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신일기 27주차. 태동은 사랑스럽기만 하다더니

LIFE

임신일기 27주차. 태동은 사랑스럽기만 하다더니

화장실에 들어가려다 미끄러운 바닥에 발을 잘못 디뎠다. 한쪽 발이 쭉 미끄러졌는데 평소 같았으면 금세 날렵하게 바로 섰을 걸, 무게중심이 옮겨지면서 다른 쪽 다리의 무릎이 굽혀졌고 그대로 바닥에 엉덩이를 쿵 박았다. 순식간에 일어난 일이기도 하지만 내 무거운 몸이 이 일련의 진행과정을 조금도 주체하지 못했다. 가만히만 있어도 아픈 내 엉덩이가 이제 꼬리뼈까지 욱신거린다.

화장실 바닥 미끄러웠던 게 어제 오늘 일은 아닌데 이렇게 미끄러져 넘어진 건 처음이다. 다년간의 장시간 대중교통 이용으로 휘청거림 속에서도 무게중심잡기의 고수가 된 내가 이렇게 속절없이 미끄러지다니. 내 맘 같지 않은 몸뚱이가 야속해서 속상하고...

2019.01.07 13:10 발행

CREATOR

이 콘텐츠는 유료 콘텐츠입니다.
콘텐츠를 끝까지 보려면

아니면

핀치클럽에 가입하세요

핀치의 모든 콘텐츠를
무제한으로 열람할 수 있습니다

더 나은 여성의 삶,
더 많은 여성의 이야기,
더 많은 여성 작가 작품에 함께할 수 있습니다

핀치클럽 한정 정기 굿즈는 물론,
크리에이터와의 대화 등 핀치의 행사에
우선 초대 혜택이 제공됩니다.

이 시리즈의 첫 콘텐츠 무료로 보기

임신일기 1 - 임신 3~4주차, 희미한 두 줄로 요동치는 일상

너무 궁금하고, 너무 두렵다.

ND

이 시리즈의 다른 콘텐츠

임신 3~4주차, 희미한 두 줄로 요동치는 일상
FREE
임신 5주차, 나는 아기 캐리어가 아니다
핀치클럽
임신 6~7주차
핀치클럽
임신 8주차
핀치클럽
임신 9주차
핀치클럽
임신 10주차
핀치클럽
11주차
핀치클럽
12주차
핀치클럽
13주차
핀치클럽
14주차
핀치클럽
15주차
핀치클럽
16, 17주차
핀치클럽
18주차
핀치클럽
19주차
핀치클럽
20주차
핀치클럽
21주차
핀치클럽
22주차
핀치클럽
23주차
핀치클럽
24주차
핀치클럽
25주차. 아빠가 없는 육아서적코너
핀치클럽
26주차. 비출산을 조장하는 '괴담'이라고?
핀치클럽
27주차. 태동은 사랑스럽기만 하다더니
핀치클럽
28주차. 누릴 수 없는 임산부 '혜택'
핀치클럽

임신과 출산에 관한 다른 콘텐츠

You may also like

콘텐츠 더 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