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FE

결혼고발 5. 내 직업은 임시직? (상)

일러스트레이션: 이민

시부모는 나의 커리어에 큰 관심을 두지 않는다. 내가 정확하게 어떤 일을 하는지 알고 계실지도 의문이다. 기본적으로 나라는 사람보다 내가 행하는 역할이 그분들의 주 관심사라는 걸 알지만, 커리어는 나의 개인적 영역 중에서도 가장 관심을 못 받는 축에 속한다.

한 달에 한 번 정기적으로 만나는 자리에서 나누는 대화는 남편의 일과 직장에 관한 주제가 주를 이룬다. 무슨 업무를 하고, 동료들은 어떤지, 수입은 얼마나 되고, 회사의 발전 가능성은 어느 정도인지, 장단기적인 진로 계획까지 시부모는 남편의 일에 관한 많은 것들을 궁금해한다.

그리고 내 차례가 되면, 돌아오는 질문은 단 하나다. 아...

2018.07.31 11:31 발행

CREATOR

이 기사는 유료 기사입니다.
기사를 끝까지 보려면

핀 충전하고 바로 보기

또는

핀치클럽에 가입하세요

핀치의 모든 콘텐츠를
무제한으로 열람할 수 있습니다

더 나은 여성의 삶,
더 많은 여성의 이야기,
더 많은 여성 작가 작품에 함께할 수 있습니다

핀치클럽 한정 정기 굿즈는 물론,
크리에이터와의 대화 등 핀치의 행사에
우선 초대 혜택이 제공됩니다.

이 시리즈의 첫 기사 무료로 보기

결혼고발 0. 나는 나를 잃고 며느리가 된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나는 결혼제도를 고발한다.

사월날씨

이 시리즈의 다른 기사

이 크리에이터의 기사

여성의 노동에 관한 다른 기사

결혼과 비혼에 관한 다른 기사

You may also like

기사 더 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