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

이상한 나라의 창조경제 2화

<편집자주>

창조경제는 현 정부 정책의 아이덴티티다. 하지만 정권이 1년 정도 남은 이 시점까지도 창조경제를 한 문장으로 간추려 정의하기란 어렵다. 일단 언어학적으로도 말이 안 된다. 사전만 봐선 해석이 힘들다.

나는 2013년 2월부터 시작된 창조경제 바람을 줄곧 취재해왔다. 많은 곳에서 불만의 목소리가 터져 나왔다. 특히 창조경제의 대표적인 산물, 정부3.0은 “없느니만 못 하다”는 비판에 줄곧 시달렸다. 창조경제 시대 종료를 일 년 앞둔 상황에서 민첩하게 움직여 보기로 했다.

‘창조경제’라는 말에서 주로 떠올리게 되는 ‘스타트업’에 도전한 것.

한 지자체에서 진행하는 창업 공모전에 선발돼 세 달 간 프로그램에 참여했다. 그리고 그만 뒀다. 내가 직접 겪은 창조경제의 현실을 3회에 걸쳐 연재한다.



행정력 Up, 편법도 함께 Up 한 지자체와 그 지역 연구기관이 주관하는 창업지원사업에 지원한 것은 지난 4월이었다. 무려 40개 팀을 뽑고, 모두에게 500만원의 지원금이 주어지며, 중간평가에서 성과가 좋은 팀에는 최고 1500만원의 지원금을 몰아 준다고 했다.

나는 마침 구상하고 있던 아이디어를 창업 아이템으로 발전시키고자 지원했다. 손때묻은 창업 바이블 책을 쌓아두고 볼 정도로 이쪽에 관심도 많았다.

당시 60여 개 팀이 지원했고, 1.5대 1의 경쟁률로 선발됐다. 해당 지원사업은 주관사 측에서 처음 치르는 창업 이벤트였다. 따라서 미래...

2016.11.15 13:46 발행

CREATOR

이 기사는 유료 기사입니다.
기사를 끝까지 보려면

또는

핀치클럽 구독하세요

핀치의 모든 기사를 자유롭게 읽고,
스크랩할 수 있습니다

더 많은 여성의 삶,
더 많은 여성의 이야기,
더 많은 여성 작가 작품에 함께할 수 있습니다

크리에이터와의 대화, 세미나, 파티 등
핀치가 주최하는 다양한 온-오프라인 행사에
우선적으로 참여를 신청할 수 있습니다

이 시리즈의 첫 기사 무료로 보기

이상한 나라의 창조경제 1화

1화. 이제는 말할 수 있다.

유라희

이 시리즈의 다른 기사

You may also like

기사 더 보기 +