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 일곱째 주, 뮤지컬 속 여성 : 그레첸

알다뮤지컬여성 주인공

2019년 일곱째 주, 뮤지컬 속 여성 : 그레첸

이응

일러스트레이션: 이민

뮤지컬 <더데빌>

초연 2014년 두산아트센터
공연 2018년 11월7일~2019년 3월17일
대본/연출 이지나
작곡 Woody Pak, 이지혜,
작사 이지나, 이지혜, Woody PaK







<파우스트>는 지금까지 수많은 영화, 연극, 뮤지컬, 연극으로 만들어졌다. 하지만 괴테의 깊은 속을 누가 알리오. 마지막에 신이 나타나 노력하는 영혼은 구원 받을 수 있다며 파우스트를 천국으로 들어 올리는 장면에서는 내가 이 장면 보자고 이 길고 지루한 페이지를 넘겼나, 억울한 마음마저 살짝 들기도 했다. 그의 거룩한 승천이 마치 나에게 가운데 손가락을 번쩍 들어 보여주는 것 같은 기분이다. 마치 영화 <콘스탄틴>의 주인공 콘스탄틴이 악마에게 그랬듯이.

뮤지컬 <더데빌>은...

핀치클럽 가입 또는 핀 충전후 읽을 수 있습니다.

또는

SERIES

뮤지컬 속 여성

핀치클럽에 가입하세요

핀치의 모든 콘텐츠를
무제한으로 열람할 수 있습니다

더 나은 여성의 삶,
더 많은 여성의 이야기,
더 많은 여성 작가 작품에 함께할 수 있습니다

핀치클럽 한정 정기 굿즈는 물론,
크리에이터와의 대화 등 핀치의 행사에
우선 초대 혜택이 제공됩니다.

이 크리에이터의 콘텐츠

뮤지컬에 관한 다른 콘텐츠

여성 주인공에 관한 다른 콘텐츠

콘텐츠 더 보기

더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