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FE

어느 페미니스트의 육아 일기: 5. 태동의 기억

일러트스레이터: 이민

아이를 돌보는 게 유난히 힘든 날이 있다. 아이 컨디션이 안 좋을 수도 있고 내 컨디션이 안 좋을 수도 있고 최악으로 둘 다일 수도 있다. 예쁘고 힘든 하루들이 매번 똑같이 예쁘고 똑같이 힘든 건 아니다. 어떤 날은 예쁨 지수가 유난히 높아서 ‘드디어 정바당과 내가 합이 맞는구나.’싶어 뿌듯하다가도 다음날은 힘듬 지수가 월등히 높아서 ‘대체 나는 언제나 베테랑이 되나. 아니 애초에 그런 날이 오긴 올까.’ 싶은 게 육아다. 그럴때면 임산부 시절이 그립다. 임신기간 동안 입덧, 치골통 등으로 이런저런 고생들을 하긴 했지만 그래도 1인분의 인생만 살던 때. 어찌됐건 일어나고 싶을 때 일어나서 자고 싶을 때 자는 일말의 자유라...

2017.05.15 13:02 발행

CREATOR

이 콘텐츠는 유료 콘텐츠입니다.
콘텐츠를 끝까지 보려면

아니면

핀치클럽에 가입하세요

핀치의 모든 콘텐츠를
무제한으로 열람할 수 있습니다

더 나은 여성의 삶,
더 많은 여성의 이야기,
더 많은 여성 작가 작품에 함께할 수 있습니다

핀치클럽 한정 정기 굿즈는 물론,
크리에이터와의 대화 등 핀치의 행사에
우선 초대 혜택이 제공됩니다.

이 시리즈의 첫 콘텐츠 무료로 보기

어느 페미니스트의 육아 일기: 1. 나는 전업주부다, 나는 페미니스트다

두 문장을 나란히 놓는 게 모순이 아니라는 것을 안다.

Ah

이 시리즈의 다른 콘텐츠

나는 전업주부다, 나는 페미니스트다
FREE
내 아들은 페미니즘의 아이콘이 될 거야
핀치클럽
지옥의 수유캠프
핀치클럽
예쁜 건 예쁜 거고 힘든 건 힘든거다
핀치클럽
태동의 기억
핀치클럽
분만에서 단유까지, 내 몸에는 무슨 일들이 벌어졌나(上)
핀치클럽
분만에서 단유까지, 내 몸에는 무슨 일들이 벌어졌나 (下)
핀치클럽
동화책도, 동요도, 나도 다 빻았다
핀치클럽
좋은 아빠 그냥 엄마
핀치클럽
나도 내가 이런 엄마가 될 줄 몰랐다
핀치클럽
노키즈존을 찬성하신다고요?
핀치클럽
남자아이 키우는 법, 따로 있다?
핀치클럽
'여아선호'라는 판타지
핀치클럽
엄마의 자격
핀치클럽
한국에서 덮어놓고 애 못 낳는 이유
핀치클럽
개념맘과 맘충 사이
핀치클럽
마치며 - '다시' 페미니스트
핀치클럽
완결된 연재입니다

이 크리에이터의 무료 콘텐츠

임신과 출산에 관한 다른 콘텐츠

육아에 관한 다른 콘텐츠

You may also like

콘텐츠 더 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