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ODY

나쁜 음식을 미워하는 연습

회사의 가장 말단인 데다가, 사모펀드에 근무하며, 규모가 큰 거래가 진행중인데 미팅이 줄지어 있는 날이라면, 그 날은 밤새워 근무하는 날이다. 특히 그런 날이 힘들었던 한 주에 대한 보상심리가 극대화되는 목요일이나 금요일이라면 밤 11시에 컵라면을 먹을 수 있는 충분한 사유는 확보한 셈이다.

물을 붓고, 긴긴 기다림이 이어지는 2분 30초간의 설렘. 첫 젓가락질에 “아, 이맛이야”를 외치고, 또 다시 젓가락질을 하면서는 “그래, 오늘 점심으로 샐러드를 먹었으니까 괜찮아”라고 다독이며 자기합리화를 하고. 그러다, 라면국물이 바닥을 보일 때에야 속으로 외친다. 아, 망했다.

사실...

2016.10.26 14:37 발행

CREATOR

이 기사는 유료 기사입니다.
기사를 끝까지 보려면

핀 충전하고 바로 보기

또는

핀치클럽에 가입하세요

핀치의 모든 콘텐츠를
무제한으로 열람할 수 있습니다

더 나은 여성의 삶,
더 많은 여성의 이야기,
더 많은 여성 작가 작품에 함께할 수 있습니다

핀치클럽 한정 정기 굿즈는 물론,
크리에이터와의 대화 등 핀치의 행사에
우선 초대 혜택이 제공됩니다.

이 시리즈의 첫 기사 무료로 보기

운동이 나를 바꾼 방식

스스로 계획하고 선택할 수 있는 삶이 갖가지 색깔로 가득 채워진다.

구현경

이 시리즈의 다른 기사

이 크리에이터의 무료 기사

여성의 몸에 관한 다른 기사

운동에 관한 다른 기사

You may also like

기사 더 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