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느 페미니스트의 육아 일기: 14.한국에서 덮어놓고 애 못 낳는 이유

생각하다임신과 출산육아

어느 페미니스트의 육아 일기: 14.한국에서 덮어놓고 애 못 낳는 이유

Ah

일러스트레이터: 이민

나는 원래 듣기 싫은 말이 좀 많은 사람이다. “피할 수 없으면 즐겨라.”라든가 “아프니까 청춘이다.”같은 말들이 대표적이다. 사람들이 별 악의 없이 한거니 크게 마음 두지 말라는데 꼭 악의가 있어야지만 나쁜 거라고 생각하진 않는다. 문제는 아이를 낳고 기르다보니 이런 말을 듣는 횟수가 점점 늘어난다는 것. 대표적인 게 “ 애는 일단 낳으면 알아서 큰다” 라는 말이다.

자매품 “아이는 자기 먹을 건 자기가 갖고 태어난다” 는 말 만큼이나 놀라운 말이다. ‘알아서’ 크다니! 정바당을 키우며 매일매일에 갈아넣고 있는 나의 시간과 체력과 정신력은 모두 불필요한 것이었던가 충격이 이만저만이 아니다. 정바당의 13개...

2017.08.08 15:06 발행

핀치클럽 가입 또는 핀 충전후 읽을 수 있습니다.

또는

SERIES

어느 페미니스트의 육아 일기

핀치클럽에 가입하세요

핀치의 모든 콘텐츠를
무제한으로 열람할 수 있습니다

더 나은 여성의 삶,
더 많은 여성의 이야기,
더 많은 여성 작가 작품에 함께할 수 있습니다

핀치클럽 한정 정기 굿즈는 물론,
크리에이터와의 대화 등 핀치의 행사에
우선 초대 혜택이 제공됩니다.

이 크리에이터의 콘텐츠

임신과 출산에 관한 다른 콘텐츠

육아에 관한 다른 콘텐츠

콘텐츠 더 보기

더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