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기컨에서 만난 여자들 2. 여성 기획자, 업계 성차별을 말하다

NEWS

여기컨에서 만난 여자들 2. 여성 기획자, 업계 성차별을 말하다

일러스트레이션: 이민

지난 11월3일 열린 제2회 여성기획자컨퍼런스( 아래 여기컨)는 ‘기획자’보다 ‘여성’이 돋보이는 행사였다. 반드시 기획자가 아니더라도 IT 업계를 필두로 다양한 업계에서 일하는 페미니스트 여성으로서 참가했다는 사람이 많았다. “여성을 위한 일, 일하는 여성”이라는 캐치프레이즈에 걸맞았다.

궁금했다. 여기컨에 참가하는 여성들은 어떤 환경에서 일하고 있을까? 일하면서 만나는 가장 흔한 성차별은 무엇일까? 직장에 페미니스트 동료가 있다는 건 우리에게 어떤 의미일까?

그래서 직접 물어봤다. 행사 전 1주일 간 온라인 설문, 여기컨 행사 당일 참가자 현장 설문, 행사 종료 후 추가 온라인 설문...

이 기사는 무료 공개 콘텐츠입니다.
로그인 후 바로 열람할 수 있습니다.

2018.11.27 16:57 발행

CREATOR

핀치클럽에 가입하세요

핀치의 모든 콘텐츠를
무제한으로 열람할 수 있습니다

더 나은 여성의 삶,
더 많은 여성의 이야기,
더 많은 여성 작가 작품에 함께할 수 있습니다

핀치클럽 한정 정기 굿즈는 물론,
크리에이터와의 대화 등 핀치의 행사에
우선 초대 혜택이 제공됩니다.

이 시리즈의 첫 콘텐츠 무료로 보기

여기컨에서 만난 여자들 2. 여성 기획자, 업계 성차별을 말하다

응답자의 96%: 나에게는 페미니스트 동료가 필요하다.

신한슬

이 시리즈의 다른 콘텐츠

이 크리에이터의 무료 콘텐츠

You may also like

콘텐츠 더 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