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느 페미니스트의 육아 일기: 6. 분만에서 단유까지, 내 몸에는 무슨 일들이 벌어졌나 (下)

생각하다임신과 출산

어느 페미니스트의 육아 일기: 6. 분만에서 단유까지, 내 몸에는 무슨 일들이 벌어졌나 (下)

Ah

일러스트레이터: 해일

어릴 때 목욕탕에 가면 엄마나 이모 또래 사람을 보며 ‘아, 저게 어른 여자의 몸이구나.’ 했었다. 커다란 유륜과 두툼한 유두, 그리고 윗 부분은 편평하고 아래만 살짝 볼록한 유방까지. 나의 것과는 정말로 많이 달랐다. 그리고 출산을 하고 모유수유를 하고 단유를 한 후 알게 되었다. 그것이 단순히 어른 여자의 몸이 아니라 아이를 낳고 기르고 젖을 먹인 여자의 몸이라는 것을.

출산후유증 나는 임신 기간이 비교적 무난했던 반면, 출산후유증이 길어 고생을 했다. 나는 출산 후 6개월 무렵까지 산후풍에 시달렸는데 사실 ‘산후풍'이라는 용어는 한의학에서만 통용된다. 전반적으로 관절이 쑤시고 시리고 저리는 증상들...

핀치클럽 가입 또는 핀 충전후 읽을 수 있습니다.

또는

SERIES

어느 페미니스트의 육아 일기

핀치클럽에 가입하세요

핀치의 모든 콘텐츠를
무제한으로 열람할 수 있습니다

더 나은 여성의 삶,
더 많은 여성의 이야기,
더 많은 여성 작가 작품에 함께할 수 있습니다

핀치클럽 한정 정기 굿즈는 물론,
크리에이터와의 대화 등 핀치의 행사에
우선 초대 혜택이 제공됩니다.

이 크리에이터의 콘텐츠

몸에 관한 다른 콘텐츠

임신과 출산에 관한 다른 콘텐츠

콘텐츠 더 보기

더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