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느 페미니스트의 육아 일기: 10. 노키즈존을 찬성하신다고요?

생각하다육아

어느 페미니스트의 육아 일기: 10. 노키즈존을 찬성하신다고요?

Ah

아이들은 여러 면에서 서툴다. 자신의 목소리 톤을 조절하는 방법 자체를 잘 모르고 식탁이나 바닥에 흘리지 않고 음식을 먹는 방법을 모른다. 배워나가는 것이다. 그 모든 것을. 우리가 모두 타고난 것처럼 자연스럽게 하고 있는 모든 것들을 아이들은 고군분투하며 익힌다. 또한 아동은 통제의 대상이 아니다. 물론 교육의 대상이다. 공공장소에서의 예절 같은 것을 들 수 있을 것이다. 하지만 그걸 배우려면 첫째, 아이가 공공장소에 있어야 하고 둘째, 그 곳에서 부모를 비롯한 다른 사람들의 행동양식을 볼 수 있어야 한다. 도대체 공공장소에서의 식사예절을 공공장소가 아니면 어디서 가르치란 말인가. 그 과정은 보고 싶지 않으니 알아서들 해결하라는 건가. 정말 그런거라면 자신이 하고 싶은 대로 안되면 무조건 드러눕고 울며불며 땡깡을 피우는 만 0세 정바당과 다를바가 무엇인지 모르겠다.

2017.07.04 15:56 발행

핀치클럽 가입 또는 핀 충전후 읽을 수 있습니다.

또는

SERIES

어느 페미니스트의 육아 일기

핀치클럽에 가입하세요

핀치의 모든 콘텐츠를
무제한으로 열람할 수 있습니다

더 나은 여성의 삶,
더 많은 여성의 이야기,
더 많은 여성 작가 작품에 함께할 수 있습니다

핀치클럽 한정 정기 굿즈는 물론,
크리에이터와의 대화 등 핀치의 행사에
우선 초대 혜택이 제공됩니다.

이 크리에이터의 콘텐츠

육아에 관한 다른 콘텐츠

콘텐츠 더 보기

더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