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NTERTAINMENT

한국대중음악상에게 '대중'과 '다양성'을 묻는다

한국대중음악상(이하 한대음)은 "한해의 대중음악계를 정리하는 공익적인 시상식을 목적으로" 각계의 대중음악 전문가들이 선정위원으로 참여하는 '음악' 중심의 시상식이다. 오로지 ‘작품의 질’로 후보를 선정함으로써 ‘주류와 비주류 음악이 균형적으로 발전을 이루게 하고, 궁극적으로는 한국의 음반시장과 대중음악계의 발전에 기여’하고자 하는 취지에서 만들어졌다. [1] 

2004년 3월 제1회 시상식 이후 문화관광부의 갑작스런 후원 철회 등 여러 모로 부침이 있었으나 지난 13년간 매해 꾸준히 후보를 발표하고 시상식을 개최했으며, 그 결과 한대음은 대중음악상으로서 나름의 권위를 획득했다. "이제 적어도 한대음 후보에 오르고 수상을 하는 것이 매우 자랑스러운 일"이라는 인식이 널리 퍼지게 되었다고 한대음 선정위원장인 김창남 성공회대 교수는 제14회 한대음 선정위원장 인사말에서 자평한 바 있다. 또한 그는 한대음이 "대중음악문화의 다양성과 창조적 활력을 진작시키는데 작게나마 역할을 해왔다"고 하는데, [2] 물론 주류 음악과 비주류 음악을 비교적 동등한 위치에서 다루고 있다는 점에서 이 주장은 어느 정도 설득력을 갖는다.

다양성은 한대음에서도 남성만의 것인가?

그러나 2017년 제14회 한대음 후보 목록을 읽어 내려가며 나는 한가지 의구심이 들었다. 한대음이 내세우는 "대중음악문화의 다양성"이라는 것이 단지 주류와 비주류를 구분 짓지 않는 것만으로 온전히 확보할 수 있는 가치인가? 한대음이 이야기하는 "대중음악문화"라는 것은 결국 "남성 중심의" 대중음악문화에 불과하지는 않은가? 이러한 질문의 답을 찾기 위해 제1회 시상식부터 제14회 시상식의 후보로 오른 모든 아티스트들과 수상자에 대한 통계 분석을 실시했다.

분석 방법

우선 종합분야와 장르분야를 나누어 각 부문에 대한 후보 목록을 작성한 다음 각 후보팀 내의 남성과 여성의 수를 집계했다. 종합분야와 장르분야의 성격과 의미에 차이가 있다고 판단하여 종합분야와 장르분야에 동시에 후보로 중복 선정된 경우, 별도로 집계했다. 

팀 내 멤버의 변동이 있는 경우 후보로 선정된 음반에 참여한 멤버를 기준으로 하였으며 한대음 홈페이지에 기재된 아티스트 정보, 네이버 뮤직, 매니아DB[3] 순으로 아티스트 자료를 수집했다. 또한 특별분야 및 네티즌이 뽑은 올해의 음악인 부문 수상자는 집계에서 제외하였다. 장르분야의 경우 음반과 노래 부문에 중복으로 선정된 경우 별도로 집계하였으나 노래 부문에서 두 곡 이상을 후보로 올린 경우 한 번만 집계했다. 1회 시상식의 경우 장르분야 후보는 한대음 홈페이지에서 확인이 불가하여 수상자만 데이터에 포함됐다. 장르분야 중 2016년 신설된 헤비니스와 2017년 메탈&하드코어 장르는 "메탈&하드코어"로 합쳐서 집계했다.

우선 종합분야를 살펴보자. 올해의 음반, 올해의 노래, 올해의 음악인, 올해의 신인 부문이 종합분야에 속한다. 제1회부터 제4회 시상식까지는 올해의 음악인 부문이 남자, 여자, 그룹 부문으로 나뉘어져 별도로 후보를 선정하고 시상하였으나 그 이후 올해의 음악인으로 모두 통합되어 시상이 이루어지고 있다. 총 915명의 아티스트가 지난 13년간 한대음 종합분야에 후보로 선정되었고 그 중 남성은 664명 (73%)이었고 여성은 251명 (27%)이었다. 

eyJkYXRhIjpbeyJrIjoiMjAwNCIsInYiOlt7ImsiOiLrgqglIiwidiI6NjR9LHsiayI6IuyXrCUiLCJ2IjozNn1dfSx7ImsiOiIyMDA1IiwidiI6W3siayI6IuuCqCUiLCJ2Ijo4MX0seyJrIjoi7JesJSIsInYiOjE5fV19LHsiayI6IjIwMDYiLCJ2IjpbeyJrIjoi64KoJSIsInYiOjc1fSx7ImsiOiLsl6wlIiwidiI6MjV9XX0seyJrIjoiMjAwNyIsInYiOlt7ImsiOiLrgqglIiwidiI6Nzd9LHsiayI6IuyXrCUiLCJ2IjoyM31dfSx7ImsiOiIyMDA4IiwidiI6W3siayI6IuuCqCUiLCJ2Ijo2N30seyJrIjoi7JesJSIsInYiOjMzfV19LHsiayI6IjIwMDkiLCJ2IjpbeyJrIjoi64KoJSIsInYiOjgxfSx7ImsiOiLsl6wlIiwidiI6MTl9XX0seyJrIjoiMjAxMCIsInYiOlt7ImsiOiLrgqglIiwidiI6NDh9LHsiayI6IuyXrCUiLCJ2Ijo1Mn1dfSx7ImsiOiIyMDExIiwidiI6W3siayI6IuuCqCUiLCJ2Ijo3MX0seyJrIjoi7JesJSIsInYiOjI5fV19LHsiayI6IjIwMTIiLCJ2IjpbeyJrIjoi64KoJSIsInYiOjg1fSx7ImsiOiLsl6wlIiwidiI6MTV9XX0seyJrIjoiMjAxMyIsInYiOlt7ImsiOiLrgqglIiwidiI6ODB9LHsiayI6IuyXrCUiLCJ2IjoyMH1dfSx7ImsiOiIyMDE0IiwidiI6W3siayI6IuuCqCUiLCJ2Ijo3NX0seyJrIjoi7JesJSIsInYiOjI1fV19LHsiayI6IjIwMTUiLCJ2IjpbeyJrIjoi64KoJSIsInYiOjczfSx7ImsiOiLsl6wlIiwidiI6Mjd9XX0seyJrIjoiMjAxNiIsInYiOlt7ImsiOiLrgqglIiwidiI6OTB9LHsiayI6IuyXrCUiLCJ2IjoxMH1dfSx7ImsiOiIyMDE3IiwidiI6W3siayI6IuuCqCUiLCJ2Ijo1NX0seyJrIjoi7JesJSIsInYiOjQ1fV19XSwiY29uZmlnIjp7ImJhY2tncm91bmRDb2xvciI6IiNmZmYiLCJheGlzRm9udFN0eWxlIjoiMTJweCBBcmlhbCIsInplcm9MaW5lQ29sb3IiOiIjOTk5IiwiZHVyYXRpb24iOjQwMCwiaGVpZ2h0IjoyNTAsInN0cm9rZVdpZHRoIjoyLCJtYXJnaW4iOnsidG9wIjozMCwiYm90dG9tIjozMCwibGVmdCI6MTIsInJpZ2h0Ijo2fSwicmF0aW8iOjEuNSwib3JpZW50IjoidmVydGljYWwifX0=

2010년과 2017년을 제외하면 여성의 비율은 줄곧 40% 이하를 밑돌고 있다. 2010년의 경우 올해의 노래 부문에 소녀시대가 후보로 선정되었기 때문인 것으로 보인다. (소녀시대를 제외할 경우 여성의 비율은 43%로 떨어진다.) 종합분야 수상자를 살펴보면 남녀 성비의 차이는 더욱 극명하게 드러난다. 총 173명의 수상자 중 남성은 133명 (77%)인데 비해 여성은 40명 (23%)에 불과했다. 특히 2011년과 2016년의 경우 단 한 명의 여성도 종합분야에서 수상하지 못했다.

eyJkYXRhIjpbeyJrIjoiMjAwNCIsInYiOlt7ImsiOiLrgqgiLCJ2Ijo3fSx7ImsiOiLsl6wiLCJ2Ijo3fV19LHsiayI6IjIwMDUiLCJ2IjpbeyJrIjoi64KoIiwidiI6MTB9LHsiayI6IuyXrCIsInYiOjJ9XX0seyJrIjoiMjAwNiIsInYiOlt7ImsiOiLrgqgiLCJ2IjoxNX0seyJrIjoi7JesIiwidiI6MTB9XX0seyJrIjoiMjAwNyIsInYiOlt7ImsiOiLrgqgiLCJ2IjoxM30seyJrIjoi7JesIiwidiI6MX1dfSx7ImsiOiIyMDA4IiwidiI6W3siayI6IuuCqCIsInYiOjl9LHsiayI6IuyXrCIsInYiOjJ9XX0seyJrIjoiMjAwOSIsInYiOlt7ImsiOiLrgqgiLCJ2IjoxMH0seyJrIjoi7JesIiwidiI6MX1dfSx7ImsiOiIyMDEwIiwidiI6W3siayI6IuuCqCIsInYiOjEzfSx7ImsiOiLsl6wiLCJ2Ijo5fV19LHsiayI6IjIwMTEiLCJ2IjpbeyJrIjoi64KoIiwidiI6MTF9LHsiayI6IuyXrCIsInYiOjB9XX0seyJrIjoiMjAxMiIsInYiOlt7ImsiOiLrgqgiLCJ2IjoxNH0seyJrIjoi7JesIiwidiI6Mn1dfSx7ImsiOiIyMDEzIiwidiI6W3siayI6IuuCqCIsInYiOjZ9LHsiayI6IuyXrCIsInYiOjJ9XX0seyJrIjoiMjAxNCIsInYiOlt7ImsiOiLrgqgiLCJ2Ijo2fSx7ImsiOiLsl6wiLCJ2IjoxfV19LHsiayI6IjIwMTUiLCJ2IjpbeyJrIjoi64KoIiwidiI6OH0seyJrIjoi7JesIiwidiI6M31dfSx7ImsiOiIyMDE2IiwidiI6W3siayI6IuuCqCIsInYiOjExfSx7ImsiOiLsl6wiLCJ2IjowfV19XSwiY29uZmlnIjp7ImJhY2tncm91bmRDb2xvciI6IiNmZmYiLCJheGlzRm9udFN0eWxlIjoiMTJweCBBcmlhbCIsInplcm9MaW5lQ29sb3IiOiIjOTk5IiwiZHVyYXRpb24iOjQwMCwiaGVpZ2h0IjoyNTAsInN0cm9rZVdpZHRoIjoyLCJtYXJnaW4iOnsidG9wIjozMCwiYm90dG9tIjozMCwibGVmdCI6MTIsInJpZ2h0Ijo2fSwicmF0aW8iOjEuNSwib3JpZW50IjoidmVydGljYWwifX0=

장르분야라고 사정은 별반 다르지 않다. 총 9개의 장르부문에서 2,359명의 후보 중 남성 77% (1814명), 여성 23% (545명)으로 종합분야와 비슷한 성비를 보였다. 

eyJkYXRhIjpbeyJrIjoiMjAwNCIsInYiOlt7ImsiOiLrspTso7wxIiwidiI6ODZ9LHsiayI6IuuylOyjvDIiLCJ2IjoxNH1dfSx7ImsiOiIyMDA1IiwidiI6W3siayI6IuuylOyjvDEiLCJ2Ijo5MH0seyJrIjoi67KU7KO8MiIsInYiOjEwfV19LHsiayI6IjIwMDYiLCJ2IjpbeyJrIjoi67KU7KO8MSIsInYiOjg3fSx7ImsiOiLrspTso7wyIiwidiI6MTN9XX0seyJrIjoiMjAwNyIsInYiOlt7ImsiOiLrspTso7wxIiwidiI6ODB9LHsiayI6IuuylOyjvDIiLCJ2IjoyMH1dfSx7ImsiOiIyMDA4IiwidiI6W3siayI6IuuylOyjvDEiLCJ2Ijo3Nn0seyJrIjoi67KU7KO8MiIsInYiOjI0fV19LHsiayI6IjIwMDkiLCJ2IjpbeyJrIjoi67KU7KO8MSIsInYiOjc3fSx7ImsiOiLrspTso7wyIiwidiI6MjN9XX0seyJrIjoiMjAxMCIsInYiOlt7ImsiOiLrspTso7wxIiwidiI6Njl9LHsiayI6IuuylOyjvDIiLCJ2IjozMX1dfSx7ImsiOiIyMDExIiwidiI6W3siayI6IuuylOyjvDEiLCJ2Ijo3Nn0seyJrIjoi67KU7KO8MiIsInYiOjI0fV19LHsiayI6IjIwMTIiLCJ2IjpbeyJrIjoi67KU7KO8MSIsInYiOjc3fSx7ImsiOiLrspTso7wyIiwidiI6MjN9XX0seyJrIjoiMjAxMyIsInYiOlt7ImsiOiLrspTso7wxIiwidiI6NzJ9LHsiayI6IuuylOyjvDIiLCJ2IjoyOH1dfSx7ImsiOiIyMDE0IiwidiI6W3siayI6IuuylOyjvDEiLCJ2Ijo3N30seyJrIjoi67KU7KO8MiIsInYiOjIzfV19LHsiayI6IjIwMTUiLCJ2IjpbeyJrIjoi67KU7KO8MSIsInYiOjgyfSx7ImsiOiLrspTso7wyIiwidiI6MTh9XX0seyJrIjoiMjAxNiIsInYiOlt7ImsiOiLrspTso7wxIiwidiI6NzR9LHsiayI6IuuylOyjvDIiLCJ2IjoyNn1dfSx7ImsiOiIyMDE3IiwidiI6W3siayI6IuuylOyjvDEiLCJ2Ijo3Mn0seyJrIjoi67KU7KO8MiIsInYiOjI4fV19XSwiY29uZmlnIjp7ImJhY2tncm91bmRDb2xvciI6IiNmZmYiLCJheGlzRm9udFN0eWxlIjoiMTJweCBBcmlhbCIsInplcm9MaW5lQ29sb3IiOiIjOTk5IiwiZHVyYXRpb24iOjQwMCwiaGVpZ2h0IjoyNTAsInN0cm9rZVdpZHRoIjoyLCJtYXJnaW4iOnsidG9wIjozMCwiYm90dG9tIjozMCwibGVmdCI6MTIsInJpZ2h0Ijo2fSwicmF0aW8iOjEuNX19

2004년부터 2017년까지 13년간 후보 중 여성의 비율이 30%를 넘겼던 것은 2010년 (31%)이 유일하며 이마저도 소녀시대, 카라 등 걸그룹이 후보에 많이 포진했던 덕분이다. 장르별로 살펴보면 소위 "남초"장르와 그렇지 않은 장르가 더 극명하게 갈린다. 가장 남초 현상이 두드러지는 장르는 힙합, 메탈&하드코어 그리고 록이다. 힙합 장르의 경우 총 230명의 후보 중 여성은 단 한 명 (2007년 힙합 노래부문에 후보로 오른 프라이머리스쿨의 키보디스트 김신영)이었고 메탈&하드코어 장르에서 후보로 오른 여성은 단 한 명도 없었다. 록 장르는 총 445명의 후보 중 단 18명 (4%)만이 후보에 올랐다. 반면 팝, 댄스&일렉트로닉 그리고 포크 장르 부문에서 여성 후보의 비율은 각각 47%, 48%, 53%로 이들 장르는 비교적 균형 잡힌 성비를 보였다. 

eyJkYXRhIjpbeyJrIjoi66GdIiwidiI6W3siayI6IuuCqCIsInYiOjk2fSx7ImsiOiLsl6wiLCJ2Ijo0fV19LHsiayI6IuuqqOuNmOuhnSIsInYiOlt7ImsiOiLrgqgiLCJ2Ijo4M30seyJrIjoi7JesIiwidiI6MTd9XX0seyJrIjoi7YydIiwidiI6W3siayI6IuuCqCIsInYiOjUzfSx7ImsiOiLsl6wiLCJ2Ijo0N31dfSx7ImsiOiLtnpntlakiLCJ2IjpbeyJrIjoi64KoIiwidiI6MTAwfSx7ImsiOiLsl6wiLCJ2IjowfV19LHsiayI6IuyVjOyVpOu5hC/shozsmrgiLCJ2IjpbeyJrIjoi64KoIiwidiI6NzZ9LHsiayI6IuyXrCIsInYiOjI0fV19LHsiayI6IuyerOymiC/tgazroZzsiqTsmKTrsoQiLCJ2IjpbeyJrIjoi64KoIiwidiI6NzF9LHsiayI6IuyXrCIsInYiOjI5fV19LHsiayI6IuuMhOyKpC/snbzroIntirjroZzri4kiLCJ2IjpbeyJrIjoi64KoIiwidiI6NTJ9LHsiayI6IuyXrCIsInYiOjQ4fV19LHsiayI6Iu2PrO2BrCIsInYiOlt7ImsiOiLrgqgiLCJ2Ijo0N30seyJrIjoi7JesIiwidiI6NTN9XX0seyJrIjoi66mU7YOIL+2VmOuTnOy9lOyWtCIsInYiOlt7ImsiOiLrgqgiLCJ2IjoxMDB9LHsiayI6IuyXrCIsInYiOjB9XX1dLCJjb25maWciOnsiYmFja2dyb3VuZENvbG9yIjoiI2ZmZiIsImF4aXNGb250U3R5bGUiOiIxMnB4IiwiemVyb0F4aXNDb2xvciI6IiMzMzMiLCJoZWlnaHQiOjI1MCwibWFyZ2luIjp7InRvcCI6MzAsImJvdHRvbSI6NDAsImxlZnQiOjUwLCJyaWdodCI6MzV9LCJyYXRpbyI6MS41LCJvcmllbnQiOiJob3Jpem9udGFsIiwib29yaWVudCI6Imhvcml6b250YWwiLCJwaWVjb2xvciI6WyIjMUY3N0I0IiwiI0ZGN0YwRSJdfX0=

장르분야 수상자를 살펴보면 전체 457명의 수상자 중 남성 비율은 78% (355명)였고 여성 비율은 22% (102명)였다. 2010년을 제외한 (남성 52%, 여성 48%으로 브라운아이드걸스가 댄스&일렉트로닉 전 부문에서 수상하였다) 모든 해의 남성 비율이 60% 이상이었다. 

eyJkYXRhIjpbeyJrIjoiMjAwNCIsInYiOlt7ImsiOiLrgqgiLCJ2Ijo4Nn0seyJrIjoi7JesIiwidiI6MTR9XX0seyJrIjoiMjAwNSIsInYiOlt7ImsiOiLrgqgiLCJ2Ijo4Nn0seyJrIjoi7JesIiwidiI6MTR9XX0seyJrIjoiMjAwNiIsInYiOlt7ImsiOiLrgqgiLCJ2Ijo4Nn0seyJrIjoi7JesIiwidiI6MTR9XX0seyJrIjoiMjAwNyIsInYiOlt7ImsiOiLrgqgiLCJ2Ijo3MH0seyJrIjoi7JesIiwidiI6MzB9XX0seyJrIjoiMjAwOCIsInYiOlt7ImsiOiLrgqgiLCJ2Ijo4MX0seyJrIjoi7JesIiwidiI6MTl9XX0seyJrIjoiMjAwOSIsInYiOlt7ImsiOiLrgqgiLCJ2Ijo4M30seyJrIjoi7JesIiwidiI6MTd9XX0seyJrIjoiMjAxMCIsInYiOlt7ImsiOiLrgqgiLCJ2Ijo1Mn0seyJrIjoi7JesIiwidiI6NDh9XX0seyJrIjoiMjAxMSIsInYiOlt7ImsiOiLrgqgiLCJ2Ijo3MX0seyJrIjoi7JesIiwidiI6Mjl9XX0seyJrIjoiMjAxMiIsInYiOlt7ImsiOiLrgqgiLCJ2Ijo3Nn0seyJrIjoi7JesIiwidiI6MjR9XX0seyJrIjoiMjAxMyIsInYiOlt7ImsiOiLrgqgiLCJ2Ijo2N30seyJrIjoi7JesIiwidiI6MzN9XX0seyJrIjoiMjAxNCIsInYiOlt7ImsiOiLrgqgiLCJ2Ijo5MX0seyJrIjoi7JesIiwidiI6OX1dfSx7ImsiOiIyMDE1IiwidiI6W3siayI6IuuCqCIsInYiOjgyfSx7ImsiOiLsl6wiLCJ2IjoxOH1dfSx7ImsiOiIyMDE2IiwidiI6W3siayI6IuuCqCIsInYiOjgwfSx7ImsiOiLsl6wiLCJ2IjoyMH1dfV0sImNvbmZpZyI6eyJiYWNrZ3JvdW5kQ29sb3IiOiIjZmZmIiwiYXhpc0ZvbnRTdHlsZSI6IjEycHggQXJpYWwiLCJ6ZXJvTGluZUNvbG9yIjoiIzk5OSIsImR1cmF0aW9uIjo0MDAsImhlaWdodCI6MjUwLCJzdHJva2VXaWR0aCI6MiwibWFyZ2luIjp7InRvcCI6MzAsImJvdHRvbSI6MzAsImxlZnQiOjEyLCJyaWdodCI6Nn0sInJhdGlvIjoxLjV9fQ

장르 별 수상자의 경향은 후보 전체 경향과 크게 다르지 않았다. 록, 힙합, 메탈&하드코어 부문의 여성수상자는 12년간 단 한 명도 없었다. 제일 균형 잡힌 수상자 성비를 보인 장르는 댄스&일렉트로닉였는데 여성 비율이 51%로 오히려 남성(49%) 보다 높게 나타났다. 

eyJkYXRhIjpbeyJrIjoi66GdIiwidiI6W3siayI6IuuCqCIsInYiOjk5fSx7ImsiOiLsl6wiLCJ2IjoxfV19LHsiayI6IuuqqOuNmOuhnSIsInYiOlt7ImsiOiLrgqgiLCJ2Ijo4MH0seyJrIjoi7JesIiwidiI6MjB9XX0seyJrIjoi7YydIiwidiI6W3siayI6IuuCqCIsInYiOjcxfSx7ImsiOiLsl6wiLCJ2IjoyOX1dfSx7ImsiOiLtnpntlakiLCJ2IjpbeyJrIjoi64KoIiwidiI6MTAwfSx7ImsiOiLsl6wiLCJ2IjowfV19LHsiayI6IuyVjOyVpOu5hC/shozsmrgiLCJ2IjpbeyJrIjoi64KoIiwidiI6NzB9LHsiayI6IuyXrCIsInYiOjMwfV19LHsiayI6IuyerOymiC/tgazroZzsiqTsmKTrsoQiLCJ2IjpbeyJrIjoi64KoIiwidiI6NjV9LHsiayI6IuyXrCIsInYiOjM1fV19LHsiayI6IuuMhOyKpC/snbzroIntirjroZzri4kiLCJ2IjpbeyJrIjoi64KoIiwidiI6NDl9LHsiayI6IuyXrCIsInYiOjUxfV19LHsiayI6Iu2PrO2BrCIsInYiOlt7ImsiOiLrgqgiLCJ2Ijo2MH0seyJrIjoi7JesIiwidiI6NDB9XX0seyJrIjoi66mU7YOIL+2VmOuTnOy9lOyWtCIsInYiOlt7ImsiOiLrgqgiLCJ2IjoxMDB9LHsiayI6IuyXrCIsInYiOjB9XX1dLCJjb25maWciOnsiYmFja2dyb3VuZENvbG9yIjoiI2ZmZiIsImF4aXNGb250U3R5bGUiOiIxMnB4IiwiemVyb0F4aXNDb2xvciI6IiMzMzMiLCJoZWlnaHQiOjI1MCwibWFyZ2luIjp7InRvcCI6MzAsImJvdHRvbSI6NDAsImxlZnQiOjUwLCJyaWdodCI6MzV9LCJyYXRpbyI6MS41LCJvcmllbnQiOiJob3Jpem9udGFsIiwib29yaWVudCI6Imhvcml6b250YWwiLCJwaWVjb2xvciI6WyIjMUY3N0I0IiwiI0ZGN0YwRSJdfX0=

7:3

종합분야와 장르분야에서 후보자와 수상자를 나누어 남녀성비를 분석한 결과, 예상대로 남성 아티스트 비율이 압도적임을 확인할 수 있었다. 종합분야건 장르분야건 전체 총합을 놓고 볼때 남성과 여성의 성비가 일관되게 7:3 정도를 유지했다. 통계를 작성하기 전, 아이돌 시장의 확대 등에 따른 가요계 변화에 따라 (최소한 후보에 오르는 아이돌-걸그룹의 수는 많아졌으니) 후보 및 수상자 속 여성 비율이 어느 정도는 높아지는 경향이 발생하지 않았을까 기대했으나 2004년부터 2017년까지 남성 비율이 여성 비율을 압도하는 구도는 바뀌지 않았다. 10년 전이나 지금이나 여성 아티스트들은 여전히 외롭고 힘든 전투를 해나가고 있다는 얘기다. 한국대중음악문화가 남성 중심 문화라는 것을 보여주는 단적인 예이기도 하다.  숫자가 보여주는 명확한 결과는 김창남 선정위원장의 말처럼 "우리들 삶의 진솔한 흔적"이며 "시대의 거짓 없는 증언"이 아닐 수 없다.

나는 내년에 있을 제15회 한국대중음악상에서 더 많은 여성 음악가를 볼 수 있기를 희망한다. 나의 동료 여성 음악가들이 거리낌 없이, 그 누구의 언어도 아닌 우리 자신의 언어로, 더 크게 노래하기를. 그리하여 더 많은 여성들의 생각과 말이 한국대중음악문화를 더 풍요롭게 만들기를 희망한다.

추신) 2017년 제14회 한국대중음악상 선정위원의 성비도 함께 조사해보았는데 총 63명의 선정위원 중 여성 선정위원은 단 5명(김윤하, 김이슬, 이민희, 이혜진, 최지선)에 불과했다. 한국대중음악계의 남성중심적 경향은 비단 음악가에게만 해당되는 현상이 아님을 여실히 알 수 있다.

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

[1] 2010 한국대중음악상 #

[2] 2017 한국대중음악상 선정위원장 인사말 #

[3] maniadb

2017.02.28 18:00 발행

CREATOR

핀치클럽 구독하세요

핀치의 모든 기사를 자유롭게 읽고,
스크랩할 수 있습니다

더 많은 여성의 삶,
더 많은 여성의 이야기,
더 많은 여성 작가 작품에 함께할 수 있습니다

크리에이터와의 대화, 세미나, 파티 등
핀치가 주최하는 다양한 온-오프라인 행사에
우선적으로 참여를 신청할 수 있습니다

You may also like

기사 더 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