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평범

인터넷으로 서비스하는 언론사의 사회부 기자. 그다지 유명하지도, 유명하지 않지도 않은 매체에서 가장 평범한 기자로서의 나날을 보내는 한편, 각종 분야에 대한 덕심으로 가득찬 속내를 감추고 살고 있다. 좌우명은 '내가 열심히 하든 놀든 받는 월급은 저놈과 같다'.
서포트

ARTICL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