핀치 타래여성서사육아페미니즘

2020-03-31

갱년기?

서한선

곧 마흔 여섯이라니 50이 40보다 가깝다.... 허걱... 믿을수 없다. 그럴리없다고 억지라도 부리고 싶다.   뜬금없이 지금 내가 스물 넷이면 좋겠다는 생각을 해본다. 왜 하필 스물넷일까 스물은 너무 앳되서 풋내나고, 서른은 왠지 지금 나와 별반 다르지 않았던 것 같아 싫고 그래서 스물넷이 좋다. 돌이켜보면 스물넷. 이때가 가장 좋았던, 가장 아름다웠던 내 생애 가장 청춘 같았던 시간. 벌써 20년도 더 전이라니.. 참 기가 차다. 어쩌다가 내가 벌써 이나이를 먹었을까. 그 꽃같던 스물넷은 있기나 했던걸까. 꿈같이 지나가 버린 청춘. 10년후 나는 지금의 나를 그리워할까? 아니. 10년 뒤에도 20년 뒤에도 나는 스물넷을 그리워 할 것 같다. 뭐든 할 수 있다고 믿었던 스물넷. 나는 많은 것에 도전했었다. 암벽등반도 해보고, 나혼자 해외여행도 가보고, 새벽 운동도 열심히 하고, 1시간이나 걸리는 회사를 자전거 타고 출근하고, 주말이면 내 몸무게의 1/3이나 되는 배낭을 매고 출근했다가 1박 2일 산행에 오르고, 버킷리스트를 쓰며 다 이룰 수 있다고 믿었던 내 스물넷. 참 씩씩했고. 무모했고. 자유로웠다. 지금의 난 그 어느것도 자신이 없다. 불어난 몸무게 탓에 뒷산에 오르는 것도 버겁고, 해외여행을 가려니 아이가 걸리고, 남편이 걸리고, 빠듯한 생활비가 걸린다. 새벽 운동에 도전해 보기에는 내 의지가 너무 약하다. 자전거로 30분이면 가는 거리도 10분에 오는 자차의 편리함을 버리지 못한다. 큰 배낭을 매고 산을 오르려고 생각하니 매지도 않았는데 벌써부터 어깨가 뻐근하다.     뻐근한 어깨를 누군가 툭 치면 금방 눈물이 날것 같다. 갱년기인가....

더 많은 타래 만나기

세 사람

세 사람

이운

#치매 #여성서사
1 요즘 들어 건망증이 심해졌습니다. 안경을 쓰고서 안경을 찾고 지갑은 어느 가방에 둔 건지 매번 모든 가방을 뒤져봐야 합니다. 친구들은 우리 나이 대라면 보통 일어나는 일이라며 걱정 말라하지만 언젠가 나에게 소중한 사람들이 생겼을 때 그들까지도 잊게 되면 어떡하지 라는 생각이 들곤 합니다. 하루는 수영을 다녀오는데 그날따라 비도 오고 몸도 따라주질 않아서 바지가 젖을 것은 생각도 안하고 무작정 길가에 털썩 주저앉..

병원이 다녀왔다

..

낙타

정신병원과 한의원에 다녀왔다 이번엔 둘다 끝까지 치료하고 싶다.....

말하지도 적지도 못한 순간들 -12

환자가 떠난 후 남은 딸이 할 일

beforeLafter

#죽음 #장례
끝났다. 사흘 간의 지옥같고 전쟁같고 실눈조차 뜰 수 없는 컴컴한 폭풍우 속에서 혼자 소리를 지르는 것 같았던 시간이 끝났다. 끝났다는 것이 식이 끝난 것에 지나지 않는다는 사실이 더 절망스럽다. 불과 사흘 전만 해도 물리적으로 사회적으로 엄연히 존재했던, 60여년을 살았던 한 '사람'을 인생을 제대로 정리할 시간조차 갖지 못한 채 후루룩 종이 한 장으로 사망을 확인받고, 고인이 된 고인을 만 이틀만에 정리해 사람..

말 하지도 적지도 못한 순간들 -14

환자가 떠난 후 남은 딸이 할 일

beforeLafter

#죽음 #장례
상속인 조회 서비스 조회 완료 후 한 달 정도는 은행과 보험 정리에만 매달렸다. 사실 지점이 많이 없는 곳은 5개월 여 뒤에 정리하기도 했다. 그 사이에는 자동차 등을 정리했고 건강보험공단, 연금공단, 주민센터 등을 방문했다. 상속인 조회 서비스에 나온 내역들을 한꺼번에 출력해 철 해 두고 정리될 때마다 표시해두고 어떻게 처리했는지(현금수령인지 계좌이체인지 등)를 간략하게 메모해두면 나중에 정리하기 편하다. 주민..

[제목없음] 일곱 번째

누군가를 만난다는건.

제목없음

#여성서사
누군가를 만난다는건 참으로 어렵다. 나같은 경우에는 끊임없이 되물어봤다. 그리고 의심했다. '저 사람은 만나도 괜찮은걸까?' '내가 착각하고 있는건 아닐까?' 처음에는 설레기도 하고 잘 맞는 사람이라고 생각이 든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불안한 마음은 사라지지 않는다. 과연 내가 누군가를 만나도 괜찮은걸까? 순간의 감정으로 선택한 것은 아닐까? 꼬리에 꼬리를 물다가 결국에는 좋으니까로 결론이 난다. 좋은걸 어떡하나? 만나야..

비건 페미 K-장녀 #1 가족의 생일

가족들과 외식은 다이나믹해지곤 한다

깨비짱나

#페미니즘 #비건
다음주 호적메이트의 생일이라고 이번주 일요일(오늘) 가족 외식을 하자는 말을 듣자마자, 다양한 스트레스의 요인들이 물밀듯이 내 머리속을 장악했지만 너무 상냥하고 부드럽고 조심스럽게 나에게 일요일에 시간이 되겠냐고 오랜만에 외식 하자고 너도 먹을 거 있는 데로 가자고 묻는 말에 못이겨 흔쾌히 알겠다고 해버린 지난주의 나를 불러다가 파이트 떠서 흠씬 패버리고 싶은 주말이다. 이 시국에 외식하러 가자는 모부도 이해 안가지..
더 보기

타래를 시작하세요

여자가 쓴다. 오직 여자만 쓴다. 오직 여성을 위한 글쓰기 플랫폼

타래 시작하기오늘 하루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