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느 페미니스트의 육아 일기: 3. 지옥의 수유캠프

생각하다임신과 출산육아

어느 페미니스트의 육아 일기: 3. 지옥의 수유캠프

Ah

일러스트레이터: 이민

천국이라고들 했었다. 나는 완벽한 천국을 맞이하고자 휴가지 호텔을 찾는 심정으로 지역 산후조리원들을 폭풍검색했다. 푹신한 침구와 맛있는 식단으로 유명한 곳을 예약했고 남편과 나는 임신 기간 동안 ‘밥이 그렇게 맛있대’, ‘우리 셜록 몰아보자!’같은 얘길 하며 낄낄대곤 했다. 정바당을 낳고 2박 3일을 보낸 산부인과에서 퇴원하던 날, 우리는 몹시 들떠 있었다.

조리원에 도착해 입소 서류를 쓰는 동안 한 대학병원의 간호사 출신이라던 원장이 처음 건넨 말은 “병원에 있는 동안 수유했죠? 가슴 좀 볼까요?”였다. 나는 브래지어를 내렸다. 원래의 나라면 조금 생각해보는 척 하고 싫다고 했을테지만 이미 산부인과에서 다른...

2017.04.21 15:40 발행

핀치클럽 가입 또는 핀 충전후 읽을 수 있습니다.

또는

SERIES

어느 페미니스트의 육아 일기

핀치클럽에 가입하세요

핀치의 모든 콘텐츠를
무제한으로 열람할 수 있습니다

더 나은 여성의 삶,
더 많은 여성의 이야기,
더 많은 여성 작가 작품에 함께할 수 있습니다

핀치클럽 한정 정기 굿즈는 물론,
크리에이터와의 대화 등 핀치의 행사에
우선 초대 혜택이 제공됩니다.

이 크리에이터의 콘텐츠

임신과 출산에 관한 다른 콘텐츠

육아에 관한 다른 콘텐츠

콘텐츠 더 보기

더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