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신일기 - 14주차

LIFE

임신일기 - 14주차

일러스트레이션: 솜솜

이제 슬슬 배가 나오기 시작해 입을 수 있는 옷이 확 줄었다. 날씨가 따뜻해져서 주말에 나들이를 다녀왔는데 입을 만한 옷이 없어 낙낙한 엄마 옷을 빌려입었다. 아직은 쌀쌀해서 회사갈 때 바지를 입고 싶은데, 버클은 안잠기고 밴딩팬츠는 너무 조인다. 상의도 펑퍼짐한 옷을 겨우 찾아서 입고 있다.

임신을 했고 아기가 뱃속에서 자라고 있으니 배는 당연히 커지는데, 나온 배가 옷에 밀착되어 드러날까봐 잘 입던 옷을 못 입고 있다. 임부복을 찾아봐도 대부분 배 모양이 드러나지 않게 낙낙한 스타일로 나온다. 사람들의 시선 때문이라는 생각에 머문다. 임신한 여성에 대한 편견과 불편한 시선 때문에 몸매가 덜 드러나는 옷을 찾...

2018.08.27 15:52 발행

CREATOR

이 콘텐츠는 유료 콘텐츠입니다.
콘텐츠를 끝까지 보려면

핀치클럽에 가입하세요

핀치의 모든 콘텐츠를
무제한으로 열람할 수 있습니다

더 나은 여성의 삶,
더 많은 여성의 이야기,
더 많은 여성 작가 작품에 함께할 수 있습니다

핀치클럽 한정 정기 굿즈는 물론,
크리에이터와의 대화 등 핀치의 행사에
우선 초대 혜택이 제공됩니다.

이 시리즈의 첫 콘텐츠 무료로 보기

임신일기 1 - 임신 3~4주차, 희미한 두 줄로 요동치는 일상

너무 궁금하고, 너무 두렵다.

ND

이 시리즈의 다른 콘텐츠

임신 3~4주차, 희미한 두 줄로 요동치는 일상
FREE
임신 5주차, 나는 아기 캐리어가 아니다
핀치클럽
임신 6~7주차
핀치클럽
임신 8주차
핀치클럽
임신 9주차
핀치클럽
임신 10주차
핀치클럽
11주차
핀치클럽
12주차
핀치클럽
13주차
핀치클럽
14주차
핀치클럽
15주차
핀치클럽
16, 17주차
핀치클럽
18주차
핀치클럽
19주차
핀치클럽
20주차
핀치클럽
21주차
핀치클럽
22주차
핀치클럽
23주차
핀치클럽
24주차
핀치클럽
25주차. 아빠가 없는 육아서적코너
핀치클럽
26주차. 비출산을 조장하는 '괴담'이라고?
핀치클럽
27주차. 태동은 사랑스럽기만 하다더니
핀치클럽
28주차. 누릴 수 없는 임산부 '혜택'
핀치클럽
29주차. 제가 이럴 줄 알았을까요
핀치클럽
30주차. 경멸스런 남편들의 나르시시즘
핀치클럽
31주차. 여름에도 겨울에도
핀치클럽
32주차. 이건 여성의 이야기
핀치클럽
33주차. 이런 사회에 아기를 낳아도 될까
핀치클럽
34주차. 손주는 기대되고 난 귀찮고?
핀치클럽
35주차. 여성은 뭘 해도 욕 먹는 나라
핀치클럽
36주차. 왜 자꾸 눈치를 보래
핀치클럽
마지막주차. 사람들은 임산부를 싫어하지
핀치클럽

임신과 출산에 관한 다른 콘텐츠

You may also like

콘텐츠 더 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