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REATOR

김윤하

서포트

'김윤하' 크리에이터의 최신 콘텐츠

16.12월 째주
알다

2017년의 음악: 우리가 주목해야 할 새로운 여성음악가들

어느새 또 한 해가 가고, 온다. 매해 같은 일상이지만, 수십 년을 반복해도 좀처럼 익숙해지질 않는다. 그렇게 살아도 살아도 삶이 낯선 우리와는 상관 없이 시간은 흘러가고 세상은 변한다. 음악계 역시 마찬가지다. 2016년 한 해가 그랬듯 2017년에도 우리는 우리의 의지와는 상관없이 익숙한 것들을 보내고 새로운 얼굴들을 만나며 슬프고 기쁠 것이다. 여기, 그렇게 또 한 해를 흘러갈 당신이 2017년 꼭 주목해야 할 다섯 명의 젊은 여성 음악가들이 있다. 주력 장르도 활동 무대도 모두 다르지만 공교롭게도 모두 90년대에 태어났다는 공통점을 가지고 있다....

FREE
16.12월 째주
알다

김윤하의 뮤직 어라운드 : 11월의 앨범

<김윤하의 뮤직 어라운드>에서는 한 달에 한 번, 놓치기 아쉬운 지난 달의 앨범을 소개합니다. 청취 전 괜한 걱정이나 두려움 없이, 오로지 생의 희로애락과 멋만을 나눌 수 있는 작품들로 고르고 고른 다섯 장의 리스트입니다.   조동진 [나무가 되어] 먼 한 점에서 소리가 시작된다. 소리는 결코 서두르는 법이 없다. 20년을 기다린 가락일 테니 어찌 그렇지 않겠나. 그리고 그 소리는 오래 견디고 침묵한 시간만큼 진지하고 신중하게 낮은 포복을 시작한다.  앨범은 조동진의 이름 앞에 흔히 붙는 포크보다는 앰비언트로 분류하는 것이 유효해 보일만큼 사운드와 분위기에 온 신경을 집중한다. 그렇게 조심스럽게 매만져진 소리 숲 사이, 자연과 시간, 추억과 회한을 담아 곱게 고른 단어와 문장이 스쳐 지난다. 아름답다. 자칫 한국 대중음악사 속 전설로만 기록되었을 이름의 현현한 현재를 만날 수 있기에 더더욱. 이민휘 [빌린 입] 2012년, 틀도 없고 근본도 없는 구장구장 리듬으로 많은 이들을 사로잡았던 무키무키만만수의 돋보였던 활약 이후 이민휘의 행보는 느리지만 선연했다. 몇 번의 영화음악 작업과 몇 번의 공연이 지나고 서울에서 브루클린까지 7...

FREE
16.10월 째주
알다

김윤하의 뮤직어라운드: 김사월 x 트램폴린 [SUPREME]

여성 뮤지션, 여성 싱어송라이터, 여성 작사가, 여성 연주자. 우리가 음악과 음악가에 대해 이야기를 나눌 때 흔히 사용하는 단어들이다. 해당 표현에서 여성을 남성으로 치환해 사용하는 경우가 있나 떠올려 보면, 대중음악신 역시 한국 사회의 기본 로직에서 크게 벗어나지 않음을 새삼 깨닫게 된다. 언어와 국경을 넘어 감성과 멜로디로 서로를 위무한다는 음악신에서도 여성에 대한 타자화는 일상인 것이다. 프론트에 서는 것, 기타를 치는 것, 카리스마를 과시하는 것. 뮤지션의 자연스러운 요소들이 그 주체가 여성이 될 때만 어쩐지 ‘특별해진다’....

FREE

핀치클럽이 되세요

핀치클럽 월 9,900원 - 여자가 쓰고 여자가 읽는 핀치클럽이 되어보세요

핀치클럽 알아보기오늘 하루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