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의 S.E.S. 덕질기

알다아이돌여성 연예인

나의 S.E.S. 덕질기

김평범

S.E.S (이후로 점은 빼고 쓰겠다.)

이 알파벳을 보면 무엇이 떠오르는가? 요정이자 여신이자 당당한 세 여성이었던 그룹이 떠오른다면 당신도 나와 같은 추억을 공유하고 있을지 모른다.

지금와서 생각해보면 나의 팬질은 비루하기 그지 없었다. 초등학생이 연예인을 좋아한다고 해도 지금처럼 SNS나 온라인을 통한 정보수집 같은 것이 활발하지 않았던 시절이었으니 말이다. 어떤 지경이었느냐면, 연예인의 소속사에서 정식으로 나오는 '음반'이라는 것이 존재하는지도 몰라서 동네 좌판에서 파는 불법 복제 카세트테이프가 내가 처음 산 이들의 앨범이었을 정도다.

어릴 때는 시골에...

핀치클럽 가입 또는 핀 충전후 읽을 수 있습니다.

또는

핀치클럽에 가입하세요

핀치의 모든 콘텐츠를
무제한으로 열람할 수 있습니다

더 나은 여성의 삶,
더 많은 여성의 이야기,
더 많은 여성 작가 작품에 함께할 수 있습니다

핀치클럽 한정 정기 굿즈는 물론,
크리에이터와의 대화 등 핀치의 행사에
우선 초대 혜택이 제공됩니다.

이 크리에이터의 콘텐츠

아이돌에 관한 다른 콘텐츠

여성 연예인에 관한 다른 콘텐츠

핀치클럽에 가입하세요

핀치의 모든 콘텐츠를
무제한으로 열람할 수 있습니다

더 나은 여성의 삶,
더 많은 여성의 이야기,
더 많은 여성 작가 작품에 함께할 수 있습니다

핀치클럽 한정 정기 굿즈는 물론,
크리에이터와의 대화 등 핀치의 행사에
우선 초대 혜택이 제공됩니다.

콘텐츠 더 보기

더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