결혼고발 특별편: 명절, 바꿀 수 없다면 거부할 수밖에

생각하다결혼과 비혼여성의 노동

결혼고발 특별편: 명절, 바꿀 수 없다면 거부할 수밖에

사월날씨

일러스트레이션: 이민

나는 가족 구성원 누구도 빠짐없이 행복한 명절을 오래전부터 꿈꿔왔다. 명절마다 여성이 남성의 친족들을 위해 끊임없이 노동하는 일련의 부당함을 몸소 겪었기 때문이고, 그런 집안 문화 속에서 어머니를 위한 나의 제안들이 처음엔 시도되는 듯하다가 머지않아 지지부진, 결국 익숙한 기존 방식으로 빠르게 회귀하는 걸 목격해왔기 때문이다. 그렇기에 모두가 행복한 명절은 내게 현실의 절실한 과제였다. 딸의 입장에서 내 아버지를 바꾸지는 못했지만, 내가 며느리 당사자로서 맞닥뜨린 상황은 바꿀 수 있을 거라 믿었다.

첫 번째 명절 결혼 후 첫 명절, 시가에 가서 하룻밤을 지냈다. 결혼 초부터 시부가 강조하고 요구해온 사항이었...

핀치클럽 가입 또는 핀 충전후 읽을 수 있습니다.

또는

SERIES

결혼고발

핀치클럽에 가입하세요

핀치의 모든 콘텐츠를
무제한으로 열람할 수 있습니다

더 나은 여성의 삶,
더 많은 여성의 이야기,
더 많은 여성 작가 작품에 함께할 수 있습니다

핀치클럽 한정 정기 굿즈는 물론,
크리에이터와의 대화 등 핀치의 행사에
우선 초대 혜택이 제공됩니다.

이 크리에이터의 콘텐츠

결혼과 비혼에 관한 다른 콘텐츠

여성의 노동에 관한 다른 콘텐츠

콘텐츠 더 보기

더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