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NTERTAINMENT

좀 다른 연극 3. 조건만남 & 기억이란 사랑보다

일러스트레이션: 이민
6월20일, 제 1회 페미니즘 연극제가 개막했다. 지금까지와는 다른 질문을 던지는 연극들을 소개한다. 인터파크에서 모든 연극을 예매할 수 있으며 핀치클럽은 40% 할인을 받을 수 있다.

극단 '애인'은 2007년에 창단한 장애인 극단이다. <고도를 기다리며> 등 기존 희곡을 재해석하거나 실험적인 창작극을 통해 연극의 지평을 넓히고 있다. 제1회 페미니즘 연극제에서는 <조건만남>과 <기억이란 사랑보다>(김지수 연출)를 옴니버스 식으로 상연했다.

<조건만남>

ⓒ성효선



이 작품은 본래 극단 애인이 페미니즘 연극제 이전에 이미 몇 차례 상연했었던 창작극이다. 극은 사회에서 주변화 된 인물들 중 두 전형인 성판매여성과 장애남성 사이의 섹스 거래를 두고 벌어지는 이야기를 담고 있었다. 이번 연극제에서는 성역할을 바꾸어 공연한다.

휠체어를 타고 있는 지체장애여성 희윤은 섹스를 하기 위해 성판매남성 경민을 모텔로 부른다. 경민이 지체장애인 희윤의 신체를 보고는 얼어붙자 희윤은 “뭐, 문제 있어요?” 라고 아무렇지도 않은 듯 되묻는다. 그러나 경민은 “보호자 없어?”라며 반말로 희윤을 무시하고 성판매를 거부한다. 계속되는 경민의 무시와 모욕에 희윤은 “몸 팔...

이 기사는 무료 공개 콘텐츠입니다.
로그인 후 바로 열람할 수 있습니다.

2018.07.06 12:32 발행

CREATOR

핀치클럽에 가입하세요

핀치의 모든 콘텐츠를
무제한으로 열람할 수 있습니다

더 나은 여성의 삶,
더 많은 여성의 이야기,
더 많은 여성 작가 작품에 함께할 수 있습니다

핀치클럽 한정 정기 굿즈는 물론,
크리에이터와의 대화 등 핀치의 행사에
우선 초대 혜택이 제공됩니다.

이 시리즈의 첫 콘텐츠 무료로 보기

좀 다른 연극 1. 무례한 미아의 이동좌담회

내게 먼저 말을 걸어주는 미아들

한우리

이 시리즈의 다른 콘텐츠

이 크리에이터의 무료 콘텐츠

페미니즘 연극제에 관한 다른 콘텐츠

You may also like

콘텐츠 더 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