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상한 나라의 창조경제 3화

알다창조경제스타트업

이상한 나라의 창조경제 3화

유라희

<편집자주>

창조경제는 현 정부 정책의 아이덴티티다. 하지만 정권이 1년 정도 남은 이 시점까지도 창조경제를 한 문장으로 간추려 정의하기란 어렵다. 일단 언어학적으로도 말이 안 된다. 사전만 봐선 해석이 힘들다.

나는 2013년 2월부터 시작된 창조경제 바람을 줄곧 취재해왔다. 많은 곳에서 불만의 목소리가 터져 나왔다. 특히 창조경제의 대표적인 산물, 정부3.0은 “없느니만 못 하다”는 비판에 줄곧 시달렸다. 창조경제 시대 종료를 일 년 앞둔 상황에서 민첩하게 움직여 보기로 했다.

‘창조경제’라는 말에서 주로 떠올리게 되는 ‘스타트업’에 도전한 것.

한 지자체에서 진행하는 창업 공모전에 선발돼 세 달 간 프로그램에 참여했다. 그리고 그만 뒀다. 내가 직접 겪은 창조경제 서포트 현실을 3회에 걸쳐 연재한다.

누구를 위한 사업인가 지난 5월부터 7월 마지막 주까지 내 휴대전화에 찍힌 주최측 문자는 28개다. 대부분이 ‘프로그램 참여 독려’나 ‘서류제출일 안내’ 내용이다. 통화 횟수도 상당하지만 따로 세어 보지는 못 했다...

핀치클럽 가입 또는 핀 충전후 읽을 수 있습니다.

또는

SERIES

이상한 나라의 창조경제

핀치클럽에 가입하세요

핀치의 모든 콘텐츠를
무제한으로 열람할 수 있습니다

더 나은 여성의 삶,
더 많은 여성의 이야기,
더 많은 여성 작가 작품에 함께할 수 있습니다

핀치클럽 한정 정기 굿즈는 물론,
크리에이터와의 대화 등 핀치의 행사에
우선 초대 혜택이 제공됩니다.

스타트업에 관한 다른 콘텐츠

콘텐츠 더 보기

더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