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NTERTAINMENT

무정의 우대 3. 김옥빈

목욕탕 로비는 텔레비전 극장이다. 목욕탕 직원부터 손님까지 모두 앉아 텔레비전을 시청하고 순간적인 감상을 바로바로 뱉어내는 곳. 목욕탕 직원들은 늘 바쁘다. 바닥을 닦고, 목욕용품과 음료수를 판매하고, 수건을 세탁하고, 손님을 맞이하고 또 적절히 외면하고. 그러는 동안 텔레비전 소리는 노동요의 역할을 하며 계속 흘러간다. 그곳에서 김옥빈을 처음 봤다.

어떤 배우의 첫 인상을 떠올릴 때, 그 감각에 영향을 준 특정한 장소나 시간 같은 것은 생각하기 어려운데, 김옥빈은 항상 예외였다. 엄마를 비롯한 관객들은 그 날 로비극장에서 궁금한 게 많았다. 촬영지가 진짜 베트남인지, 김옥빈은 정말 베트남 여성인지,...

2016.11.17 14:38 발행

CREATOR

이 콘텐츠는 유료 콘텐츠입니다.
콘텐츠를 끝까지 보려면

아니면

핀치클럽에 가입하세요

핀치의 모든 콘텐츠를
무제한으로 열람할 수 있습니다

더 나은 여성의 삶,
더 많은 여성의 이야기,
더 많은 여성 작가 작품에 함께할 수 있습니다

핀치클럽 한정 정기 굿즈는 물론,
크리에이터와의 대화 등 핀치의 행사에
우선 초대 혜택이 제공됩니다.

이 시리즈의 첫 콘텐츠 무료로 보기

무정의 우대 1. 서우

'옥메와까'를 외치던 배우의 타임라인은 꼭 그것과 같았다.

복길

이 시리즈의 다른 콘텐츠

이 크리에이터의 무료 콘텐츠

여성 연예인에 관한 다른 콘텐츠

You may also like

콘텐츠 더 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