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느 페미니스트의 육아 일기: 13. 엄마의 자격

생각하다임신과 출산육아

어느 페미니스트의 육아 일기: 13. 엄마의 자격

Ah

일러스트레이터: 이민

아무리 생각해봐도 한국에는 고생을 할 대로 하고 정말 힘들게 얻은 것만이 값진 거라고 인정하는 이상한 풍습이 있는 것 같다.

이런 분위기가 최악인 건 사람들로 하여금 이른바 불행배틀을 하게 만들기 때문이다. 누가누가 더 힘든가 대회를 열어 네가 아무리 힘들어봤자 그래도 너보다 내가 더 힘들다고 그러니 내가 더 대단한 거라고 외치는 이들을 보고 있다 보면 결론은 우리 모두 다 같이 최대한으로 불행하게 살자는 건가 싶어진다. 이런 분위기가 엄마들의 삶을 예외로 둘 리는 없다. 조금 슬픈 게 있다면 이러한 불행배틀이 엄마들에게도 내면화되어 있고 가장 잘 아는 엄마들끼리 서로의 선택을 깎아내리곤 한다는...

핀치클럽 가입 또는 핀 충전후 읽을 수 있습니다.

또는

SERIES

어느 페미니스트의 육아 일기

핀치클럽에 가입하세요

핀치의 모든 콘텐츠를
무제한으로 열람할 수 있습니다

더 나은 여성의 삶,
더 많은 여성의 이야기,
더 많은 여성 작가 작품에 함께할 수 있습니다

핀치클럽 한정 정기 굿즈는 물론,
크리에이터와의 대화 등 핀치의 행사에
우선 초대 혜택이 제공됩니다.

이 크리에이터의 콘텐츠

임신과 출산에 관한 다른 콘텐츠

육아에 관한 다른 콘텐츠

콘텐츠 더 보기

더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