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신일기 4. 임신 8주차

LIFE

임신일기 4. 임신 8주차

일러스트레이션: 솜솜

입덧의 절정기라는 임신 8주를 지내고 있다. 음식을 먹으나 안 먹으나 목구멍으로 신물이 올라온다. 속쓰림에 신음하지만 마음 편히 먹을 수 있는 약도 없고 마냥 축 처져있다. 회사에서는 점심시간이 다가오면 마음이 불안해진다. 사람들은 이상하다. 식당에서 풍기는 밥 냄새가 역겨워 집에서 도시락을 싸와 혼자 먹거나 휴게실에서 점심시간을 보내는 나를 못마땅해하는 눈치다. 내가 입덧으로 유난을 부린다고 생각하는 걸까. 임신했다고 단체생활에 잘 복무하지 않는 사무실 막내가 그저 아니꼬운 걸까. 내가 눈치를 심하게 보는 건가 싶다가도 점심시간만 다가오면 상사와 동료들의 눈빛과 뼈있는 말 한마디에 심증이 확신으로 바뀐다. 신체에 별다른 이벤트가 없...

이 콘텐츠는 유료 콘텐츠입니다.
콘텐츠를 끝까지 보려면

이 기사는 무료 공개 콘텐츠입니다.
로그인 후 바로 열람할 수 있습니다.

또는

2018.07.02 16:17 발행

CREATOR

이 시리즈의 첫 콘텐츠 무료로 보기

임신일기 1 - 임신 3~4주차, 희미한 두 줄로 요동치는 일상

너무 궁금하고, 너무 두렵다.

ND

이 시리즈의 다른 콘텐츠

임신 3~4주차, 희미한 두 줄로 요동치는 일상
FREE
임신 5주차, 나는 아기 캐리어가 아니다
FREE
임신 6~7주차
FREE
임신 8주차
FREE
임신 9주차
FREE
임신 10주차
핀치클럽
11주차
핀치클럽
- 12주차
핀치클럽
- 13주차
핀치클럽
- 14주차
핀치클럽
- 15주차
핀치클럽
16, 17주차
핀치클럽
- 18주차
핀치클럽
- 19주차
핀치클럽
- 20주차
핀치클럽
- 21주차
핀치클럽
- 22주차
핀치클럽
- 23주차
핀치클럽
- 24주차
핀치클럽
- 25주차. 아빠가 없는 육아서적코너
핀치클럽
26주차. 비출산을 조장하는 '괴담'이라고?
핀치클럽
27주차. 태동은 사랑스럽기만 하다더니
핀치클럽
28주차. 누릴 수 없는 임산부 '혜택'
핀치클럽
29주차. 제가 이럴 줄 알았을까요
핀치클럽
30주차. 경멸스런 남편들의 나르시시즘
핀치클럽
31주차. 여름에도 겨울에도
핀치클럽
32주차. 이건 여성의 이야기
핀치클럽
33주차. 이런 사회에 아기를 낳아도 될까
핀치클럽
34주차. 손주는 기대되고 난 귀찮고?
핀치클럽
35주차. 여성은 뭘 해도 욕 먹는 나라
핀치클럽
36주차. 왜 자꾸 눈치를 보래
핀치클럽
마지막주차. 사람들은 임산부를 싫어하지
핀치클럽

이 크리에이터의 무료 콘텐츠

임신과 출산에 관한 다른 콘텐츠

You may also like

콘텐츠 더 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