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ASHION & BEAUTY

패션계의 민낯: 2. 잡지 한 권 속의 사람들

영화 <악마는 프라다를 입는다> 속 편집장 미란다는 실재할까? 패션 업계를 다룬 드라마 속 등장 인물의 대사처럼 패션 에디터는 ‘엣지 있게’라는 말을 달고 살까? 패션 잡지 한 권이 만들어지는 과정 속, 에디터는 다양한 분야의 ‘패션 피플’을 만난다. 바로 포토그래퍼, 모델, 스타일리스트 등 패션계에서 없어선 안될 존재들이다. 잡지 한 권의 탄생 속, 패션 에디터는 어떤 과정을 통할까. 그리고 패션 피플들과 어떤 관계를 맺을까.

기획 회의 가장 먼저 하는 일은 기획안 작성이다. 기획안은 어떤 기사를 어떤 방향으로 진행하겠다는 아이디어를 정리한 일종의 보고서. 독자에게 제 계절에 맞는 뉴스를 전해야...

2016.12.12 17:25 발행

CREATOR

이 콘텐츠는 유료 콘텐츠입니다.
콘텐츠를 끝까지 보려면

아니면

핀치클럽에 가입하세요

핀치의 모든 콘텐츠를
무제한으로 열람할 수 있습니다

더 나은 여성의 삶,
더 많은 여성의 이야기,
더 많은 여성 작가 작품에 함께할 수 있습니다

핀치클럽 한정 정기 굿즈는 물론,
크리에이터와의 대화 등 핀치의 행사에
우선 초대 혜택이 제공됩니다.

이 시리즈의 첫 콘텐츠 무료로 보기

패션계의 민낯: 협찬 전쟁

최신 유행을 선도하는 업계 속 '협찬'의 아날로그한 실체.

김도민

이 시리즈의 다른 콘텐츠

이 크리에이터의 무료 콘텐츠

You may also like

콘텐츠 더 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