혼자 가는 상해

알다여행

혼자 가는 상해

이그리트

일러스트레이션: 이민
<혼자 가는 여행> 시리즈에서는 혼자 훌쩍 떠나기 좋은 여행지들을 소개한다. 정보 공유 및 제보는 언제든지 edit@thepin.ch

어째서 상해

깨끗하다. (밤 열 시 전이라면) 돌아다니기 편하고, 안전하다. 한국에서 아주 멀지도 가깝지도 않아 놀러간 기분을 내기엔 딱이면서 지나치게 피로하지 않다. 한국과 시차도 크게 나지 않는다. 아시아 음식을 좋아한다면 아시아 음식대로, 서양 음식을 좋아한다면 서양 음식대로 맛집이 고르게 분포되어 있다.

가기 전

상해 직항 항공편은 아주 빈번하며 비행 시간은 두 시간 내외로 일본보다 조금 더 걸리는 수준이다. 많은 항공사의 취항지이므로 한두 달 전에만 티켓을 끊으면 비슷한 값에 원하는 항공사를 골라 갈 수 있을 정도. 티켓은 왕복 기준 20만원 선이다.

상해에서는 영어가 거의 통하지 않고, 중국어만 통한다. 도로명, 지하철명 정도는 영어로 표기되어 있으나 그것이 끝이다.

일러스트레이션 이민

한자에 어느 정도 익숙한 사람이라면 본토 발음으로 읽을 수는 없어도 대략의 뜻은 이해할 수 있다. 상해는 택시비가 서울에 비해 싼 편이라 택시로 많이 이동했는데, 그때마다 구글 번역기의 텍스트/음성 송출 기능을 이용했다. 소통에 큰 어려움이 없었다. 다만 세세한 대화를 요구하는 물품(예를 들어 종류가 매우 많은 찻잎 같은)을 구매할 때는 중국어를 모르면 손해를 볼 수 밖에 없다.



...

2019.02.18 14:28 발행

핀치클럽 가입 또는 핀 충전후 읽을 수 있습니다.

또는

CREATOR

SERIES

혼자 가는 여행

01

혼자 가는 홍콩

FREE
02

혼자 가는 프놈펜

03

혼자 가는 상해

매월 넷째주 월요일 업데이트됩니다

핀치클럽에 가입하세요

핀치의 모든 콘텐츠를
무제한으로 열람할 수 있습니다

더 나은 여성의 삶,
더 많은 여성의 이야기,
더 많은 여성 작가 작품에 함께할 수 있습니다

핀치클럽 한정 정기 굿즈는 물론,
크리에이터와의 대화 등 핀치의 행사에
우선 초대 혜택이 제공됩니다.

핀치클럽 되기

이 크리에이터의 콘텐츠

여행에 관한 다른 콘텐츠

콘텐츠 더 보기

TV 언박싱 2. 이영지가 이영지했다

이자연

떼아모 쿠바 12. 쿠바의 날씨

나오미

2019년 열여섯번째 주, 뮤지컬 속 여성 : 1976 할란카운티의 여성들

이응

블록버스터 움 5. 마담B

느티

4월11일, 낙태죄 헌법불합치의 날

조아현

FREE

동상이몽 카페대담 3. 타이거에스프레소

YSYS

더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