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성이 향하는 여정

핀치 타래여성서사영화리뷰

천성이 향하는 여정

작은아씨들 LittleWomen 2019

Cholock

“어떤 천성들은 억누르기엔 너무 고결하고, 굽히기엔 너무 드높단다.”  


지구에서 가장 내면이 이상한 인간이 태어났을 때, 육체가 영혼의 뜻과는 다르게 뚝 떨어지게 되는 시간과 사회, 그 속의 흐름이 있다. 맞추어서 살면 편안하다고 느낄 수 있고, 거슬러서 살면 조금이라도 불편함을 느끼며 살아가야 한다. 나 또한, 이 글을 읽는 여러분 또한 세상이 원하는 대로 태어나지 못한 것에 아쉬움을 느껴본 자기 객관적 밤이 있었을 것이다. 그것이 그저 고집인지 내 뼈인지는 80년을 살아도 헤매일테지만 내 천성과 평생 싸우게 될 것은 틀림없다. 무작위로 나에게 주어진 사회에서 얼마나 빠른 시간 안에 내 천성이 나아갈 길을 찾느냐가 삶의 지혜로운 유산이 될 것이다.  


조는 그 천성을 일찍 깨달은 사람이다. 그리고 결심을 하였지만 목적지를 향해 순탄하게 가는 법을 살아가면서 배우는 사람이었다. 메그는 자신의 천성은, 자신이 행복한 길이라는 것을 처음부터 알고 있는 사람이다. 자신이 행복할 수 있다면 어떤 길이라도 걸어가는 사람이었다. 에이미는 자신이 하고자 하는 모든 것이 자신의 천성이고, 하고자 하는 것과 현실 중 싸울 대상은 자기 자신인 것을 알고 있는 사람이다. 베스는 자신의 천성 대로, 행복한 대로, 흐르는 시간대로 살고 있는 운명, 주어진 세상의 시간 자체가 행복이며 존재였다.


21세기 여자들은 이 이야기를 보면서 왜 사랑을 하고, 왜 결혼을 하고, 왜 도구를 놓았다가 다시 들었다가 번복하며 어째서 양보의 태도를 보여주는지 의문이 들 수도 있다. 나 또한 그러했다. 하지만 러닝타임 내내 보여주는 3대의 여자들을 보면서 나는 생각했다.  


주어진 시간과 천성 사이에서 행복을 찾으려면 각자의 마음이 하고자 하는대로 살아가는 것이며, 목표로 닿을 수 있게 모두가 내면에서 고군분투 하는 것을 나는 생각했다. 고모, 어머니, 네 자매의 인생은 모두 짧으며 주어진 길은 험난하지만 그 길이 험난하다고 느낄 새도 없이 목표는 멀리 도망가기도 하고 다가오기도 한다. 내면에 있는 거친 말을 이끌듯 살아가는 것이다. 가장 자신의 내면과 대화를 잘 하는 조가 독자와 관객들에게 그리고 주변 인물들에게 계속 말을 던진다. 너 자신의 뜻대로 하라고, 사랑하는 것도 네가 하라고, 어떤 목적지를 가지고 어떤 여정을 하더라도 네 뜻대로 하라고. 조가 이런 주제를 던질 수 있도록 메그는 이미 자신의 삶을 살았고, 베스는 시간을 감사히 느끼며 살았으며, 에이미는 하고자 하는 대로 길을 만들었고, 어머니는 그저 자기가 느낀대로 살아온대로 말을 건냈으며, 고모는 자신이 살아온 모든 모습을 보여주었다.  


다들 각자의 삶을 살아가면서 서로에게 영향력을 끼치며 다른 시간들을 한데 엉켜 살아가는 것이 조에게 큰 힘으로 다가왔다. 사람이 제 뜻대로 살아가려면 다양한 길들이 모여 목적지로 향하는 큰 길을 만들어 내는 것이 가장 좋은 일일 것이다. 그리고 그 길들은 계속 이어져서 목적지에 도달했을 때에도 새로운 길을 만들어내어 인생이란 여정을 지속하게 한다. 계속 내 뜻대로 나아가는 것이 진정한 인생이다.

더 많은 타래 만나기

주접

플레잉 카드

헤테트

#플레잉카드 #트럼프카드
버드 트럼프Bird Trump 원고를 하고 있는데 택배가 왔다. 까마득한 언젠가 텀블벅에서 후원한 플레잉 카드 (=트럼프 카드) ! 원래 쟉고 소듕한 조류를 별로 안 좋아하는데 (맹금류를 제외한 새를 무서워하는 편) 이건 보자마자 이성을 잃고 냅다 후원해버렸다. 그 뒤로 잊고 살았는데 오늘 도착. 실물로 보니 과거의 나를 매우 칭찬해주고 싶다. 아름답지 않은 구석이 없어, 세상에. 하다못해 쓸데없이 많이 들어있는 조..

보장 중에 보장, 내 자리 보장!

이운

#방송 #여성
나는 땡땡이다. 아마 팟캐스트 ‘송은이 김숙의 비밀보장’을 듣는 사람들이라면 내가 무슨 말을 하는 건지 바로 알아챌 수 있을 것이다. 이 팟캐스트는 쓰잘데기 없는 고민에 시간을 올인하고 있는 5천만 결정장애 국민들을 위한 해결 상담소로, 철저하게 비밀을 보장하여 해결해 준다는 취지하에 만들어진 방송이다. 그리고 ‘땡땡이’는 이 취지에 맞게, 사연자의 익명을 보장하기 위해 사용하다 만들어진 애칭이다. 비밀보장 73회에서..

[제목없음] 일곱 번째

누군가를 만난다는건.

제목없음

#여성서사
누군가를 만난다는건 참으로 어렵다. 나같은 경우에는 끊임없이 되물어봤다. 그리고 의심했다. '저 사람은 만나도 괜찮은걸까?' '내가 착각하고 있는건 아닐까?' 처음에는 설레기도 하고 잘 맞는 사람이라고 생각이 든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불안한 마음은 사라지지 않는다. 과연 내가 누군가를 만나도 괜찮은걸까? 순간의 감정으로 선택한 것은 아닐까? 꼬리에 꼬리를 물다가 결국에는 좋으니까로 결론이 난다. 좋은걸 어떡하나? 만나야..

말하지도 적지도 못한 순간들 -13

환자가 떠난 후 남은 딸이 할 일

beforeLafter

#죽음 #상속
장례도 끝났고 삼오제(삼우제)도 끝났다. 49재의 첫 칠일 오전, 나는 일하던 도중 이제 식을 시작한다는 가족의 연락을 받고 창가로 나와 하늘을 보며 기도했다. 부디 엄마의 영혼이 존재해서 젊고 건강할 때의 편안함을 만끽하며 여기저기 가고 싶은 곳을 실컷 다니고 있거나, 혹은 그 생명의 끝을 끝으로 영원히 안식에 들어가 모든 것을 잊었기를. 삼오제까지 끝나면 문상 와 준 분들께 문자나 전화로 감사 인사를 해도 좋..

4. Mit Partnerin

여성 파트너와 함께

맥주-

#여성서사 #퀴어
여성 파트너와 함께 이성애 규범과 그 역할에 익숙해진 내가, 동성애를 하기 위한 일련의 역할들과 그 수행에 익숙해지기까지는 조금 시간이 걸렸다. 대부분의 시간에 나는 실용적- 불필요한 장식이 없고 기능에 충실한-인 옷을 입고 있기 때문에, 여가로 쓸 수 있는 시간에는 사회에서 ‘여성적’ 이라고 해석하는 복장을 하고 있기를 좋아한다. 하늘하늘하고, 레이스나 프릴이 달려 있고, 패턴이 화려한 옷들. 재미있는 것은 패턴..

병원이 다녀왔다

..

낙타

정신병원과 한의원에 다녀왔다 이번엔 둘다 끝까지 치료하고 싶다.....
더 보기

타래를 시작하세요

여자가 쓴다. 오직 여자만 쓴다. 오직 여성을 위한 글쓰기 플랫폼

타래 시작하기오늘 하루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