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FE

애서발견 12. 우리는 다른 사람이 될 수 있을까

일러스트레이션: 솜솜
정혜윤이 쓴 <그의 슬픔과 기쁨(2014, 후마니타스)>은 쌍용자동차 노동자 이야기를 담은 르포 에세이다. 쌍용자동차 해고 사태에 대한 포괄적인 정리 뿐만 아니라 노동 및 투쟁 현장에서 직접 뛰었던 노동자들의 이야기를 가감없이 들을 수 있다. 이들이 대변하는 노동자들의 실상과 현재 노동의 현실은 어떨까. 당사자는 아니지만 언젠가 당사자가 될 지도 모르는 우리는 이 일을 어떻게 바라봐야 할까.



연휴와 축제가 누구에게나 기쁜 건 아니다. 이제 쉴 수 있다는 혹은 가족을 만나러 간다는 설렘이 가득한 2월 14일 서울역에는 코레일 외주 노동자들이 있었다. 서울역 로비에 일렬로 늘어선 노동자들은 연휴와 올림픽의 열기로 들뜬 서울역에서 코레일의 직접 고용을 요구하고 있었다. 9년 전, 쌍용자동차 노동자들 사정도 비슷했다. “부산의 대표적인 축제인 기장의 멸치 축제”가 끝났던 2009년 4월 쌍용자동차는 2,646명의 정리 해고안을 발표했다. 비정규직 노동자까지 포함하면 해고자 수는 3천여 명에 달했다.

2009년 4월 2일부터 12일까지 총 11일간 일산 킨텍스에서는 모터쇼가 열렸다...

2018.03.15 17:20 발행

CREATOR

이 콘텐츠는 유료 콘텐츠입니다.
콘텐츠를 끝까지 보려면

아니면

핀치클럽에 가입하세요

핀치의 모든 콘텐츠를
무제한으로 열람할 수 있습니다

더 나은 여성의 삶,
더 많은 여성의 이야기,
더 많은 여성 작가 작품에 함께할 수 있습니다

핀치클럽 한정 정기 굿즈는 물론,
크리에이터와의 대화 등 핀치의 행사에
우선 초대 혜택이 제공됩니다.

이 시리즈의 첫 콘텐츠 무료로 보기

애서발견 1. 주어진 역할은 늙은이

늙은 여성이 한 명의 사람이기 위해, <대니>

조은혜

이 시리즈의 다른 콘텐츠

책에 관한 다른 콘텐츠

You may also like

콘텐츠 더 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