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FE

다시 줍는 시 12. "저 눈이 녹으면 흰 빛은 어디로 가는가"

일러스트레이션: 이민





두 이야기 친구 넷이 모여 ‘사라진 것들’에 대해 말을 나누는 장면으로 이야기는 시작된다. “오늘 또 슬리퍼를 사야 되네.” 1은 한숨을 내쉬며 말한다. 어느 날 문득 퇴근해서 현관에서 신발을 벗고 갈아 신으려고 보면 슬리퍼가 사라져 있다는 것이다. “한때 나도 시계가 자꾸 사라져서 힘들었거든.” 7이 1의 말에 고개를 끄덕이며 말한다. 7의 눈시울이 붉어지고 1은 7의 등을 토닥여준다. “분명히 전날 밤 퇴근할 때 끼고 왔던 장갑이 다음 날 아침에 출근하려고 찾으면 없는 거야.” 장갑이라면 쉽게 잃어버릴 수 있는 물건 아니냐고 친구들은 말하고, 5는 자신이 장갑을 잃어버린...

2018.06.12 15:05 발행

CREATOR

이 기사는 유료 기사입니다.
기사를 끝까지 보려면

핀 충전하고 바로 보기

또는

핀치클럽에 가입하세요

핀치의 모든 콘텐츠를
무제한으로 열람할 수 있습니다

더 나은 여성의 삶,
더 많은 여성의 이야기,
더 많은 여성 작가 작품에 함께할 수 있습니다

핀치클럽 한정 정기 굿즈는 물론,
크리에이터와의 대화 등 핀치의 행사에
우선 초대 혜택이 제공됩니다.

이 시리즈의 첫 기사 무료로 보기

다시 줍는 시 1 - 그녀가 내 의자를 넘어뜨렸다

닥쳐오는 사건들에 얻어맞을 일만 잔뜩 생겨날 때

신나리

이 시리즈의 다른 기사

그녀가 내 의자를 넘어뜨렸다
FREE
아름다운 세탁소에 대한 상상력
핀치클럽
우리 다시 최승자부터 시작하자
핀치클럽
포기에 대하여
핀치클럽
기다림을 향하여, 친구를 위하여
핀치클럽
"미래가 온다"
핀치클럽
보리차가 끓는 시간, 언 발이 녹는 시간, 교차!
핀치클럽
그의 비명과 나의 비명 사이에서
핀치클럽
그녀(들)의 가능세계
핀치클럽
노래, 그리고 기억
핀치클럽
당신은 버려졌다는 느낌을 받아본 적이 있는가?
핀치클럽
"저 눈이 녹으면 흰 빛은 어디로 가는가"
핀치클럽
우리를 괴롭히는 자는 처참한 대가를 치르게 된다.
핀치클럽
미모사 곁에서
핀치클럽

이 크리에이터의 기사

시에 관한 다른 기사

You may also like

기사 더 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