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FE

결혼고발 2. “며늘애가 그러라고 하디?” (하)

일러스트레이션: 이민

더 이상 부당하게 며느리탓을 듣는 일은 없을 거라고 안심하던 차였다. 나의 예상은 보기 좋게 빗나갔고, 나는 시부모의 한층 더 강력하고 교묘해진 반감을 맞닥뜨렸다.

아들, 너 자꾸 그러면 고부사이만 어색해진다. 다 같이 차를 타고 이동하던 중이었다. 다시 화자는 시부, 청자는 남편이다. 지난번과 다른 게 있다면, ‘며늘애가 그러라고 하디’는 내용의 당사자인 며느리가 없는 곳에서 나온 말이었지만, 이번 발언은 고부가 함께 있는 자리였다는 점이고, 공통점은 역시나 발언의 맥락이 기억에 없는 점이다. 시부는 늘 남편을 팔불출이라 부르니까 아마 그런 비슷한 언행에 대한 반응이지 않았을까 추측할 뿐이다. (정확한...

2018.07.03 13:43 발행

CREATOR

이 기사는 유료 기사입니다.
기사를 끝까지 보려면

핀 충전하고 바로 보기

또는

핀치클럽에 가입하세요

핀치의 모든 콘텐츠를
무제한으로 열람할 수 있습니다

더 나은 여성의 삶,
더 많은 여성의 이야기,
더 많은 여성 작가 작품에 함께할 수 있습니다

핀치클럽 한정 정기 굿즈는 물론,
크리에이터와의 대화 등 핀치의 행사에
우선 초대 혜택이 제공됩니다.

이 시리즈의 첫 기사 무료로 보기

결혼고발 0. 나는 나를 잃고 며느리가 된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나는 결혼제도를 고발한다.

사월날씨

이 시리즈의 다른 기사

이 크리에이터의 기사

결혼과 비혼에 관한 다른 기사

You may also like

기사 더 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