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FE

창업하는 여자 4. 아예 창업을 해버릴까

일러스트레이션: 이민

나는 임신했을 때부터 아이에 관련된 물건을 구입하는 과정이 늘 불만족스러웠다. 돈은 밑도 끝도 없이 마구마구 들어가는데, 육아용품은 도무지 알 수 없는 분야였다. 늘 사던 것이야 어떻게 사야 잘 사는 건지 알지만 육아용품이라는 것은 구매 노하우가 쌓일 수가 없는 분야였다. 아이를 낳기 전엔 이들 품목을 고를 일이 거의 없지 않은가? 게다가 아이는 계속 태어나고 자라는데, 사야하는 아이템은 매번 바뀐다. 부모세대의 경험이 구매 선택에 도움을 주지 못하는 영역이란 뜻이다. 그러니 어디에도 육아용품 구매에 도움을 줄 만한 정보가 명확하게 정리 되어 있는 곳이 없었다.

도움이 될 만한 정보들은 여기저기 흩어...

2018.04.24 14:24 발행

CREATOR

이 콘텐츠는 유료 콘텐츠입니다.
콘텐츠를 끝까지 보려면

아니면

핀치클럽에 가입하세요

핀치의 모든 콘텐츠를
무제한으로 열람할 수 있습니다

더 나은 여성의 삶,
더 많은 여성의 이야기,
더 많은 여성 작가 작품에 함께할 수 있습니다

핀치클럽 한정 정기 굿즈는 물론,
크리에이터와의 대화 등 핀치의 행사에
우선 초대 혜택이 제공됩니다.

이 시리즈의 첫 콘텐츠 무료로 보기

창업하는 여자 1. 이래서 여자는 뽑으면 안 돼

많은 사람들은 나에게 ‘버티라고’ 했다. 대체 무엇을?

효규

이 시리즈의 다른 콘텐츠

스타트업에 관한 다른 콘텐츠

경력단절에 관한 다른 콘텐츠

육아에 관한 다른 콘텐츠

You may also like

콘텐츠 더 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