말도 안 되는 기대를 가지면서. 부모는 우울증은 내가 의지를 가지고 긍정적으로..

보장 중에 보장, 내 자리 보장!

이운

#방송 #여성
나는 땡땡이다. 아마 팟캐스트 ‘송은이 김숙의 비밀보장’을 듣는 사람들이라면 내가 무슨 말을 하는 건지 바로 알아챌 수 있을 것이다. 이 팟캐스트는 쓰잘데기 없는 고민에 시간을 올인하고 있는 5천만 결정장애 국민들을 위한 해결 상담소로, 철저하게 비밀을 보장하여 해결해 준다는 취지하에 만들어진 방송이다. 그리고 ‘땡땡이’는 이 취지에 맞게, 사연자의 익명을 보장하기 위해 사용하다 만들어진 애칭이다. 비밀보장 73회에서..

병원이 다녀왔다

..

낙타

정신병원과 한의원에 다녀왔다 이번엔 둘다 끝까지 치료하고 싶다.....

세 사람

세 사람

이운

#치매 #여성서사
1 요즘 들어 건망증이 심해졌습니다. 안경을 쓰고서 안경을 찾고 지갑은 어느 가방에 둔 건지 매번 모든 가방을 뒤져봐야 합니다. 친구들은 우리 나이 대라면 보통 일어나는 일이라며 걱정 말라하지만 언젠가 나에게 소중한 사람들이 생겼을 때 그들까지도 잊게 되면 어떡하지 라는 생각이 들곤 합니다. 하루는 수영을 다녀오는데 그날따라 비도 오고 몸도 따라주질 않아서 바지가 젖을 것은 생각도 안하고 무작정 길가에 털썩 주저앉..

말하지도 적지도 못한 순간들 -13

환자가 떠난 후 남은 딸이 할 일

beforeLafter

#죽음 #상속
장례도 끝났고 삼오제(삼우제)도 끝났다. 49재의 첫 칠일 오전, 나는 일하던 도중 이제 식을 시작한다는 가족의 연락을 받고 창가로 나와 하늘을 보며 기도했다. 부디 엄마의 영혼이 존재해서 젊고 건강할 때의 편안함을 만끽하며 여기저기 가고 싶은 곳을 실컷 다니고 있거나, 혹은 그 생명의 끝을 끝으로 영원히 안식에 들어가 모든 것을 잊었기를. 삼오제까지 끝나면 문상 와 준 분들께 문자나 전화로 감사 인사를 해도 좋..

말 하지도 적지도 못한 순간들 -14

환자가 떠난 후 남은 딸이 할 일

beforeLafter

#죽음 #장례
상속인 조회 서비스 조회 완료 후 한 달 정도는 은행과 보험 정리에만 매달렸다. 사실 지점이 많이 없는 곳은 5개월 여 뒤에 정리하기도 했다. 그 사이에는 자동차 등을 정리했고 건강보험공단, 연금공단, 주민센터 등을 방문했다. 상속인 조회 서비스에 나온 내역들을 한꺼번에 출력해 철 해 두고 정리될 때마다 표시해두고 어떻게 처리했는지(현금수령인지 계좌이체인지 등)를 간략하게 메모해두면 나중에 정리하기 편하다. 주민..
더 보기

타래를 시작하세요

여자가 쓴다. 오직 여자만 쓴다. 오직 여성을 위한 글쓰기 플랫폼

타래 시작하기오늘 하루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