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

2017년 12월 19일 <Pinch Clip>

일러스트레이션: 이민

직장인 넷 중 셋은 직장 내 괴롭힘 당했다

국가기관이 처음으로 직장 내 괴롭힘 실태를 조사한 결과, 직장인 넷에 셋은 최근 1년 동안 직장에서 괴롭힘을 당한 적이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직장인 셋 가운데 둘은 괴롭힘 때문에 이직을 고민한 적이 있다고 답하는 등 한국 사회에 직장 내 괴롭힘이 광범위하게 퍼져 있고, 이로 인한 직장인들의 고통이 작지 않다는 사실이 확인됐다.

18일 국가인권위원회가 숙명여대 산학협력단(연구책임 홍성수 법학부 교수)에 의뢰해 최근 제출받은 ‘직장 내 괴롭힘 실태조사’ 보고서를 보면, 직장인 가운데 73.3%가 최근 1년간 직장에서 존엄성이 침해되거나 적대적, 위협적, 모욕적인 업무환경이 조성되는 경험을 한차례 이상 겪었다고 응답했다. 한달에 한번 이상 괴롭힘을 당한다는 이도 전체의 절반에 가까운 46.5%에 달했다. - 한겨레 

'양'성평등

여성가족부가 내년부터 시행할 '제2차 양성평등정책 기본계획'에서 '양성평등' 대신 '성평등' 용어를 사용하기로 했다가 종교계 및 동성애 반대 단체의 반발로 원상복귀를 결정했다. 여가부는 이날 보도자료를 내고 “최근 성평등 용어의 개념 논란이 있었으나, 여가부는 성평등과 양성평등을 영어 ‘gender equality’를 번역한 용어로 혼용하고 있다”면서 “제2차 양성평등정책 기본계획에서도 ‘양성평등기본법’상 용어를 기준으로 두 용어를 함께 쓸 계획”이라고 밝혔다.

앞서 인권단체 등은 "양성평등은 성적 다양성을 배제하고 이분법을 강조해 성 소수자를 차별한다"면서 성평등 용어의 사용을 주장해 왔다. 그러나 여가부가 지난달 2차 기본계획 수립을 위한 공청회에서 양성평등 대신 성평등이라는 용어를 주로 사용하면서 논란이 빚어졌다. 종교계를 비롯한 동성애 반대 단체는 "성평등이라는 용어는 동성애ㆍ동성혼을 인정하려는 의도"라면서 여가부 앞 항의집회에 나서는 등 강력 반발했다. - 한국일보

국정교과서 반대 시국선언 교사들 고발 취하

국정 역사교과서 반대 시국선언에 참여한 교사들을 수사기관에 고발했던 교육부가 이들에 대한 불이익 처분을 취소하라는 역사교과서 국정화 진상조사위원회(진상위)의 권고에 따라 이르면 21일 고소 취하서를 서울중앙지검에 제출하기로 했다. 또 향후 교사들이 시국선언 등에 참여했다는 이유 만으로 스승의 날 표창 대상자 추천에서 제외되지 않도록 조치해 줄 것을 시·도 교육청에 요청할 예정이다.

앞서 교육부는 시국선언 참여 교사를 포상·연수 대상에서 제외한 조처를 차별로 인정하고 시정하라는 인권위의 권고에 따라 지난해 스승의 날 표창에서 배제된 교원 300명을 포함해 올해 스승의 날 표창 대상자를 추천할 것을 시·도 교육청에 요청했고, 이 중 53명에게 국무총리표창(1명)과 부총리표창(52명)을 수여했다. 교육부는 역사교과서 국정화 반대 시국선언에 참여해 징계를 받은 교사 8명을 구제하는 방안을 교육감과 협의하라는 진상위의 권고에 따라 해당 교육감과 협의에도 적극 나설 예정이다. - 뉴시스

2017.12.19 14:04 발행

CREATOR

핀치클럽에 가입하세요

핀치의 모든 콘텐츠를
무제한으로 열람할 수 있습니다

더 나은 여성의 삶,
더 많은 여성의 이야기,
더 많은 여성 작가 작품에 함께할 수 있습니다

핀치클럽 한정 정기 굿즈는 물론,
크리에이터와의 대화 등 핀치의 행사에
우선 초대 혜택이 제공됩니다.

You may also like

콘텐츠 더 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