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느 페미니스트의 육아 일기: 9. 나도 내가 이런 엄마가 될 줄 몰랐다

생각하다육아

어느 페미니스트의 육아 일기: 9. 나도 내가 이런 엄마가 될 줄 몰랐다

Ah

일러스트레이터: 해일

엄마가 된다는 걸, 아니, 되었다는 걸 알게 된 순간부터 어떤 엄마가 될 지에 대해 많이 생각하고 고민했었다. 아이를 세심하게 관찰해 아이의 기질과 특성을 잘 파악하고 있는 양육자가 되고 싶었다. 아이에게 무조건적인 사랑을 주되 아이가 독립적인 인격체임을 존중할 수 있는 엄마가 되고 싶었다. 자신있었다. 나는 내가 아주 현명하고 우아한 엄마가 될 거라고 거의 확신했다. 아이를 감정적으로 대하지도 않을 것이고 돌발 상황에도 허둥대지 않고 침착할 수 있을 거라 생각했다.

내가 머릿속에 그려왔던 나와 아이의 투샷은 매우 평화로웠다. 만삭의 배로 동네 도서관에 산책을 다니던 시절, 산책로에서 마주친 엄마가...

핀치클럽 가입 또는 핀 충전후 읽을 수 있습니다.

또는

핀치클럽에 가입하세요

핀치의 모든 콘텐츠를
무제한으로 열람할 수 있습니다

더 나은 여성의 삶,
더 많은 여성의 이야기,
더 많은 여성 작가 작품에 함께할 수 있습니다

핀치클럽 한정 정기 굿즈는 물론,
크리에이터와의 대화 등 핀치의 행사에
우선 초대 혜택이 제공됩니다.

SERIES

어느 페미니스트의 육아 일기

이 크리에이터의 콘텐츠

육아에 관한 다른 콘텐츠

핀치클럽에 가입하세요

핀치의 모든 콘텐츠를
무제한으로 열람할 수 있습니다

더 나은 여성의 삶,
더 많은 여성의 이야기,
더 많은 여성 작가 작품에 함께할 수 있습니다

핀치클럽 한정 정기 굿즈는 물론,
크리에이터와의 대화 등 핀치의 행사에
우선 초대 혜택이 제공됩니다.

콘텐츠 더 보기

더 보기

핀치 3주년 기념 세일!

더 나은 여성의 삶, 모든 콘텐츠를 무제한으로! 핀치클럽 - 첫달 9,9001,900원

핀치클럽 알아보기1주간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