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레이너와 나 시즌 투 13. 복싱

알다운동취미

트레이너와 나 시즌 투 13. 복싱

신한슬

일러스트레이션: 이민

비용: 1달 12만원 (장기 등록 시 할인) 글러브 3~4만원대(필수), 붕대 8000~1만원대(필수), 시합용 마우스피스 1만원대, 복싱화 5~6만원대부터

운동 방식: 다대일 강습

시설: 탈의실, 샤워실

S씨는 3년 간 복싱을 배웠다. 어릴 때 <더 파이팅>이라는 만화를 본 이후로 항상 복싱에 로망을 갖고 있었다. 특히 필살기처럼 사용하는 어퍼컷을 배우고 싶었다. 무엇보다 뭔가를 때리고 싶었다. 아무 이유 없이. 그것도 잘 때리고 싶었다. 그래서 많은 운동 중에 복싱을 골랐다.

오해

복싱은 한 때 국민 스포츠였고 세계적으로도 인기를 끌었다. 그래서 프로 복싱 경기의 이미지가 익숙한 사람들은 복싱을 배운다고 할 때 대부분 비슷한 걱정을 한다. 첫째, 심각한 폭력에 노출되지 않을까 하는 걱정. 무시무시하게 시퍼런 멍이 들고, 코가 부러지고, 망막박리가 일어나는 것이 복싱 아닌가?

프로는 그렇다. 취미는 아니다. 헤드기어와 보호대를 모두 착용하고, 프로보다 훨씬 가벼운 글러브를 쓴다. 푹신푹신하다. 물론 맞는 게 유쾌하진 않다. S씨는 특히 머리를 맞을 때마다 기분이 나빴다. 배나 가슴 부분을 맞으면 특히 아프다. 하지만 부모님이 걱정할 정도로 폭력적인 상황은 없다. S씨의 부모님도 처음에는 복싱을 배운다고 했을 때 심각하게 걱정을 하셨지만, 막상 스파링 영상을 보자 S씨의 활약에 즐거워하셨다고.

일러스트레이션 이민



복싱에 대한 두 번째 이미...

2019.02.14 12:38 발행

핀치클럽 가입 또는 핀 충전후 읽을 수 있습니다.

또는

SERIES

트레이너와 나 시즌 투

핀치클럽에 가입하세요

핀치의 모든 콘텐츠를
무제한으로 열람할 수 있습니다

더 나은 여성의 삶,
더 많은 여성의 이야기,
더 많은 여성 작가 작품에 함께할 수 있습니다

핀치클럽 한정 정기 굿즈는 물론,
크리에이터와의 대화 등 핀치의 행사에
우선 초대 혜택이 제공됩니다.

이 크리에이터의 콘텐츠

운동에 관한 다른 콘텐츠

취미에 관한 다른 콘텐츠

콘텐츠 더 보기

더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