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신일기 29주차. 제가 이럴 줄 알았을까요

LIFE

임신일기 29주차. 제가 이럴 줄 알았을까요

지하철을 그만 타든지 해야겠다. 사람이 너무 미워진다. 오늘 임산부배려석엔 중년 남성이 앉아있었다. 그 앞에 섰는데 빈 손잡이가 없어 손잡이 꼭대기를 잡으니, 내 오른쪽 옆에서 손잡이를 잡고 있던 남성이 내가 못 잡게 손잡이를 흔들었다. 내 왼쪽 옆에 있던 사람은 내가 그 사이에 못 서 있게 가방으로 내 배를 밀쳤다. 임부석에 앉은 남성을 계속 쳐다봤다. 그는 나와 여러 번 눈이 마주쳤지만 내 배를 훑고는 눈치를 보고 다시 자기 하던 일을 했다. 그 옆에 앉아있던 남성이 민망해하며 나와 눈인사를 하고 자리를 비워주니, 내 오른쪽 옆에 서 있던 (내가 손잡이를 못 잡게 흔들었던) 그 남성이 백팩을 풀더니 그 자리에 앉았다. 자리를 비워...

2019.01.21 12:54 발행

CREATOR

이 콘텐츠는 유료 콘텐츠입니다.
콘텐츠를 끝까지 보려면

핀치클럽에 가입하세요

핀치의 모든 콘텐츠를
무제한으로 열람할 수 있습니다

더 나은 여성의 삶,
더 많은 여성의 이야기,
더 많은 여성 작가 작품에 함께할 수 있습니다

핀치클럽 한정 정기 굿즈는 물론,
크리에이터와의 대화 등 핀치의 행사에
우선 초대 혜택이 제공됩니다.

이 시리즈의 첫 콘텐츠 무료로 보기

임신일기 1 - 임신 3~4주차, 희미한 두 줄로 요동치는 일상

너무 궁금하고, 너무 두렵다.

ND

이 시리즈의 다른 콘텐츠

임신 3~4주차, 희미한 두 줄로 요동치는 일상
FREE
임신 5주차, 나는 아기 캐리어가 아니다
핀치클럽
임신 6~7주차
핀치클럽
임신 8주차
핀치클럽
임신 9주차
핀치클럽
임신 10주차
핀치클럽
11주차
핀치클럽
12주차
핀치클럽
13주차
핀치클럽
14주차
핀치클럽
15주차
핀치클럽
16, 17주차
핀치클럽
18주차
핀치클럽
19주차
핀치클럽
20주차
핀치클럽
21주차
핀치클럽
22주차
핀치클럽
23주차
핀치클럽
24주차
핀치클럽
25주차. 아빠가 없는 육아서적코너
핀치클럽
26주차. 비출산을 조장하는 '괴담'이라고?
핀치클럽
27주차. 태동은 사랑스럽기만 하다더니
핀치클럽
28주차. 누릴 수 없는 임산부 '혜택'
핀치클럽
29주차. 제가 이럴 줄 알았을까요
핀치클럽
30주차. 경멸스런 남편들의 나르시시즘
핀치클럽
31주차. 여름에도 겨울에도
핀치클럽
32주차. 이건 여성의 이야기
핀치클럽

임신과 출산에 관한 다른 콘텐츠

You may also like

콘텐츠 더 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