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

노인을 위한 종로는 없다 : 국일관 콜라텍

디스코 뽕짝 메들-리 9층을 눌렀다. 엘리베이터에 먼저 타고 있던 남자들이 흘낏 쳐다봤다. 9층에는 왜 가요? 왠지 모를 조소가 담긴 질문. 거기 더러워. 질 나쁜 데야. 노망난 데. 그렇게 말하고는 저들끼리 웃었다.

“별로 그렇게 생각 안 하는데요.”

낄낄 웃던 남자들이 입을 꾹 닫았다. 남자들은 6층 당구장에 내렸고 나는 혼자 9층에 내렸다. 귀가 먹먹했다. 가외에는 허름한 소파들이 쭉 놓여 있고 100평은 돼 보이는 내부는 짝을 이뤄 춤추는 사람들로 가득했다. 나머지는 자리에 앉아있거나 옆에 앉은 이성과 귓속말을 나눴다. 음악소리가 요란했다. 무도장을 쿵쿵쿵. 키만 한 스피커가...

2016.12.02 12:26 발행

CREATOR

이 기사는 유료 기사입니다.
기사를 끝까지 보려면

또는

Pinch Club에 함께하기

핀치의 모든 기사를 자유롭게 읽고,
스크랩할 수 있습니다

여성의 소식을 전하는 멤버 한정 메일링 서비스와
여성의 콘텐츠를 전하는 핀치굿즈를
받아보실 수 있습니다

크리에이터와의 대화, 세미나, 파티 등
핀치가 주최하는 다양한 온-오프라인 행사에
우선적으로 참여를 신청할 수 있습니다

이 시리즈의 첫 기사 무료로 보기

노인을 위한 종로는 없다 : 인트로

그늘이 사라지고, 의자도 사라졌다. 그들은 어디로 가는가?

어니언스

이 시리즈의 다른 기사

You may also like

기사 더 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